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비단처럼 곱고 아름다운 남해 금산(錦山)으로 산행을 다녀왔습니다. 한반도의 남단 남해 곳곳은 봄향기로 가득했습니다. 사진 속 봄소식을 함께 느껴보시죠.  지금부터 출발합니다!  


                 ▲ 그 유명한 남해대교를 건너서......


               ▲ 드디어, 남해 금산(錦山) 등산로 입구에 도착.


               ▲ 금산 정상을 향해 출발!

               ▲ 등산로 입구에서부터 신록이 우리를 반겨주고 있습니다.
              

                         ▲ 등산객이 도대체 몇명이나 될까? 꼬리에 꼬리를 문 행렬이 끝이 보이질 않네요. 


               ▲ 내가 제일 앞장섰나요? ^^


               ▲ 멋있는 봄산. 오르고 또 오르고....

                         ▲ 신록을 만끽하며 얼굴에 싱그러움이 가득한 산사람들.

                  
                         ▲ 조금만 더 힘을 내!

                                    
                                   ▲ 찍는 사람을 또 찍고..... (쌍홍문 앞에서)

                                   ▲ 바위에 붙어 자라는 나무. 송악이라는 넝쿨식물이라고 하는군요.


                                   ▲ 쌍홍문앞 장군암 바위에 붙어 자라는 이 나무의 강인한 생명력은
                                       자연의 섭리를 새삼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 쌍홍문 안으로.... 코끼리 같기도 하고 E.T같기도 한 이 바위의 이름은 쌍무지개라는 뜻입니다.


                                   ▲ "좁은 문으로 가라" (쌍홍문 통과 후 한 컷!)  

▲ 쌍홍문을 통해 산 아래를 내려다 본 모습. 쌍홍문을 향해 등산객들이 줄을 이루어 올라오고 있습니다.

                                  
               ▲ 드디어 기다리던 스님과 만났습니다.  (사진 오른쪽이 보리암 주지 원정스님)

보리암은 신라의 원효대사가 세운 것으로 알려진 오래된 사찰입니다. 여기는 마치 신선이 내려와서 남해 앞바다를 굽어보는 것 같은 전망으로 더욱 유명한 곳입니다.



               ▲ 보리암 찾은 사람들과 반갑게 인사도 나누고...


               ▲ 사진도 한 컷 찰칵!  "잘 찍어주세요~"
 

               ▲ 보리암에서 굽어본 남해바다. 다도해가 시원스레 한눈에 들어오는 절경 중의 절경입니다


               ▲ 보리암에서의 진수성찬.  

               ▲ 묵국과 조밥. 된장, 버섯탕수육,머구무침,인삼회,두부야채,장떡, 쑥떡,팔보채,
                  톳나물, 도라지,시금치,묵은나물(취나물),우엉,산뽕나무 연잎튀김 등으로 차려진 진수성찬.
                  사진 속에서 음식이름을 한 번 알아맞춰보세요~.
 
 

                                    ▲ "어~ 방위가 바뀌네."   (보리암 3층석탑에 숨겨진 비밀은? )
 
보리암 3층석탑에서는 나침반이 우리의 상식대로만 움직여주지는 않았습니다. 탑 바로 아래에서 한 방향으로 한발씩 옮길때마다 방위표가 15도 정도 움직이더군요. 탑 뒤쪽에서는 탑 앞쪽과 30-40도 정도로 방향 차이가 났습니다.  참으로 신기하더군요. 여러분도 꼭 한 번 나침반으로 실험을 해보세요~.  

                                   
               ▲ 사람들도 신기한 듯 제가 하는 나침반 실험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 보리암에서 본 일월봉의 모습입니다.


               ▲ 보리암에서 본 화엄봉. 해수관음상을 기준으로 양옆으로 제석봉,향로봉,사자바위,
                   일월봉, 화엄봉, 관음봉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 보리암_ 금산_ 바다_ 봄. 

바닷바람이 머금은 봄기운이 금산(錦山)으로, 금산의 봄향기가 보리암으로 전해지는 현장이 바로 이곳입니다.


                                   ▲ 마침내, 금산 정상에 거의 다 도착했습니다.


                    ▲ 버선바위앞에서 한 컷!  제 뒤에 있는 바위 모습이 버선과 너무도 흡사하지 않나요?
                                  버선바위 사이를 지나가야 큰 일을 한다고 알려져 있더군요.


                               ▲ 원정스님과 함께.(원정스님 오른쪽에 새겨진 글씨에 주목해주세요~)


바위에 새겨진 '유홍문 상금산(由虹門上錦山)'이란 글귀는 조선중기의 문신이자 백운동 서원을 설립한 주세붕 선생의 글씨입니다. 이 말은 "무지개문을 거쳐 금산에 오르다" 라는 뜻입니다. 여러분들도 무지개꿈을 한번 꾸어보시길 바랍니다.
                                 
               ▲ 버선바위에서 또 만난 길손과 사진도 한 장 찍고.....
                    

드디어 봉수대 정상에 도착했습니다.
                       

               ▲ 봉수대 정상에서 내려다보면 사방이 모두 바다.

              
         ▲ 저 멀리 오른편에 보이는 것은 고성에 있는 삼천포 화력발전소입니다.(굴뚝 세 개 보이시나요?) 



               ▲ 명승 제 39호 남해 금산. 실제 높이는 701 미터인 것으로 최근 판명되었습니다.


               ▲ "원정스님 감사했습니다. 다시 올게요." 원정스님과 아쉬운 작별인사를 나누고....


         ▲ 보리암의 공양주 보살님. 음식이면 음식, 사진이면 사진 못하는 게 없는 다재다능한 분이었습니다.


금산 곳곳을 안내해주신 원정스님 감사합니다. 다음에 또 찾아오겠습니다.

보리암의 공양주 보살님에게도 더불어 감사드립니다. 맛있는 음식 너무 잘 먹었습니다.
그리고, 찍은 사진은 꼭 보내주실거죠? 

지금까지 경남 남해 금산(錦山)으로부터 전해드린 봄소식이었습니다.
             

                                                                                        
                                                                                              posted by 호야  (국회의장 김형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ennpenn 2010.03.22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산에 가셔서 주지스님의 영접도 받으시고
    진수성찬도 드시니 오로자 부러울 따름입니다.

    몇 년전 제가 갔을 때는
    명승 표석은 없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