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1453년 격돌한 술탄·황제… 다시 쓴 문명 충돌의 역사



    다시 쓰는 술탄과 황제 | 김형오 지음 | 21세기북스 | 488쪽 | 2만8000원



    "(초판을 낸 뒤) 20여권의 책을 새로 샀다. 페리둔 에메젠 교수의 근작을 터키어 전공자 세 분에게 의뢰해 완역하다시피 한 다음 꼼꼼히 살폈고, 네덜란드에서 발간한 콘스탄티노플 함락 당시 생존자 7명의 증언록을 해부하듯이 읽어나갔다." 성벽을 때리는 대포 소리가 들리는 듯했고, 아비규환의 참혹상이 눈앞에 어른거렸다고 저자는 회고한다.


    이 책은 오스만 튀르크의 술탄 메흐메드 2세와 비잔틴 제국의 황제 콘스탄티누스 11세가 1453년 콘스탄티노플에서 격돌하는 전쟁기(記)다. 천년을 지속한 동로마 제국은 이슬람을 대표하는 튀르크의 침공 앞에서 최후의 숨을 몰아쉰다. 국회의장을 지낸 저자가 이 문명 충돌의 전쟁에 대한 정밀화 같은 책을 낸 것이 4년 전. 그는 이번에 전면 개정판을 출간했다. 그리고 "역사 속에서 명멸을 거듭한 국가 사회에서 우리는 크고 작은 교훈을 수없이 얻고, 또 쉽게 잊어버린다"고 말한다.



    유석재 기자




    [2016-11-05 조선일보] 기사원문 바로가기  클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사오삼 2016.11.06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분과 감동 속에 술탄과 황제의 마지막 장을 덮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더 깊어진 개정판, 설렘과 기대감을 갖고 예스24에 주문했습니다.

    2. BlogIcon 유근준 2017.09.20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한 저술에 몇 군데 옥의 티가 발견되어 교정을 올립니다.

      1. 101쪽 아래에서 2번째 줄 '轉求'를 '傳求'로
      2. 123쪽 아래에서 2번째 줄 'Basillica'를 'Basilica'로
      3. 153쪽 아래에서 5~6번째 '서로 마가'를 '서로가'로
      4. 237쪽 각주 아래에서 3번째 줄 "고말했"을 "고 말했"으로
      5. 243쪽 위에서 7번째 불 '백번 천 번'을 '백 번 천 번' 또는 '백번 천번'으로
      6. 99쪽 각주 아래에서 2번째 줄 "'해협의 칼날(Strait-Blocker)' 또는 '목구멍의 칼날(Throat-Cutter)'"을 '해협의 차단기(Strait-blocker) 또는 '목구멍의 칼날(Throat-cutter)'"로의 변경을 검토하심이 어떠실까요? 왜냐하면 '칼날'이라는 동어반복이 신경쓰이고 하이픈(-) 뒤의 글자는 소문자로 하심이 낫지 않을까 하는 게 제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