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꿈의 메신저, 희망의 대변인
-슈퍼스타 허각의 탄생에 부친다

  케이블 방송 사상 최고의 시청률을 올리며 온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 K2>가 마침내 대장정의 막을 내렸습니다. 나는 여기서 지난 8개월, 그 뜨거웠던 열기를 재방송할 생각은 없습니다. 다만 ‘허각’이라는 두 이름자를 세상에 각인시킨 스물다섯 살 한 청년의 ‘슈퍼스타 탄생’이 갖는 의미와 가치를 되새겨 보려고 합니다. 


  ‘깜짝 스타’라지만 나는 결코 그를 그렇게 부르지 않으렵니다. 물론 허각은 ‘허걱!’이라는 감탄사를 연상시킬 만큼 어느 날 갑자기 혜성처럼 우리 앞에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그는 하루아침에 반짝, 스타로 등장한 것이 아닙니다. 한 부모 가정에서 중학교만 마치고 막노동과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으면서도 그는 결코 한 순간도 노래에 대한 꿈, 가수를 향한 열망을 접은 적이 없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그는 ‘준비된 스타’였습니다. 


  또한 그는 실력으로 승부를 건 진정한 프로페셔널입니다. 가창력은 출중하지만 외모와 스타성에서 밀린다는 게 세간의 평가였습니다. 실제로 결선까지 오르는 과정에서 숱한 탈락의 위기를 겪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온라인과 전화 투표에서의 약세를 심사위원 점수로 만회해가며 감동의 드라마를 이끌어 왔습니다. 그런 그를 보는 시청자들의 시선도 차츰 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하여 결승 무대에서는 온라인과 전화 투표, 심사위원 점수 모두에서 압도적 표차로 경쟁자인 존박을 따돌리며 최종 우승자로 우뚝 섰습니다. 

  이 가진 것 없고 ‘빽’도 없으면서 외모마저 평범한 무명의 젊은이는 우리 사회 ‘보통 사람들’에게 어느 순간 꿈의 메신저, 희망의 대변인이 되었습니다. 전직 환풍기 수리공이라지요? 그는 국민들의 막힌 속을 뻥 뚫어 주었습니다. 시원한 통풍창을 내주었습니다. ‘소통의 정치’를 목말라하는 국민들 가슴에 바람개비 같은 돌풍을 불러일으켰습니다. 


  나는 이 8개월간의 긴 장정을 ‘모두가 승리한 게임’으로 결론짓고 싶습니다. 그렇습니다. 정치의 세계에서는 1등 말고는 모두 패자처럼 돼 버리지만 이 게임에서는 누구 하나 진 사람이 없습니다. 이 게임에 참여한 모든 젊은이들은 그 도전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다웠습니다. 준우승자인 존박에게는 벌써부터 광고 모델 제의가 빗발친다고 합니다. 결정적인 순간 공정한 한 표를 던짐으로써 ‘국민 참여 경선’의 모범 사례를 보여 준 134만 시청자들, 그들 역시 모두가 진정한 승자였습니다. 

  세상은 역시 아름답습니다. 꿈은, 그리고 희망은 살아 있습니다. 젊은 그대들이여, 누구를 탓하지 마십시오. ‘네가 문제고 그들이 잘못이고 사회가 부당한 것’이라는 생각을 버리십시오. 날씨 탓을 하며 움츠려 있지 말고 뛰쳐나가십시오. 높이 솟아오르고 쟁취하십시오. 스스로 자신의 생각과 행동을 바꾸는 순간 세상은 변화합니다. 꿈을 향해 열심히 나아가면 그대도 제2, 제3의 허각이 될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젊은 그대들에게 아직 희망이 열려 있는 기회의 나라입니다. 

  *P.S. 나는 음악을 잘 모릅니다. 더구나 요즘 가요의 빠른 리듬은 따라 하기조차 숨이 가쁩니다. 허각에 대해서도 까마득하게 몰랐습니다. 그런 프로그램이 있다는 것조차 신문을 보고서야 알았습니다. 그러나 얼마 전 그의 스토리가 소개된 기사를 읽고 난 뒤로는 이 청년의 기사를 눈여겨보게 되었습니다. 들어본 적도 없는 그의 노래에 빠져들게 되었습니다. 나이를 잊고 세대를 초월해 마치 내가 젊은이가 되어 무대의 열기 속에 함께 어울려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듣는 것이 아닌 읽는 것만으로도 사람의 심금을 울릴 수 있는, 그는 참 신비한 마력을 지닌 청년입니다. 이 당차고 싱싱한 청춘에게 거듭 축하의 박수를 보냅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꿈데렐라 2010.10.26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데렐라는 신발(유리구두)를 신고 스타로 탄생했지만
    허각은 꿈을 품고 슈퍼스타로 등장했군요,

  2. 2010.10.26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 헐!
    허각, 허공 위에 집을 짓다.

  3. 드리머 2010.10.26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을 향한 슈팅
    김 코치 땡큐

  4. 모리 2010.10.26 1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차고 싱싱하기에 '젊음'이고 '청춘'이어라...
    대한민국 젊은이들이 기를 활짝펴고 살 수 있는 취업시장을 만들어 주십시요.

  5. 레고박스 2010.10.26 1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들어오게 되는 형오님 블로그에서 많은 롤모델을 접하게 됩니다.
    젊은 술탄의 패기, 열정의 사나이 허각, 칠레의 광부들 이야기..
    차갑고 냉철하게 무한경쟁으로 세상을 헤쳐나가는 젊은이 마음에
    따뜻한 녹차 한잔을 건네주는 것 같은 푸근함에 매료됩니다.
    저는 이곳이 뉴스나 신문보다 더 좋습니다.

  6. SISSY 2010.10.26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별히 좋아하는 것, 뛰어나게 잘하는 재주 하나 없이
    그럭저럭 살아온 내 인생을 반성하게 되었다.
    처음으로 현재의 내가 아닌 다른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항상 즐기는 그의 모습을 보며 나도 그렇게 되고 싶다.
    아직 늦지 않았다는 희망을 가져도 될까....?

  7. 취중진담 2010.10.26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선에서 허각을 보고 비주얼(외모) 때문에 희생자가 될 걸로 짐작했었어요.
    처음엔 좀 의기소침한 모습이었다고 할까나요?
    그는 자신의 욕심을 당당하게 내비치지도 못할 정도로
    패배의식에 사로잡힌 모습을 보였습니다.
    마치 이 시대 88만원세대의 표상 같았다고나 할까요.
    한 단계 한 단계 올라가며 허각의 자신감도 점점 커지는 것 같았어요.

    보통 사람이 순수한 열정만으로 자신의 꿈을 이뤄가는 모습을 통해
    수많은 이 시대의 서민들에게 감동을 안겨주었습니다.

  8. 미스포터 2010.10.26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혜성처럼 등장한 신인앞에 베테랑 뮤지션들도 날카로운 지적과 프로듀셔적인 안목을 새로이 재해석할수있는 시간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우리 사회 지도층도 실력있는 사람을 알아보는 혜안을 가졌으면 합니다.
    안목을 새로이 재해석 하는 기회가 되셨기를..

  9. 대변인 2010.10.28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김황식 총리는 조계사에 들렀다가 허각, 존박이 누군지 아느냐는 질문을 받고 대답을 못하시더군요. 의장님께서 이곳에 포스트한 내용의 100분의 1만이라도 말할 수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온 국민이 김 총리의 대중적 관심도에 깜짝 놀라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을텐데, 아쉬운 기회를 놓쳐버렸다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 사회의 흐름에 늘 귀를 기울이고 시선을 돌리는 의장님 멋있습니다.
    특히 남의 탓 하기 전에 자신의 생각과 행동을 바꾸라는 말씀, 가슴에 확 와닿습니다.

  10. 예스아이캔 2010.10.30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습니다, 허각은
    나도 할 수 있다는 당연한 진리를
    우리 모두의 가슴에 다시금 일깨워 주었습니다.
    88세대는 이 젊은이처럼 88한 세대로 거듭나야 합니다.

  11. 드림드림드림 2010.11.07 0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타는 명멸합니다.
    준비된 스타 허각을
    반짝 스타로 지게 할지
    롱런 스타로 키울지는
    우리 모두에게 달려 있습니다.
    그대들은 그대들이 심고 키운 장미꽃에 대해
    책임질 자세가 되어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