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전세를 살고 있는 제게 주인집으로부터 집을 한번 방문하고 싶다는 연락이 왔습니다.
입주한지 반년이 다 되어가고,
부동산을 통해 계약을 했기 때문에 얼굴조차 본 적이 없어서 무슨 일인지 궁금했습니다.

"아, 실례지만 무슨 일이 있으신가요?"
"아뇨, 어떻게 사는지 한번 찾아뵙지도 못해서 늦었지만 한번 찾아뵈려고요."
"아..(괜찮은데..) 제가 퇴근 시간이 좀 늦어서요.."

굳이 만날 이유가 없어서 이리저리 핑계를 대보았지만, 주인집 아주머니께서는 '늦게라도 가겠다', '공휴일이어도 가겠다'며 반드시 집을 방문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하셨습니다.

결국 약속한 날 일찍 퇴근해서 집을 깨끗하게 청소하고 아주머니를 기다렸습니다.
아! 물론 퇴근한지 얼마 안된 것 처럼 옷도 갈아입지 않았지요.

"안녕하세요~"

아주머니께서는 작은 화분까지 들고 방문하셨습니다.
음료수를 대접하고 자리에 앉자 조심스레 이야기를 꺼내셨습니다.
혹시 집을 구입할 생각이 없냐는 것이었습니다. 그럴만한 자금 여유가 없다고 하자,
집을 내놓으려고 하는데 양해를 구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아, 이 말씀을 하시려고 오셨구나..!'

집을 내놓더라도 전세계약을 유지하는 조건으로 이야기를 마치고,
아주머니께서는 화장실을 사용하신 후 가셨습니다.

그리고 3개월 후...


이빨을 닦다가 화장실 수납장 옆에서 삐죽 튀어나온 하얀 종이봉투를 발견했습니다.

'음? 이게 뭐지?'

두툼한 종이봉투는 수납장과 벽 틈에 꽉 끼어서 어쩌다 그곳에 들어갔는지 신기할 정도였습니다.

'앗? 혹시 돈봉투? 먼저 살던 사람이 비상금으로 숨겨 놓은 것이 아닐까?'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봉투를 꺼내어 전등에 비춰보았는데...

"이게 뭐야????"



부적!!!

봉투에는 'OO동 집에 넣어 두세요.' 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OO동 집'은 제가 전세로 살고 있는 이 집을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이게 뭘까?' 곰곰히 생각해보니 주인 아주머니께서 방문하셨을 때, 화장실을 사용하셨던 기억이 났습니다.
집이 잘 팔리도록 부적을 받아다가 몰래 숨겨놓은것 같다는 생각이 들자,
부적의 효과는 둘째치고, 기분이 무척이나 불쾌했습니다.

이래서 '내 집'이 필요한 것일까요?
불쾌한 경험을 통해 '내 집 마련의 필요성'을 느끼게 됩니다.

저도 주인집에 부적이나 붙이고 올까봐요.

마당에는 수영장쯤 있어야..ㅋㅋ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뽀글 2010.03.18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정말 좀 찝찌름 하겠어요.. 당장 주인집에 부적 붙여주고 오세요^^;;
    저도 수영장 있는 그런집 원해요^^ㅎㅎ

    • BlogIcon 맹태 2010.03.18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_^ 안녕하세요 뽀글님~
      안타깝게도 주인아주머니가 어디 사시는지 몰라서..ㅠㅠ
      ㅋㅋㅋ
      한강고수부지 수영장 옆에 텐트라도 칠까봐요.ㅎㅎ

  2. 낙은에 2010.03.18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적이 ㅋㅋㅋ

  3. BlogIcon Phoebe 2010.03.18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이 부적 멋진데 우리 새로 이사한 집에 고대로 베껴서 붙여야겠네요.
    요거 붙이면 부자될것 같아요.^^

    • BlogIcon 맹태 2010.03.19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피비님, 칼라프린터로 케로로중사 부적(두번째 그림 봉투 안에 비치는 부적)을 뽑아 봤더니..정말 그럴싸했어요. 근데 그 효과는...ㅋㅋㅋㅋ

  4. BlogIcon 악랄가츠 2010.03.18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ㄷㄷㄷㄷㄷㄷㄷㄷㄷ
    정말 별의 별 사람이 다 있네요! ㅋㅋㅋㅋ
    저도 부적 하나 만들어주세요! >.<
    이참에 자리 잡으셔도 될 듯 하옵니다!
    퀄리티가 짱이예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