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출처: 연합뉴스


 “가슴에선 아직도 더운 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보다 더 짙은 피의 향기여! 엎드려 그 젊은 주검을 통곡하며 나는 듣노라! 그대가 주고 간 마지막 말을…. 나는 죽었노라. 스물다섯 젊은 나이에 대한민국의 아들로 나는 숨을 마치었노라.”


 모윤숙 시인이 1951년, 한국전쟁의 한복판에서 발표한 서사시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는 한 구절 한 구절이 피를 끓게 한다. 요즘처럼 이 시가 절실하게 다가온 적이 없다. 연평도에서 조국을 지키다 산화한 두 해병 영웅도 시에서처럼 “나를 위해 울지 말고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는 간절한 염원과 비장한 당부 속에 숨져 갔으리라. 대한민국은 순절한 이 젊은이들의 충혼을 영원히 기억하고 사랑하며 자랑스러워할 것이다.


 지금 한반도는 일촉즉발의 긴장감에 휩싸여 있다. 더 이상 물러날 곳도 없고 물러설 수도 없다. 군인은 결코 전쟁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 이 순간 평화를 지킬 수 있는 수단은 오직 ‘총’뿐이다. 그것만이 전쟁을 막는 힘이다. 담대하게 맞서고 거침없이 응징하라. 우리 국민 모두가 그대들을 믿고 성원한다. 그러나 절대로 죽어서는 안 된다. 이순신 장군도 말씀하셨다. “살려고 하면 죽을 것이요, 죽을 각오로 싸우면 살 길이 열린다.” 어머니의 간절한 기도가 뒤에 있다. 어떤 일이 있어도 죽을힘을 다해 싸워 이겨 “국군은 ‘살아서’ 말한다”는 걸 만천하에 증명하라. 훗날 그대들이 지킨 조국, 그대들이 앞당긴 통일 조국의 그날을 자랑스럽게 증언하라.


임준영 해병(해병1101기)


 11월 23일, 작렬하는 포화 속에서 두려움 없이 응전하며 조국을 지켜낸 그대들은 더 이상 기성세대가 걱정하던 ‘마마보이’가 아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대한민국의 수많은 젊은이는 해병대와 공수부대(특전사)를 지원한다. 남북 분단의 화약고인 최전방 복무를 자원하는 열혈남아들도 적지 않다. 그들에게 불타는 조국애가 없었더라면 “누구나 해병이 될 수 있다면 나는 결코 해병대를 선택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말은 탄생하지 않았을 것이다. 비단 해병대와 특전사뿐이랴. 대한민국 국군인 그대들은 모두가 애국자이며 미래의 희망이다.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는 민주 시민이다. 나는 지난해 가을, 해군 제2함대를 방문했다가 ‘윤영하함’ 내부 벽면에 구호처럼 내걸린 글귀를 보면서 그대들의 결연한 의지를 읽었다. “오늘 우리가 하고 있는 모든 일들이 내일 우리의 운명을 결정한다.”


 나라를 사랑하고 걱정하는 온 국민이 며칠째 잠을 못 이루고 있다. 특히 분신 같은 자식을 군에 보낸 부모들은 가랑잎 떨어지는 소리에도 예민해질 것 같다. 그러나 불안과 근심을 애써 감춘 채 입대 이후 ‘진짜 사나이’로 거듭난 아들이 국방의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고 늠름한 모습으로 전역할 날을 애타는 마음으로 기도하며 기다릴 것이다.

출처: 연합뉴스


 ‘평화의 전사(戰士)’이며 ‘국토 수호의 천사(天使)’인 대한의 건아들이여, 오늘의 이 경험은 금을 주고도 살 수 없는 고귀한 것이다. 국가를 지킨다는 게 무엇인가를 느끼고 생각하고 실천했다는 사실만으로도 그대들의 군대 생활은 결코 헛되지 않으리라. 성숙과 성장의 디딤돌이 될 것이며, 미래의 큰 자산으로서 그대들 인생을 빛나게 해 주리라.


 그렇다, 대한민국 국군은 살아서 말한다! 파이팅!

[2010. 11. 30. 김형오 전 국회의장 국방일보 특별기고]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한남아 2010.11.30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철모가 불에 타는 줄도 모르고 적과 맞서 싸운 대한의 건아들이
    이 글을 읽고 백배 천배 사기가 충천할 것 같습니다.

  2. 우리는 2010.11.30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는 조국이 없다면 존재하지 않음을... 그리고 왜 우리가 존재해야 함을 일깨워 주네요. 감사합니다. 우리가 왜 젊음을 바치며 군대에 가야하는지... 그리고 그 대가는 조국의 평화라는 사실을 다시한번 느낍니다.

  3. 해병대 2010.11.30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드시 살아서 돌아가겠습니다. 조국을 위해...

  4. 불사조 2010.12.01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는 죽지 않습니다
    어머니의 기도와 의장님의 응원을
    되새기며 씩씩하게
    조국을 지키겠습니다

  5. 파이브스타 2010.12.03 0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에 탄 철모의 하얀 점들이 어떤 계급장보다도 더 빛나 보입니다.
    살아서 승리하는 그대들이 진정한 영웅입니다.

  6. 설전승리 2010.12.04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한 노동당 비서 김영일과의 설전으로 포문을 열어
    프놈펜 선언을 이끌어내신 결의에 존경심을 보냅니다.
    실전에서든 외교전에서든 우리는 기필코 승리해야 합니다.

  7. 명령이다 2010.12.05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안함 실종 장병들에게 "명령이다, 그대들 살아서 귀환하라"라고 호소하던 어느 네티즌의 글이 생각납니다. 우리 젊은이 누구 하나라도 죽어서는 안됩니다.

  8. 얼차려 2010.12.08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의 안위가 염려스러워 잠도 안 오는 밤에 연례 행사처럼 되풀이되는 국회의 여야 대치 정국을 보는 심정이 갑갑하도다. 국회 지붕 위로 미사일이 날아와야 정신들 차리려나.

  9. 책 로스트 이휘소 2010.12.08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정희 대통령은 핵무기를 완성하고 사퇴하려고 했습니다.

    책 로스트 이휘소에서 박 대통령은 핵무기가 완성되고 나면 1980년이후에 핵무기를 공개하고 나서 사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잘한 것은 빼고 국민에게 잘못했던 내용의 사퇴성명서를 쓰라고 당시 국회의원에게 1979년 1월에 말했는데 증인이 2명이 더 있었다고 국회의원이 나중에 알았다고 합니다.

    김재규는 박 대통령이 사퇴할 것이라는 것을 몰랐죠.

  10. 강병부국 2010.12.10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가 있어야 재산도 있는 것,
    국방 예산을 대폭 늘립시다!

  11. BlogIcon 달콤시민 리밍 2010.12.17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를 위해서 자신의 젊은 날을
    어쩌면 가장 소중한 시간들을 군대에서
    보내고 있는 많은 젊은이들에게
    고맙고 또 미안한 마음이 들어요..^^

    날씨가 춥고, 눈까지 왔는데
    건강 조심하세요^^

  12. 사자성어 2010.12.23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두노미(藏頭露尾)가 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되었다.
    "진실은 숨기려 해도 드러난다"는 의미이다.
    내게는 이 사자성어가 이런 의미로 읽힌다.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김정은 대장, 이 <장 두 놈이>
    대가리만 처박은 채 꼬리는 숨기지 못하고 있는 형국.
    그러나 진실은 만천하에 드러났다.
    누 놈의 꼬리를 붙잡고 대가리를 빼내 내동댕이쳐야 한다.

    • 용두사미 2010.12.31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용가리통뼈
      두루미갈빗살
      사오정앞다리
      미친개혓바닥
      퓨전 요리를
      장두노미 아가리에 바칩니다.

  13. 열혈남아 2011.01.07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대 간 내 동생도 국방일보에서 이 칼럼을 읽었을까?
    장병들의 사기를 불끈 치솟게 할 격려사입니다.

  14. 지킴이 2012.11.02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명감과 주인의식, 희생정신으로 대한민국 영토를 수호하는 당신과 같은 군인으로 인해 항상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