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김형오, 해양박물관 유물 수집비 83억 확보

- 정부안 63억보다 19억 증가, 30% 상향 배정 -


국립해양박물관 유물수집비로 당초 정부가 제시한 63억보다 19억이 증가한 83억이 배정됐다.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정부안을 지키는 것도 어려운데 오히려 30%가량 증가한 것은 김형오 의원의 해양박물관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노력의 산물이다. 특히 일회성 예산이 아닌 앞으로도 지원받을 수 있는 계속사업으로써 다양한 해양 유물을 발굴, 확보해 세계 최대 종합 해양박물관으로서의 면모를 갖추는데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국토해양부 해양박물관 관계자는“정상적인 박물관 개관을 위해서는 예산의 증액이 필요했지만 해양 유물수집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지 않아 정부가 제시한 예산조차 삭감될 위기에 처해있었다. 그러나 김형오 의원의 해양박물관에 대한 비전제시, 만들려면 제대로 된 박물관을 만들어야 한다는 강력한 주장으로 내년 예산에 19억이 증가한 83억 원이 확보되어 2012년 개관 전까지 전시에 필요한 유물을 확보하는 데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해양박물관 안에는 명품수족관이 들어설 계획이다. 수족관은 본래 270°(위, 좌, 우)만으로 설계되었으나, 일부 골조공사를 변경시켜서라도 360°로 관람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김 의원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상하좌우 모두 관람할 수 있는 명품수족관으로 다시 태어나게 된다.
 


해양박물관은 김형오 의원의 주장으로 영도에 유치된 것으로 동삼동 혁신도시 내에 총 1천19억 원, 연면적 2만5천279㎡, 지상 4층 규모로 건립중이며 2012년 5월 여수 세계박람회 개막에 맞춰 개관할 예정이다.


현재 국립해양박물관은 30% 이상 공정이 진행됐다. 올해 말까지 건물의 골조공사를 마치고 내년부터는 수집된 유물의 보존처리· 등록과 함께 전시관별 내부공사를 본격 진행할 예정이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