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운이 좋게도) 낯선 땅을 남들보다 앞서 밟게된 사람들의 시각은 대체로 두 가지로 압축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개개인에 따라 (또는 그가 배우고 습득한 문화에 따라) 낯선 나라를 향한 눈높이는 제각각일 수 있다. 그러나 일단 우리가 학교에서 배운대로라면 대체로 이렇지 않을까 싶다.

1. 흠...내가 노다지를 발견한 모양이군. 몽땅 챙겨볼까나~
2. 엇, 이런 곳이 있었네. 이 사람들을 좀 알고싶군. 내가 뭐 도와줄 일은 없을까?


콜롬부스는 어느쪽이었을까?  잘은 몰라도 아마 1번이 아니었을까? 콜롬부스 그가 지하에서 억울하다고 항변해도 별 수 없는 일이다. 어쨌든, 우리는 세계사 시간에 그렇게 배워버렸으니까....

그러나, 서양 사람들이라고 해서 모두가 콜롬부스 일당 같지는 않았나보다.

"카톨릭 선교사니까 당근 그랬겠지" 라고 그가 소속된 집단의 도덕성에만 높은 점수를 주기에는 이 사람 너무 따뜻하고 마음결이 곱다.  세상에 이런 사람이 또 있을까?  

착한 남자, 그의 이름은 노르베르트 베버. 출생지 독일. 소속은 베네딕도 선교회.



                      ▲1911년 조선 제1차 방문때의 베버 신부 일행(가운데 말 탄 사람이 베버신부)

베버 신부는 정말로 '고요한 아침의 나라' 조선을 사랑했었나보다. 그가 남긴 글 일부를 옮겨보자. ( * kbs스페셜 홈페이지 내용 일부를 옮겼음)

" 1911년에 내가 그리도 빨리 사랑에 빠졌던 한국과 이별할 때 작별의 아픈 마음으로 대한만세를 불렀었다. 그로부터 다시 10년이 넘게 지나갔다.....집으로 돌아오면서 나는 한국과 그 나라 사람들에 대한 사랑을 함께 가져오게 되었다. "


               ▲ 1911년, 식사중인 베버신부 일행 (왼쪽 두 번째 베버신부)


베버 신부는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 고요한 아침의 나라를 찾은 독일의 신부였다(1911년). 예술가, 문화 인류학자였던 그는 당시 4개월간 한국을 여행하면서 사람들의 문화와 삶을 400페이지가 넘는 글과 사진으로 생생하게 기록했다. 이후 베버 신부는 한국을 잊지 못하고 14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아 한국 문화에 대한 방대한 영상기록을 남긴다 (1925년).

그리고 세월이 흐르고 흘러 1970년대 말, 독일 남부 뮌헨 근처의 한 수도원 지하실 공사 중 필름뭉치가 발견되었다. 15,000M분량의 35mm 필름은 한국문화를 소개하기 위해 농업,수공업, 풍습, 명절, 예식 등을 자세히 기록한 한편의 영화였다.
 
그 영화의 제목은 <고요한 아침의 나라에서>
. 1920년대에 촬영 되었다고 믿기 어려울 만큼 깨끗한 화질의 그 필름 전편이 <kbs스페셜>을 통해 2010년 2월21일 모습을 드러냈다.  


               ▲ 1911년, 장죽(담뱃대)을 피우는 베버신부 일행 (오른쪽 끝 베버신부)


이 필름을 방송하게해준 독일 베네딕도회의 저작권을 존중해, kbs스페셜 홈페이지에 올라온 공개사진 3장만을 덧붙임을 양해바란다. 대신에 '다시보기'를 링크한다. 한국인이라면 누구라도 한번쯤 봐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그리고, 이런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보면서 종교적 시각을 개입시켜 왈가왈부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베버신부와 그의 신앙에 대한 냉소는 일단 거두어주길바란다. 100년전 이 땅에 살았던 사람들의 모습을 100년전 필름을 통해 살펴보자는 것 뿐이니까...

그런 면에서 시청자게시판에 올라온 냉소와 폄하는 솔직히 좀 지나친 감이 있다. 
아니 그런가??  
  


                                                                                                             

           ▶▶ kbs스페셜 다시보기   http://www.kbs.co.kr/1tv/sisa/kbsspecial/vod/index.html

                                                            
                                                                                                                                         < 끝 >




                                                                                                                         posted by 백가이버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