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박완서 선생님을 추모하며 

아름드리 거목으로 남은 당신

김형오 전 국회의장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별세 소식이 전해진 겨울 아침, 저는 맨 먼저 선생님의 그 소설이 떠올랐습니다. 한국전쟁이 남긴 냉혹한 비극을 역설적으로 표현한 제목입니다. 선생님 떠나신 이 겨울 아침은 혹한이 다소 가셨지만 선생님이 불혹(不惑)에 발표하신 처녀작 ‘나목(裸木)’처럼 왠지 헐벗은 나무로 겨울 벌판에 서 있는 느낌입니다.
 

향년 80세. 하지만 선생님은 언제나 ‘현역’이셨습니다. 시대의 어른으로서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사랑과 존경을 받으며 아름답게 나이 들어가는 전범을 보이셨습니다. 당신이 경험한 혹독한 시련을 냉철한 리얼리즘에 입각한 분단 문학으로 승화시켰는가 하면, 여성 문제와 소시민적 삶에도 깊숙이 관심을 기울이셨습니다. 유려한 문체와 섬세한 감각, 게다가 품격 높은 익살과 풍자는 선생님 책에 날개를 달아 주었습니다. 문학성과 대중성, 양쪽 모두에서 선생님 앞에 세울 만한 작가가 또 있을까요?

상징적이고 은유적인 소설 제목들은 그대로가 한 줄의 시였습니다. ‘세상에서 제일 무거운 틀니’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 ‘도둑맞은 가난’ ‘창밖은 봄’ ‘배반의 여름’ ‘휘청거리는 오후’ ‘목마른 계절’ ‘도시의 흉년’ ‘그대 아직도 꿈꾸고 있는가’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그 산이 정말 거기 있었을까’ ‘그 가을의 사흘 동안’ ‘너무도 쓸쓸한 당신’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 ‘혼자 부르는 합창’ 등 시집 제목으로도 손색이 없을 것 같은 작품들입니다.
 

20년 전쯤 먼저 떠나신 부군을 기리며 ‘여덟 개의 모자로 남은 당신’이란 소설을 쓰셨지요? 선생님은 수십, 수백 편의 빛나는 작품을 주렁주렁 매단 ‘아름드리 거목(巨木)으로 남은 당신’이십니다. 나목으로 와서 거목으로 가신 선생님, 삼가 명복을 빕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눈물이주르륵 2011.01.22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 별세 소식 듣고 가슴이 아릿했는데
    이 글 읽다가 어느새 눈물이 주르륵...
    선생님은 우리 한국 문단의 거목이셨습니다.
    무성한 이파리와 열매를 남기셨습니다.
    그 그늘 아래서 예술은, 문학은 영원할 것입니다.
    영면을 빕니다.

  2. 국화향기 2011.01.24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고의 작가이셨던 선생님
    제 서재에 열다섯 권의
    책으로 남았습니다

  3. 소복소복 2011.01.24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 떠나신 날 흰눈이 素服을 입고 소복소복 내려왔습니다.
    온 천지가 하얗습니다.
    명복을 빕니다.

  4. BlogIcon 달콤시민 리밍 2011.01.24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너무 슬펐어요ㅠㅠ
    어릴 때 학교 선생님이 읽어주셨던
    책이 되게 감명 깊어서 샀었는데
    그게 박완서 선생님의 책이었거든요ㅠㅠ
    진짜 글들이 다 좋았어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ㅠㅠ

  5. 모개 2011.01.26 0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완서선생님.
    여자 나이 마흔에도 뭔가를 시작할 수 있다는 희망이 되어주었던 선생님.

    (기억에서) 놓여나기 위해 가벼워지기 위해 소설을 썼다던 선생님.
    새가 되고 싶다던 선생님.

    '날아다니고, 짝짓고, 알낳고, 새끼키우고, 총에 맞거나 독극물을 먹을 수도 있는 구체적인 새가 아니라 영혼이 육신을 떠날 때, 순간적으로라도 지구의 중력과 인간의 한계를 벗어나는 황홀한 자유, 비상(飛翔)의 쾌감이 있으면 좋겠다' 던 선생님.

    새가... 되셨나요?

    상처입은 새, 상처입은 청춘의 모습으로 시대를 응시했던 '시선'.
    선생님은 제게 '시선'으로 기억되는 분입니다.

    당신이 낱낱이 기록하며 응시하게 했던 상처와 몰입과 통곡과 위로와 화해....
    생각해보니, '엄마의 말뚝' 이래 선생님의 글과 함께 삼십 년을 지나왔습니다.

    • 걸윷 2011.01.26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자 나이 마흔에서 여든까지
      사십년 그러니까 인생의
      절반을 작가로 살아오신 선생님은
      가셨지만 우리는 죽는 날까지
      선생님 독자로
      살다 가렵니다

  6. 묘목 2011.01.26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목과 거목의 그늘 아래에서
    푸릇푸릇 묘목들이 싹틀 것입니다.

  7. 완전한 서사 2011.02.08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사 구조의 완결성에서도 대한민국 최고였던 박완서 작가님.
    작품 자체가 선생님과 우리 시대의 자화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