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네 번째 블로그는 사업가가 운영하고 있었다. 그 사람은 어찌나 바쁜지 어린 왕자에게 아는 척도 하지 않았다.

"안녕하세요? 모니터가 꺼졌네요."

어린 왕자가 말했다.
"셋에다 둘을 더하면 다섯. 다섯에다 일곱을 더하면 열둘. 열둘에다 셋을 더하면 열다섯. 안녕! 열다섯에다 일곱을 더하면 스물둘, 스물둘에다 여섯을 더하면 스물여덟. 너무 바빠서 모니터 켤 시간도 없어. 스물여섯에 다섯을 더하면 서른하나. 휴우! 그러니까 5억 162만 2,731이로구나."

"뭐가 5억이예요?"

어린 왕자가 놀란 목소리로 물었다.
"응? 너 여태 거기에 있었니? 5억 1백..., 그 다음이 뭐였더라. 모르겠네. 난 포스팅 할 것이 너무 많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가 많거든. 나는 허튼소리 하며 시간 낭비하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둘에다 다섯을 더하면 일곱..."
"뭐가 5억 1백만이예요?"
한번 물으면 결코 그냥 지나가는 일이 없는 어린 왕자가 다시 물었다.

그러자 사업가가 고개를 들었다.

"이 블로그를 운영한지도 벌써 54년이나 되었다. 하지만 내가 일하다가 방해를 받은 건 단 세 번밖에 없었어. 첫번째는 22년 전이었는데, 어디서 날아왔는지 알 수 없는 풍뎅이 한마리가 내가 포스팅 하는 걸 방해했지. 풍뎅이가 어찌나 악플을 달던지 오타가 네 군데나 났어. 두 번째는 11년 전이었는데, 하드 용량이 부족했기 때문이지. 난 조각모음을 안하거든. 하드 정리할 시간이 없어. 난 늘 성실하게 포스팅 하니까 말야. 세 번째는 바로 지금 너 때문이야. 그러니까, 5억 1백만이라고 했지..."

"뭐가 5억 1백만이라는 거예요?"
사업가는 자꾸 일을 방해하는 어린 왕자가 못마땅했다.

"그건 이따금씩 올라가는 저 작은 숫자다."
"윈도우 시계요?"
"아니, 오른쪽에 있는 것들 말이야."
"방문자 수요?"
"아니야. 포털사이트를 그대로 옮겨 놓은듯한 정보가 가득한 내 게시물 말이야. 그런데 난 성실한 블로거라 저작권 표시가 되어있는 게시물은 스크랩하지 않지."
"아, 전체 게시물 수 말인가요?"
"그래, 맞았어."
"그런데 아저씨는 5억이나 되는 게시물 가지고 뭘 하는데요?"
"게시물은 5억 162만 2,731개야. 나는 성실하고 정확하게 일하는 사람이지."
"그 게시물을 가지고 뭘 하는데요?"
"뭘 하느냐고?"
"그래요."
"아무 것도 하는 것은 없어. 그것들을 갖고 있는거지."
"게시물을 갖고 있는다고요?"
"그래."
"하지만 나는 전에 파워블로거들을 만났는데, 그럼 그 분들은 뭔가요?"
"파워블로거는 게시물 양을 따지는게 아니라 질로 승부하는거야. 그건 아주 차원이 다른 얘기야."
"그럼 아저씨는 왜 이렇게 포스팅을 많이 거죠?"
"포스팅의 태그로 검색을 통해 많은 방문자를 유입할 수 있으니까."
"검색 되어서 뭐 하게요?"
"검색이 많이 되면 방문자 수가 늘어나지."

'이 사람도 술꾼하고 비슷한 이야기를 하네.'

어린 왕자는 이런 생각을 하며 다시 물었다.

"어떻게 해야 검색이 잘 될 수 있어요?"

"어떻게 해야 검색이 잘되는데?!"
사업가는 투덜거리며 되물었다.
"몰라요. 검색어와 연관성이 있으면 되겠죠."
"그러니까 태그를 잘 잡아야지. 내용과 관련이 없어도 연관성을 만들어 내는거야."
"그렇게만 하면 되는 거예요?"
"물론이지. 네가 김연아로 포스팅 했을때안톤 오노를 태그에 넣었다면 그건 바로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라는 연관성이 있는거야. 네가 아이폰에 대해 포스팅 할때, 스티브잡스를 태그에 넣었다면 애플이라는 연관성이 있는거고. 네가 포스팅을 하고 태그만 잘 잡아도 검색유입으로 방문자 수를 확보하는거지."
"그 많은 방문자 수를 가지고 뭐해요?"

"그 숫자를 관리하지. 나는 방문자를 세고 또 세어보지. 유입경로를 확인하고, 유입검색어도 확인하고.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오른 키워드로 포스팅하고. 힘든 일이지만 난 성실한 사람이거든!"

"난 말이에요, 관심있는 것이 있으면 검색해서 관심있게 보고 재미나 정보를 얻을 수 있어요. 그리고 마음에 드는 내용이 있으면 스크랩 할 수 있어요.
하지만 아저씨 포스팅은 태그와 관련있는게 아니잖아요."

"그래, 그렇지만 포스팅을 많이하면 초대장을 많이 받을 수 있는 것 같아."
(본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그게 무슨 말이에요?"

"그건...블로그를 운영하고 싶어하는 이들에게 블로그 개설을 하도록 해준다는 말이야."

"그게 다예요?"
"그래, 그게 다야."

어린 왕자는 사업가의 이야기가 꽤나 시적으로 들리기도 했다. 하지만 그리 중요한 일은 아닌 듯했다.
어린 왕자는 중요한 일에 대해 어른들과 아주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나는 일촌 한 명이 있는데, 매일 댓글을 써요. 서로 이웃도 세명이나 있는데, 틈틈이 댓글로 안부를 묻곤 하지요. 방문자가 없어도 사진첩 정리를 하고요. 언제 방문자 수가 늘어날지 알 없으니까요. 나는 일촌이나 서로 이웃에게 도움이 될 만한 일을 해요. 그런데 아저씨는 방문자들에게 무슨 일을 해주시나요?"

사업가는 무슨 말인가를 하려고 입을 열었지만 할말을 찾지 못했다. 그래서 어린 왕자는 그 블로그를 떠나버렸다.
'어른들이란 정말 너무도 이상해.'
어린 왕자는 어른들을 정말 이해할 수가 없었다.



어린 왕자가 다섯번째로 찾아간 등지기의 블로그는 아주 이상했다. 그 블로그는 어린 왕자
가 본 블로그 중에서 가장 내용이 없었다. 그곳에는 기본 스킨과 다이어트라는 카테고리 하나 밖에 없었다.
다이어트 관련 내용 밖에  없어 보이는 이 블로그에 댓글과 트랙백 기능이 활성화 되어있는 이유를 어린 왕자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었다.
그래서 이렇게 생각했다.

'이 블로그 운영자도 터무니없이 어리석을지 몰라. 그래도 왕이나 허영심 많은 사람, 사업가, 술꾼보다는 나을 거야. 적어도 그가 하는 일은 의미 있는 일이니까 말야. 로그인을 하지 않고도 댓글을 다는 일은 누리꾼과의 소통을 더욱 원활하게 하겠지. 악플이 달리더라도 성실하게 댓글을 달아주는 것과 같이 말야. 그가 댓글을 달면 누리꾼들은 다시 한번 방문해서 의견을 나눌 수 있겠지. 정말 아름답고 유익한 일이야.'
그 블로그에 다가간 어린 왕자는 운영자인 등지기에게 공손하게 인사했다.

"안녕하세요? 왜 방금 댓글을 달았어요?"

"명령 때문이야. 선플이구나. 안녕!"
등지기가 대답했다.
"명령이 뭔데요?"
"그야 답글을 달라는 거지. 안녕! 선플이야."
그리고 등지기는 다시 댓글을 달았다.
"그런데 왜 방금 다시 댓글을 달았어요?"
"그건 명령이야."
등지기가 대답했다.
"무슨 말인지 통 못알아 듣겠는데요?"
"알고 말고 할 것도 없지. 명령은 명령이니까 말야. 빈정대는걸 보니 악플이네, 안녕!"
그렇게 댓글을 달고 등지기는 붉은 바둑판무늬 손수건으로 이마의 땀을 닦았다.
"내가 하는 일은 정말 힘들어. 전에는 괜찮았지. 아침에 댓글을 달고 저녁쯤에 댓글을 달았거든. 낮에 남는 시간 동안 포스팅 할 것들을 찾아 작성하고, 밤에 남는 시간 동안은 포스팅도 하고 이웃들도 방문했지."
"그런데 그 뒤로 명령이 바뀌었나요?"
"명령이 바뀐건 아니야. 그게 문제인거지. 내 글이 자꾸 베스트에 올라 댓글이 많이 달리는데, 명령은 바뀌지 않으니 말이야."
"그래서요?"
"1분에 수십명이 댓글을 남기니까 난 1초도 쉴 시간이 없는거야. 나는 댓글이 달릴때마다답글을 달아야 하거든."
"정말 이상하네요. 아저씨 포스팅이 베스트에 자꾸만 올라가다니요."
"그래. 우리가 같이 얘기하는 동안 벌써 두개나 베스트에 올라갔어."
"두개나요?"
"그래. 내가 쓰는 다이어트 관련 글은 주제와 상관없이 아무데나 베스트에 다 걸리거든. 선플이네, 안녕!"

그리고 등지기는 댓글을 달았다.
어린 왕자는 등지기를 바라보았다. 그토록 자신의 명령에 충실한 등지기가 좋아졌다. 어린 왕자는 베스트에 올라 보고 싶어하던 지난날을 떠올렸다. 그러자 등지기를 도와주고 싶어졌다.

"있잖아요, 나는 아저씨가 원할 때 쉴 수 있는 방법을 알고 있는데요."
"그야 나도 쉬고 싶단다."
"아저씨가 운영하는 블로그는 다이어트에 대해서만 포스팅 하니까, 사회적 이슈나 아저씨의 소소한 일상을 포스팅하면 베스트에 안갈 수도 있어요. 쉬고 싶을때는 포스팅을 안하면 되는 거예요. 그러면 아저씨가 원하는 만큼 댓글이 안달릴거예요."
"그건 내게 별로 큰 도움이 안 돼. 난 다이어트를 하거든."
"별 수 없군요."
"할 수 없지."
등지기가 말했다.
"선플이네, 안녕!"
등지기는 답글을 달았다.




어린 왕자는 더 멀리로 여행을 가면서 생각했다.

'저 아저씨는 왕이나 허영심 많은 사람, 술꾼, 사업가 같은 블로거들에게 질투를 받을 수도 있을꺼야. 하지만 우스꽝스럽지 않은 사람은 이 아저씨 뿐이야. 아저씨는 베스트에도 자주 가고 선플뿐만 아니라 악플에도 성실히 답글을 달아주기 때문이야.'

어린 왕자는 아쉬운 듯 한숨을 내쉬고는 다시 생각했다.
'저 아저씨와 서로 이웃이 되고 싶지만, 내 초라한 블로그에는 관심이 있을것 같지 않아.'

어린 왕자가 그 블로그를 그리워하는 것은 스물네 시간 동안 1,440번이나 베스트에 올랐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어린 왕자는 그 블로그를 포기하지 않을 수 없었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hoebe 2010.03.22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어린 왕자도 성실한 글을 좋아하나 보네요.^^
    어린 왕자 오랜 만이예요. 안녕!ㅎㅎㅎ

  2. BlogIcon 악랄가츠 2010.03.22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ㅋㅋㅋㅋㅋㅋㅋ
    그의 마음을 훔치다! ㄷㄷㄷ
    글 속에 전하고자 하는 멘트가 보여요! >.<

  3. BlogIcon 커피믹스 2010.03.23 0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재밋는 시도네요.ㅎㅎ
    블로그와 어린왕자의 대화라... 다 비슷한 마음들이겟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