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김형오 전 의장, 한국 정치 도덕성 회복 역설,

아베 총리 왜곡된 역사관 비판, 동북아 국제관계 제언

-5월 초 하버드·스탠포드 대학 연속 강연-

 

한국 정치와 차기 대통령 선거주제로 강연

김형오 전 국회의장(부산대 석좌교수)이 미국의 두 명문 대학 초청(모든 여비·경비는 초청자 측 부담)으로 특별 강연을 하기 위해 출국했다. 스탠포드 대학은 56일 낮 12(현지 시각), 하버드 대학은 8일 오후 4시로 일정이 잡혀 있다. 김형오 전 의장은 직선제 이후 한국 정치와 대통령제의 현황 및 문제점 그리고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할 계획이다. 또 급변하는 동북아 정세와 연계해 한반도 통일 문제와 대북 및 북핵 문제를 짚어보고, 미국중국일본과 맞물린 국제 역학 관계 속에서 한국의 역할 등을 모색해볼 생각이다. 미국의 세계적인 명문대 두 곳이 같은 인물을 초청해 같은 주제로 강연회를 갖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두 대학의 강연 제목은 다음과 같다.

하버드대 ; “2017, 어떤 선택을 해야 할까?”-‘한국 정치와 동북아’-

스탠포드대 ; “한국 정치와 차기 대통령 선거

아베가 방문한 두 대학에서 사죄하지 않는 가해자일본 비판

하버드(케네디스쿨)와 스탠포드(아시아태평양연구소)는 아베 일본 총리가 지난 4월 말에 다녀간 곳. 김 전 의장은 공교롭게도 바로 그 장소에서 강연을 하게 된다. 그래서 한국의 전직 입법부 수장이 그와 관련해 어떤 발언을 할지 현지에서도 관심이 높다고 한다. 김형오 전 의장은 강연과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방미 기간 중 식민 지배 및 위안부 문제에 대해 반성과 사과가 없었던 아베 총리의 왜곡된 역사관을 비판할 생각이다. 김 전 의장은 일본 지도부의 정직하지 못한 태도가 한국인들에게 고통과 반감을 주고 있다면서, “특히 어린 소녀들을 그들의 전쟁 막사로 끌고 가 성적 학대를 하고도 사죄를 하지 않아 일본이 역사의 가해자란 사실을 진심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의구심을 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애초부터 의도한 건 아니지만 타이밍이 절묘해 반박 아닌 반박이 된 모양새다. 특히 하버드 대학의 경우는 아베 총리 방문 때와는 달리 강연 후 바로 질문답변 시간(60)이 마련돼 있어 한국 정치와 동북아 상황에 대해 세계 지성들과 진지하고 흥미로운 토론이 예상된다.

국내 정치와 관련해서는 2017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지도자가 갖추어야 할 덕목과 자질 등을 언급해 차기 대선의 조기 촉매제 역할을 할 전망이다. 200자 원고지 60장 분량으로 준비해 간 강연문에는 그밖에도 이런 내용들이 담겨 있다.

한미 동맹의 성과와 미래 과제

남북한 체제의 안전 보장으로부터 실마리를 찾아야 할 한반도 통일

미국일본중국을 중심으로 살펴본 동북아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한 한국의 외교적 노력

역대 대통령 선거와 한국 민주주의의 발전

한국 정치의 폐단(여야의 극한 대립, 대통령과 입법부의 불균형 관계, 대권 지상주의)과 그 극복 방안

대통령에게 집중된 권한을 분산시키려면? 최선의 방법은 개헌. 개헌 전에라도 운용의 묘를 살려야 ; 대통령의 의지가 중요

총선(2016.4.)대선(2017.12.)전국 동시 지방 선거(2018.6.)로 이어지는 숨 가쁜 정치 지형에서 대선 후보자들이 세워야 할 세 가지 중점 전략과 가치(통일 한국을 위한 외교 역량 강화, 성숙한 시민 사회, 부패비리가 없는 투명한 사회)

지도자의 조건 ; 도덕적 기반 위에 정치적 리더십을 갖춘 지도자가 미래 대한민국의 꿈과 비전을 국민과 공유해야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