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대학에 들어갈 때, 친척분 명의로 휴대전화를 신청하여 사용하다가, 군대를 전역하고 신규가입을 했습니다. 원하는 번호는 제 생년월일을 조합한 숫자로 신청했습니다.

010-XXXX-8XXX

하지만, 그 번호는 이미 누군가 사용중이여서 앞자리에 1을 더한 숫자로 신규휴대전화번호를 발급받았습니다.

010-XXXX-9XXX



그 때는 몰랐습니다...

이 결정이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번호가 예전에 누가 쓰던 번호였는지, 모르는 사람들로부터 전화나 문자메시지가 많이 왔는데, "번호가 바뀌었습니다"라고 일일이 답을 해주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나 동철(가명)인데. 보고 싶다."라는 문자를 받았습니다.
동철(가명)이는 군대에서 악마같던 동갑내기 선임이었습니다.
전역한지 얼마 되지 않아, 그 선임의 이름만 들어도 깜짝깜짝 놀라던 때였거든요.

물론 이 정도는 아니었습니다만..


가슴이 철렁 내려앉으며 '이 자식이 내 전화번호를 어떻게 알았지????' 라고 생각하다가,
'아, 나는 이제 민간인이야. 이 자식한테 꿀릴것 없어!' 라고 마음을 다잡고 매정한 답문을 보냈습니다.

"난 너 별로 안보고 싶은데.."

"난 너 보고싶은데, 사진 한장만 보내주면 안돼?"

"내 사진? 내 사진을 왜?"

"보고 싶어서ㅋㅋㅋ"

"싫어. 너가 날 왜 보고싶어?"

"사실 나 너 좋아해..."

"헉... 난 남자에 관심없어."

"미안해. 내가 이랬다고 어색해지는건 아니지?"

"흐..괜찮아. 민우(가명, 후임) 이번달 전역하면 한번 다같이 보자."

"혜영(가명)이 번호 아니예요?"


엥???? 이건 또 무슨 소리?????


"XX년 XX월에 전역한 동철병장님 아니세요?"

"죄송합니다."

"저도 죄송합니다."


이를 통해 알게 된 사실.

이전에 내 번호를 사용하던 사람은...

1. 번호의 조합으로 보아 생일이 비슷한 10살 어린 여학생

2. 이름은 혜영(가명).
3. 남학생들로부터 인기가 많음.


그 이후에 비슷한 문자를 다시 한번 받게 되었습니다.

"안녕? O고등학교 2학년 현준(가명)이라고 해. 축제때 동아리 방명록에 남긴 번호보고 연락하는거야. 괜찮다면 연락하고 지내고 싶은데."

이럴수가!!!
O고등학교는 제 모교였습니다.
저는 후배에게 친절한 답문을 보냈습니다.

"현준학생, 안녕? 나는 O고 XX회 졸업생 맹태라고 해. 번호가 바뀌었는데 혜영학생 찾는 연락이 많이오네."

"그리고 주변에 이 번호 연락하는 친구들 있으면 번호 바뀌었다고 좀 전해줘."

"앗, 선배님. 죄송합니다.;;;;"

"아냐, 죄송하긴. 좋은 결과 있길 바란다. 공부 열심히 하고~"

"감사합니다. 선배님.;;;;"

그 후로 연락은 많이 줄어들었습니다만, 그래도 잊을만하면 가끔씩 연락이 오더라구요.
"번호가 바뀌었으니, 주변에 널리 좀 알려주세요"라고 답을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또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습니다.

"여보세요?"

"저..예전에 이 번호 쓰던 사람인데요."

전 저도 모르게 "혜영아!"라고 외칠뻔 했습니다.

"아, 네. 안녕하세요!!"

"제가 번호 바꿨는데, 친구들이 이 번호로 연락했다가 혼났다고 해서요.."

"아...!" (혼낸적은 없는데..-_-;;;)

"죄송하다고 연락드렸어요. 귀찮으셨을텐데 전화 받아주셔서 감사하다구요."

"아...아니예요. ^_^;;;"

그 후로도 그 여학생을 찾는 전화가 가끔 오긴 했지만, 몇년이 지난 지금은 스팸문자나 광고성 전화만 많이 오고 있습니다. ^^;;;

동철학생이나 현준학생, 혜영학생(모두 가명) 모두 지금쯤은 고등학교를 졸업했을텐데.
현준학생은 혜영학생과 연락을 하며 지내고 싶어하던 꿈(?)을 이루었는지, 궁금하네요.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조재진 2010.05.25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재밌네요. ㅋㅋㅋ
    만약 정말로 군대 선임이 그러셨던 거라면... ㅎ_ㅎ

    • BlogIcon 맹태 2010.05.25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아득해지는 기분이었습니다.. '날 좋아해서 그렇게 괴롭혔던건가??' 라는 생각부터...ㅋㅋㅋㅋ머리속이 복잡했지요.ㅋㅋ
      다행히 그 선임도 전형적인 남자여서 지금은 연락하며 잘 지내고 있답니다..^^;;

  2. ㅋㅋㅋ 2010.05.25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너무 재밌어요.ㅋㅋㅋㅋㅋㅋ
    우연히 이름이 같으니깐 더 재밌는 상황이 되었네요.ㅋㅋㅋ

  3. 서성 2010.06.16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ㅋㅋ
    우연히 들어왔다가 재밌는글 잘 읽고갑니다!
    그나저나 굉장한 우연이네요ㅎㅎ

  4. 박선혁 2010.07.31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에피소드 잘 보고 갑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