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한국시리즈 중간평가 및 향후 관전포인트

[ 1~2차전(광주) 정리 ]

원투펀치 앞세운 기아의 기선 제압
SK의 지독한 1~2차전 징크스

올 시즌 화려한 선발진으로 한국시리즈에 직행했던 기아는 홈에서 2연승을 차지할 때만 해도 시리즈를 조기에 끝낼 수 있을 만큼 기세등등했습니다. 기아가 자랑하는 원투펀치인 로페즈-윤석민은 각각 8이닝, 7이닝을 소화하며 승리를 이끌었죠. 또, 폭발적인 득점력을 과시하지 않았지만 이종범, 최희섭이 각각 1~2차전 적시에 결정타를 날려주며 투타 모두 안정세를 유지했습니다.

▲ 출처 : KBO

반면에 SK는 이번 한국시리즈에 엔트리에 올라온 송은범이 보강됐음에도 불구하고, 2차전에서 5이닝을 채우지 못하는 등 전반적으로 선발투수들의 이닝 소화가 적었던 것은 문제였죠. 때문에 많은 불펜투수들이 희생을 치르고도 소득 없는 경기를 펼쳐야 했습니다. 타선 역시 김재현, 이호준 등 베테랑 타자의 부진 속에 SK 특유의 응집력이 아쉬웠습니다. 특히 2차전의 경우, 기아보다 2배나 많은 10안타를 치고도 졸전을 펼쳤습니다.

SK에 김성근 감독이 부임한 이래 포스트시즌 1차전 패배는 상식이 되어버렸고, 1~2차전 패하는 것도 별로 놀라울 일이 아닌 일이 되어버렸습니다. 이번 포스트시즌도 예외는 아니었죠.

* 김성근의 SK가 치른 포스트시즌 1~2차전
2007한국시리즈 2패 뒤 4연승
2008한국시리즈 1패 뒤 4연승
2009플레이오프 2패 뒤 3연승
2009한국시리즈 2패 뒤 2연승 + ?


[ 3~4차전(문학) 정리 ]

배수진 친 SK의 기사회생
원정 전패의 수모를 겪은 기아

한국시리즈 3~4차전은 자리를 옮겨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펼쳐졌습니다.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는 SK 입장에선 필사적일 수 밖에 없었죠.

원래 궁지에 몰린 팀이 반격을 할 때 가장 우선되는 것이 선취점이고 그 다음이 대량득점입니다. SK는 그 길을 충실히 갔습니다. 3차전 초반부터 두들겨 5회초에 이미 8:0을 이뤘습니다. 결국은 이것이 4차전 승리의 교두보까지 마련한 셈이 됐죠. 비록 SK는 투수진을 보면 내일이 없는 야구가 되어버렸지만, 그걸 보완해줄 방망이가 살아난 것은 고무적이죠.

▲ 출처 : KBO

상대적으로 기아는 홈에서 벌어놓은 것을 다 까먹고 말았습니다. 특히나 역대로 타이거즈는 한국시리즈 3차전을 패한 적이 없었던 팀이었습니다. 그 법칙에서 처음으로 예외가 발생한 거죠.
(자세한 건 아래 표를 참고)

* 역대 타이거즈의 한국시리즈 3차전 성적 - 8승 1무 (팀명 뒤쪽이 홈)
1983년 MBC 3-5 해태
1986년 해태 6-5 삼성
1987년 삼성 2-4 해태
1988년 해태 3-0 빙그레
1989년 빙그레 0-2 해태
1991년 해태 4-1 빙그레
1993년 해태 2-2 삼성
1996년 해태 5-0 현대
1997년 LG 1-5 해태
→ 이번 한국시리즈에서는 최초로 패배
→ 이 8승 중 5승의 상대 감독이 김영덕(삼성 2차례, 빙그레 3차례)

어쨌건 중요한 것은 기아가 홈에서 했던 만큼 원정에서 자기 야구를 펼치지 못했다는 겁니다. 로페즈, 윤석민에 비해 구톰슨은 기대에 못 미쳤고, 양현종은 호투에도 승운이 따르질 않았죠. 더구나 타선 역시 승부가 SK쪽으로 기울어지고 난 뒤에 뒤늦게 터지기 시작했습니다.

3~4차전 모두 불펜투수들이 기대에 못 미친 것이 문제였죠. 특히 3차전에서 구톰슨이 내려간 뒤, 서재응이 제 역할 못한데다 감정을 억누르지 못한 건 팀에게 악영향을 끼쳤죠. 4:0에서  무사 만루를 만들어놓고 밀어내기 사구를 2개씩이나 준 건 베테랑급 선수로서 이해가 안 되는 플레이였습니다. 거기에 정근우와의 다툼 속에 벤치 클리어링까지. 2승을 먼저 거둔 기아가 벤치 클리어링을 해서 얻을 이득이 별로 없었으므로, 서재응이 참았어야 했습니다.

SK가 매 경기 투수 소진이 극심한 상황였기에 3차전에서 기아 불펜투수들이 최소 실점으로 묶었다면, 기아가 비록 패했더라도 SK가 4차전에서 보다 더 힘든 경기를 펼쳤겠죠.


[ 5차전부터(잠실)의 경기 관전포인트 ]

아쉬움이 큰 기아, 그래도 원투펀치는 건재
투수진 소진이 큰 SK, 팀웍과 분위기는 회복세

5차전 이후 전망을 단적으로 내리자면, 그래도 기아가 유리합니다. 투수력에서 여전히 차이가 나니까요. 그러나 유리한 것과 이기는 것은 별개의 것이죠. 유리해서 이길 수도 있고, 유리함을 살리지 못하면 패할 수도 있는 게 야구입니다. 더욱이 광주도, 문학도 아닌 중립지 잠실로 옮겨가는 것이기 때문에 새로운 양상을 띌 가능성도 있습니다.

5차전 이후는 아래 4가지 측면에서 살펴보시면 흥미로울 겁니다.

1. 선발투수

우선 5~6차전 선발 예정을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차전 로페즈 (투구수 122개) vs 카도쿠라 (투구수 73개)
2차전 윤석민 (투구수 110개) vs 송은범 (투구수 59개)

1~2차전 승리한 로페즈, 윤석민이 5~6차전 출격 가능성이 높으므로 기아가 유리합니다. 다만 당시 투구수가 많았던 것이 5~6차전에서 어떻게 작용할 지 변수가 될 수 있겠죠. 두 번째 등판에서 SK 타선의 적응력과 송은범의 회복 여부도 눈여겨 볼 부분입니다.

2. 테이블 세터

지금까진 SK가 기아보다는 이 부분에서 조금 더 앞서고 있습니다. 기아는 2번타자 고민에 빠졌고, 이용규도 기대에 비해 활발한 타격을 보여주진 못했습니다. 기아의 강점인 중심타선을 살리기 위해선 테이블 세터에 공격의 키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3. 불펜투수

SK는 지쳐있는 것, 기아는 미덥지 못한 것. 이것이 양 팀의 고민거리죠. 기아의 경우, 선발투수가 6이닝 미만에서 강판될 경우, 누가 막을 것이냐가 중요하죠. SK는 김광현, 전병두 공백이 너무 크죠. 현재 매 경기 투수 총동원령이라 당일 투수의 컨디션과 김성근 감독의 교체 타이밍이 절대적인 변수가 되겠죠.

4. 장타력 폭발 여부

투수전으로 가든, 타격전으로 가든 장타의 존재는 어마어마합니다. 지금까지 터진 홈런포 숫자는 SK가 5개, 기아가 2개입니다. 5차전부터는 큰 잠실구장을 쓴다는 게 홈런 생산에 있어서 마이너스 요인이지만, 상대적으로 양 팀 투수들의 체력은 점점 떨어질테니 장타의 가능성을 높게 볼 수도 있을 겁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츄리닝 2009.10.21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기 두번째 찾아오는데.. 잼있는 글들이 좀 있네요..

    야구글 보러왔다가 경찰고깃국보고 놀랐다는..

  2. BlogIcon 칸타타~ 2009.10.21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찾아주셔서 감사하구요. 앞으로 더 재미있는 곳이 될 테니 기대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