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대한국인(大韓國人)  안중근!

의사 안중근의 유해는 그가 형장의 이슬로 사라진 뒤 100년이 지난 지금도 발견되지 않았다.

그를 그리워하며, 그의 흔적을 찾아나섰던 한국인 사업가 이진학씨는 마침내 2006년 안중근 의사가 이토히로부미를 저격했던 하얼빈에 그의 동상을 세우게 된다.

그러나, 이마저도 중국 정부의 철수요청으로 11일만에 철거되고,

그리고 3년 뒤인 2009년 9월. 

국권이 회복되거든 고국으로 보내달라던 안중근 의사의 유언은 아직 지켜지지 못한채
그의 동상만이 덩그러니 인천항에 도착했다.

하지만 학술적 검증이 이루어지지 않아 공공전시에 부적합하다는 국가보훈처의 입장 때문에
국회 경내에 임시 설치되는 수모를 겪게 된다. (동상의 얼굴이 안중근 의사의 사진과 닮지 않았다는 이유?!)

그리고 50일 뒤, 고국에서마저 푸대접 받던 안중근 의사의 동상은 마침내 안식처를 찾아 부천으로 떠나갔다. 

그가 떠나던 날의 아쉬운 모습을 담아봤다.




- 50일간 국회 헌정 기념관 앞에 설치되어 있던 안중근 동상

- 동상 이전 작업을 위해 크기를 측정하고 있습니다.

- 동상을 옮기는 데 필요한 작업 도구들

- 누군가 동상을 닦고 있습니다. 떠나보내는 아쉬운 마음 때문일까요?
칫솔을 사용해 구석구석 닦고 계십니다.

- 동상을 실어 나를 차량 겉면에 이렇게 현수막도 설치합니다.

- 동상을 들어 올릴 크레인이 도착했습니다.

- 동상을 들어 올릴 준비를 마치고
- 동상이 들어 올려집니다.
- 바닥에 눕혀진 동상.
- 동상에도 잘 나타난 안중근 의사의 왼손 약지.

- 동상을 고정하고, 태극기로 덮습니다.

- 태극기 위에 부직포로 다시 한번 감싸고, 흐트러지지 않도록 랩으로 포장합니다.

- 동상을 고정할 부목을 설치합니다.

- 나무 상자 위에는 무궁화 무늬의 현수막을 덮습니다.

- 지게차로 동상이 들어 있는 상자를 이동 차량에 옮기고 있습니다.

- 국회 헌정기념관을 빠져나가는 차량의 뒷모습.

- 안중근 동상은 사라지고 울타리만 남았네요.

50일이라는 짧은 기간이었지만, 떠나간 빈자리가 참 아쉽습니다.


* 관련 포스팅
안중근 의사 - 동상은 한국에, 유해는 공사장에?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칸타타~ 2009.10.22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저 안타깝다는 말 밖에는 달리 할 말이 없네요.

  2. BlogIcon Mr.번뜩맨 2009.10.22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정말 안타깝네요.. 참 많이 반성해야할 것 같습니다.

    • BlogIcon 맹태 2009.10.23 0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중근 의사님께 참 부끄럽고 창피한 후손이 된 것 같습니다. 어서 유해도 발굴하여 송환해야 할텐데요.

      혹시 유해 발굴 되더라도..사진의 골격과 맞지 않다고 하지는 않겠죠??

  3. 침팬지 2009.10.22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 이런 일이....아까 보니 뉴스에서도 안중근 의사 이야기 나오던데...쩝

  4. 소나기 2009.10.23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간에서 만들면 안되고, 공공기관에서 만들면 된다는 식의 <관존민비> 태도부터 뜯어고쳐야 할 듯...
    하는 일도 별로 없이 철밥통 끼고 앉아 논다는 말 듣지 않으려면 잘 하시오, 제발...국민들한테 사랑받는 국민의 진정한 도우미가 되시오...

    • BlogIcon 맹태 2009.10.23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민간에서 만들었지만, 처음에는 고건 전총리도 방문했고 반응이 좋았다는 뉴스기사도 있더라구요..

      '하는 일도 별로 없이 철밥통 끼고 앉아 논다'는 말씀은 조금 과하신것 같고, 국가보훈처에서도 무작정 반대한 것이 아니겠죠. 정말 그랬다면 그냥 효창공원에 설치했겠지만, 국가보훈처에서도 이 건에 대해서 열심히 업무를 진행했기 때문에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결과가 대다수가 이해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공무원=철밥통' 이라고 결론 내리시는 것은 좀 무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5. 촌철살인 2009.10.23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보훈처도 안중근 의사의 업적을 폄하하거나
    소홀히 할려고 한 것은 아니었을 거라고는 생각하는데...

    온몸을 다바쳐 조국을 구한 그가
    100년만에 온 고국에서
    홀대 받는 느낌들어 ...
    왠지 씁쓸한 기분이 드네요...

    • BlogIcon 맹태 2009.10.23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상 이전 작업을 지켜보면서 - 동상의 이동을 위해 목 부위에 줄을 걸때나, 나무 상자에 집어 넣을때 기분이 좀 씁쓸하더라구요.

      이제 안중근 동상은 부천시에서 잘 관리해 줄 터이니, 이제 유해를 빨리 찾는 것이 시급한 문제인 것 같습니다.

  6. 대한제국 2009.10.23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무원=철밥통 이라기보다는 공무원=기계 라는 표현이 더 어울리겠지요, 공무원 10년이면 이미 창의적이고 주체적인 생각을 할수 없게 되어버리니까요

    • BlogIcon 맹태 2009.10.23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중근 의사의 동상에 대한 포스팅이었는데, 공무원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되었네요.^^

      루스벨트는 "인생이 주는 최고의 상은 가치 있는 일에 열심히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이다"라고 했다고 합니다.

      어떤 자리에서 어떤 업무를 하던지 능동적으로 최선을 다 한다면 창의적일 수 있겠지요? ^^

      감사합니다~

  7. 촌철살인 2009.10.23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제국님... 공무원에 대한 안좋은 추억이 많은신가 보네요 ~...

    • BlogIcon 맹태 2009.10.23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무원만의 이야기는 아니죠.
      누구라도 그렇게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후회가 꿈을 대신하는 순간부터 우리는 늙기 시작한다"
      - 지미 카터

  8. BlogIcon 탐진강 2009.10.23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중근 의사와 같은 선열들이 존중받는 나라가 되어야 하는데요.
    이상하게 친일파들이 득세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9. 안중근의사동상이 왜 푸대접 받냐구요? 2009.10.24 0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로... 김혐오 같은 사람들 때문입니다!

    • BlogIcon 맹태 2009.10.24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혐오는 누구신가요?
      제가 찾아가서 혼내주도록 하겠습니다.

      국회의장님 성함은 김'형'오입니다.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10. 안중근의사동상이 왜 푸대접 받냐구요? 2 2009.10.24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창호"씨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는데 뭐 그릴 놀랄 일이 아니겠지요.

  11. 지금도 왜종시대 2009.10.24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종 흉노가 자리잡고 있는 대한민국 현실입니다.
    빨리 왜놈 종자를 몰아내고 안중근 의사가 대접받는시대가 와야 합니다.

    • BlogIcon 맹태 2009.10.24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한민국 헌법 13조,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제13조 ①모든 국민은 행위시의 법률에 의하여 범죄를 구성하지 아니하는 행위로 소추되지 아니하며, 동일한 범죄에 대하여 거듭 처벌받지 아니한다.

      ②모든 국민은 소급입법에 의하여 참정권의 제한을 받거나 재산권을 박탈당하지 아니한다.

      ③모든 국민은 자기의 행위가 아닌 친족의 행위로 인하여 불이익한 처우를 받지 아니한다.

      특히 13조 3항 참고해주시기 바라며, 님께서 말씀하시는 부분이 어떠한 것에 대한 것인지는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하지만 - "왜종/흉노 종자"라는 표현은 납득하기 어렵네요.

      어쨌거나 대한민국의 역사와 현실에 대해 고민하시는 부분에 있어 참 감사하고, 열심히 공부해서 내일은 더 나은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2. BlogIcon 저녁노을 2009.10.26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중해야 할 사람을 망각하며 사는 우리들인 듯...

    잘 보고 가요.

  13. BlogIcon mark 2009.10.26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상이던 흉상이던 제작을 하려면 실물과 같이 똑 같이해야 할 것입니다.
    여기 동상의 모습은 얼핏 보아 우리가 그동안 교과서에서 사징에서 본 안중근 의사의 모습과 전혀 다르군요. 기왕 돈들여 만든 것 폐기하기 아깝지만 다시 제작해야 마땅하다고 봅니다.
    실물과 닮지 않은 것을 아무 의미가 없는 것 아닙니까?

    • BlogIcon 맹태 2009.10.26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그런가요?
      실물과 닮지 않았다고해서 의미가 없다는 말씀은 공감하기 어렵네요. 세종대왕이나 이순신 장군은 확인할 길이 없어서 그렇다고는 하지만, 실물과 닮지 않았을것 같아요. 어느 인물이 얼만큼의 명성을 얻은 이후에는 아이콘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인물에서 느껴지는 추상적인 이미지를 구체적으로 표현하여 상을 만드는 것이죠. 단지 구체적으로 '닮은' 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기념품 가게에서 레이저로 얼굴윤곽의 높낮이를 파악하여 만들어주는 크리스탈 레이저만큼 정확한 것이 없겠죠..?

      사진을 통해 안중근 의사의 생김새를 먼 역사 속의 인물들에 비해 비교적 자세히 알기 때문에 논란이 되는 것은 아닐까 생각도 들고요.

      mark님의 말씀에도 충분히 공감합니다. 故윤영하 소령의 흉상도 비슷한 이야기가 있었거든요. 하지만 저 안중근 의사 동상이 만들어지기 까지의 이야기를 들으면 '아무 의미 없다'고 하기엔 조금 안타까운 마음이 드네요..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14. 김꼬르 2010.01.05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1월4일)아침 많은 눈 내렸읍니다.
    부천 안중근공원(구 중동공원)에도 눈이 많이 왔읍니다
    대한민국의 자랑, 안중근의사 동상 위에도 눈이 내렸읍니다

    우리 부천에서 조용히 잘 모시고 있읍니다.
    자주 오셔서, 방문하는 어린이들에게 나라사랑 이야기를 많이 해 주십시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

  15. ㅋㅋㅋ 2011.06.07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물의 생김새야 어쩔 수 없지만 동상이 너무 초라합니다.
    지나가면서 보면 자꾸 안스러워지는 마음이 들어요.
    역사의 큰 인물을 이렇게 변두리에 안치한 것도 그렇지만
    외형만이라도 좀 크고 화려하게 만들었으면 좋겠단 생각이듭니다.
    그저 마음만이라도 소중히 간직하면 되겠다는 흔한 생각도 들겠지만
    현실이란 벽은 그렇지 않기에 역사의식의 고취를 위해서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