|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강아지 학대와 관련된 뉴스가 이슈가 되길래 무슨 일이 있었는지 찾아 보았더니, SBS TV동물농장에서 강아지 학대범을 찾아내는 내용이 방송되었군요.

가엾은 강아지들의 사연을 접하고 나니, 제 삶에서 처음으로 키워본 강아지가 생각났습니다.


▶ 잔반을 먹고 장염에 걸린 강아지

군대에 있을 때, 갓 태어난 강아지 한마리를 사무실에서 키우게 되었는데 어느 날 갑자기 앓아 누웠습니다. 
강아지는 비틀거리며 물이 고여있는 웅덩이로 가더니 누워서 바들바들 떨고 있었습니다.
그러자 누군가 동물들은 죽을 때가 되면 물가로 간다는 말을 해 주었습니다.
태어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강아지가 죽음을 예감한 것인가? 아, 어찌나 마음이 아프던지요.

보다 못한 간부 한분이 강아지를 데리고 동물병원에 다녀온 후에야 원인이 장염인 것을 알았습니다.
생존율이 20%도 안될것이라고, 오늘 밤을 넘기기 어려울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습니다.
평소에 어떤 음식을 주어야 할지 몰라 먹고 남은 짬밥을 먹였거든요. 반찬으로 돈가스가 나오는 날이면 이빨이 없는 강아지를 위한다고 나름 꼭꼭 씹어서 먹였는데도...
먹고 싶은거 참아가며 아껴서 남겨 온 돈가스였지만, 어미 젖을 먹어야 할 어린 강아지가 소화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입니다. 무지함이 강아지를 아프게 했던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강아지에게 밥 한번 챙겨주지 않던 선임이 '(밥 먹인)니가 죽인거다!' 할 땐 얼마나 야속하던지. 그 선임이 이 글을 보고 있다면, 이제는 말할 수 있겠네요. "너가 밥이나 한번 줘봤냐!")

동물병원에서는 주사기에 설탕물을 넣어 강아지에게 계속 먹여보라며, 하지만 큰 기대는 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강아지를 무척이나 예뻐하던 군무원 아저씨께서는 강아지의 숨이 끊어지면 묻어준다며 땅까지 파 놓으셨습니다.

강아지에게 돈가스를 먹인 내가 죽인 것이라는 선임의 말도 생각나고, 군무원 아저씨가 뒷마당에 파 놓은 구덩이가 생각나서 제 마음은 더욱 간절해졌습니다.
자꾸만 물가로 가려는 강아지를 붙잡아 무릎에 눕히고 입 속으로 설탕물을 흘려 넣었습니다.
하루 종일 설탕물을 흘려넣고, 당직자 인계사항으로 계속 설탕물을 넣어줄 것을 부탁했습니다.


▶ 설탕물의 기적?!

다음 날 아침, 사무실로 가는데 저 멀리서 어느 때보다 신난 모습으로 저를 향해 미친듯이 달려오는 강아지를 보았습니다. 정말 말도 안되는 광경에, 말도 안되게 기뻤습니다.

"야! 나 다 나았어!" 마치 이렇게 소리치며 달려오는 듯 ^_^

그렇게 설탕물로 기력을 회복한 강아지는, 말 그대로 "죽다 살아났기" 때문인지 활달하게 자랐습니다.
무서운 것이 없었는지 사령관 관사에 놀러가서 사령관 애완견과 장난을 치다가, 쫓겨나게 되었지만요. ^_^
(강아지를 키우고 있는 제 친구에게 맡겨졌는데, 먼저 키우던 강아지가 '지옥에서 돌아온' 이 녀석의 등쌀에 못 이겨 해서 결국 친구네 시골로 보내졌습니다.^^ 지금은 입양하신 분들과 소식이 끊겼다고 하는데.. 잘 지내고 있길..)
 

▶ 동물보호법 = 동물학대범 보호법?

우리가 흔히 욕설이라고 생각하여, 온라인에서 금칙어로 설정되어 있는 단어 따위로는, TV동물농장에 출연한 강아지 학대범, 그 분(?)을 수식할 수 없을 것입니다. 또한 이런 상황에서 "개"를 욕설로 사용하는 것은 식육목 개과의 포유류에게 무척이나 실례가 되는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
동물을 학대하는 사람은 연쇄살인범과 같은 흉악범죄자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고 하니, 정신감정을 받도록 하는 것도 좋겠습니다. (출처: 동물학대와 범죄자들)

모든 생명은 아름답습니다.

동물보호법이 보다 엄격하게 적용되고, 처벌과 동시에 정신감정과 치료가 병행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동물학대범죄(특히 사람과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반려동물에 대한 학대행위) 대해 무겁게 처벌함으로써
동물에 대한 학대 역시 명백한 범죄라는 사실이 널리 알려져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길 바랍니다.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hoebe 2010.01.20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 기르는 사람으로서 찬성합니다!
    동물을 지켜보면 말을 못하지만 너무 영리하고 생각도 많이 하는것 같아요.
    그런 동물을 괴롭히는건 정신병이겟지요.
    아뭏든 그런 사람들 없어져야 할텐데....
    감기 조심 하세요.^^

    • BlogIcon 맹태 2010.01.20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강아지 너무 키우고 싶어요.
      강아지들의 눈빛도 좋고, 군복무할 때, 당직서면서 저 강아지랑 단 둘이 있을때는 숨바꼭질도 하고 그랬거든요.ㅋ
      (벽 뒤에 숨은거 뻔히 알면서 숨은척 하고 있다가 나타나면 놀라는척..강아지가 이 놀이를 좋아했는데.ㅋㅋ)
      얼마 전에 보았던 '더 코브: 슬픈 돌고래의 진실'을 보니 돌고래도..사람과의 교감이 엄청난 듯..
      돌고래도 키우고(?) 싶지만, 자연을 소유하겠다는 욕심만큼 무서운 욕심이 없는것 같아요. 그냥 돌고래들이 나를 친구로 생각해 주는 정도...?ㅋㅋ

      아, 댓글 작렬. 감사합니다, 피비님~

  2. BlogIcon 달콤시민 2010.01.20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막 눈물나요.. ㅠ
    저도 강아지랑 같이 살고있는데요, 정말 밥먹을때 옆에서 그 애처롭디 애처로운 눈빛을 보면 음식 안주기가 넘 힘들어요..
    말못하는 동물이라고 동물 학대하는 사람들보면 진짜 .. (욕이 나올까 차마 못쓰겠어요!)
    동물보호법이 더 강화됐음 좋겠어요 흑흑.. 학대범들 나빠요!

    • BlogIcon 맹태 2010.01.20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디즈니/픽사의 애니메이션 'UP'에 말하는 강아지 나오는데, 목에 강아지들이 말할 수 있는 장치를 달고 다니거든요. 그런게 정말 있다면, 동물농장에 나온 학대받은 개들한테 증언 받아서 처벌할 수 있을텐데..!

      악!!!
      그러고보니 저 너무 끔찍한 기억이 떠올랐어요..
      그건 다음에 포스팅 할께요..ㅠㅠ

  3. BlogIcon 커피믹스 2010.01.20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릴때 큰 누렁이 키웠는데 잃어버려서 얼마나 울었던지...

    • BlogIcon 맹태 2010.01.20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ㅠㅠ 동물들과 의사소통이 된다면..
      아, 그러고보니 '애니멀 커뮤니케이터'라는 직업의 '하이디'라는 미국인 여성을 봤던 기억이 나네요..

      전 지금까지 키워본 강아지는 군대에서 키웠던 저 강아지가 유일해요.ㅠ 강아지 키우고 싶은데..ㅎㅎ

  4. BlogIcon White Rain 2010.01.20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귀여운 강아지를...ㅠㅠ.
    오로지 함께 사는 사람 하나 보고 살아가는데, 상처가 컸을 듯 해요.
    동물도 감정이 있는데 말이에요. 단지 모를 뿐.

    눈망울을 보면 강아지가 늘 말을 걸어온다는 걸 알 수가 있어요.

    그나저나..설탕물 먹고 활달하게..무럭무럭 자란 강아지...^^. 명랑 성공기입니다.

    학대하는 일은 무조건 사라져야 합니다. 그런 분들에겐 집에 샌드백을...선물!

    • BlogIcon 맹태 2010.01.20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맞아요. 전 강아지 눈빛이 너무 좋아요..
      강아지를 키울 수 없는 상황이 원망스러워요ㅠㅠ

      그런데..동물학대하는 인간에게..
      샌드백 선물하기 좀 아까워요..
      그냥 샌드백으로 만들어버리는건 어떨...?ㅋ

  5. BlogIcon 포도봉봉 2010.01.20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집 강아지도 어렸을 때 뭐 잘못 먹어서 정말 몸이 굳어지면서 죽을 뻔했는데... 설탕물 먹고 살아났어요. 강아지들에게 설탕물은 정말 만병통치약인가봐요.
    요즘도 가끔 우리집 강아지가 밥 안먹고 속이 안 좋아보이면 설탕물 먹인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