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김무성 대표최고위원 권한대행은 2010. 7. 4(일) 11:00 당사 6층 제1회의실에서 김형오 의원 등의 전당대회 관련 성명서를 전달받고 간담회를 했다. 그 주요내용에 대해 황천모 부대변인은 다음과 같이 전했다.


ㅇ 김무성 대표최고위원 권한대행은 “우선 김형오 의장님 감사하다. 당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이 일을 주도해주신데 대해 감동을 받는다. 총 63분이 이 운동에 참여하셨는데 제가 알기로는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더 많은 의원들께서 이 뜻에 동조할 것으로 생각한다. 또 원외 당협위원장들께서도 이 운동에 동참하리라고 생각한다. 매 전당대회 때마다 초기에 항상 이러한 움직임이 있었지만 결과는 이러한 좋은 뜻이 관철되지 못했다. 과거의 구태를 답습하는 전당대회로 끝났다. 그러나 이번만큼은 그동안 집권여당의 잘못된 전당대회 풍토는 반드시 바로잡겠다는 제 자신의 의지가 강하다. 또 많은 의원들께서 이 뜻에 동조하고 있다. 제가 매 회의 때마다 강조했지만 ‘당헌당규를 철저하게 적용하겠다’는 이 말로 저의 모든 의지표현을 한다. 당헌당규에 모든 것이 다 나와 있고 위반 시에는 어떻게 해야 한다는 것도 다 나와 있다. 그것을 그대로 적용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 특히 김기춘 선거관리위원장과 이범관 클린경선관리위원장의 의지가 굉장히 강하다. 이범관 위원장은 자신에게 이 역할을 맡겼으면 당규대로 적용하는 것에 대해 선을 긋지 말아달라고 했다. 2-3일이라도 빨리 맡았더라면 준비를 더 철저하게 했을 텐데 좀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당장 내일부터 SBS TV토론이 있기 때문에 오늘 오후에 비상회의를 소집해서라도 좋은 뜻이 모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했다.


- 한편 김형오 의원(전 국회의장)은 “제가 기억하기로는 비대위가 전당대회를 주도하는 것이 여당으로서는 처음이 아닌가 생각한다. 한나라당으로서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 그만큼 사태의 엄중함을 한나라당이 느껴서 비대위를 구성을 하고 있다. 전당대회가 정말 한나라당이 새로 태어나는 그런 자세를 보이느냐, 안 보이느냐 하는 과정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맡은 것도 한나라당 역사상 처음이 아닌가 생각한다. 대단히 비상한 조치인데 제가 보기에는 비대위원장이 고군분투하는 그런 느낌을 받는다. 뜻있는 우리 한나라당 의원, 당협위원장, 또 사랑하는 당원동지 여러분들이 정말 이번 전당대회가 국민에게 실망을 시켜주지 않고 새로 태어난다고 하는, 그리고 한나라당에 기대를 해도 좋겠다는 인식을 줄 수 있어야 한다. 전당대회에서 최선을 다해 이 자리에 계신 원희룡·강용석 의원 등과 함께 의지를 모으고 뜻을 모으면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다.”라고 했다.


ㅇ 금일 이 자리에는 김무성 대표최고위원 권한대행을 비롯하여 김형오 전 국회의장, 조해진 대변인, 원희룡·강용석 의원이 함께 했다.


2010.  7.   4

한  나  라  당   대  변  인  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