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브라질 리우(Rio de Janeiro)의 플라멘구 공원(Parque do Flamengo).
5월의 어느 저녁.

강아지들이 주인들과 산책을 나왔습니다.
천방지축으로 뛰노는 모습이 산책이라기 보다는 야외학습을 나온 어린이들 같습니다.

"멍멍! 우리 주인님은 찍지 마세요!"

아, 이 견공의 주인분은 조금 민망한 옷차림이셔서 모자이크 처리했습니다.

"그러니 나를 좀 제발 놔두시오!"

귀를 쫑긋 세우고 이리저리 바쁘게 돌아다니던 견공.
어릴적 보았던 '좀머씨 이야기'의 주인공 '좀머씨'가 생각나네요.


엄마 품에 안겨서 코를 후비는 아기. 아~ 이뻐라~

킁킁.. 킁킁..

"뿡!" / "앗, 깜짝이야!"

검둥이가 방귀라도 뀐건가요?
하얀 털에 검은 점을 콕콕 찍어놓은 듯한 예쁜 눈을 가진 강아지네요.

누렁아! 안돼!

저 가방에는 강아지 장난감(공)이 가득 들어있었는데요,
누렁이가 미친듯(!)이 달려들자 주인도 무척이나 힘겨워합니다.

"검둥아, 일어나봐. 사진 찍잖니."

"전 이 빨간공만 있으면 돼요!" 쩜푸~

뭔가 깨달은 듯한 표정의 검둥이

"그래..내게 빨간공보다 소중한 것은.."

"멍멍! 엄마 안아주세요!"



브라질 강아지라고 쌈바춤을 춘다거나, 축구를 잘 하는건 아닌 것 같네요.
(혹시 브라질 어딘가에는 쌈바춤을 추는 강아지가 있을지도..?^_^)

"누...구신지?"

이 개판(?)을 보고 꺄르르~ 웃어대던 아기가 카메라를 보더니 급경직!

"아기가 몇살이예요?"
"seven 입니다."
"네에?? 이 아기가 7살이라구요? (잠시 당황했지만 칭찬으로 전환!) 완전 동안이네요!!"
"아니, 그럴리가요. 7개월이지요.."
;;;;;;;;;;;;;


"7살이라뇨! 내가 그렇게 들어보이나요?!"

미안해, 아가야~ 우는건 아니겠지??

정말 예쁘죠?

김형오 의장도 이 정신없는 개판(?)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찰칵~!

"헥헥헥 내 공 내놔~멍멍!"


세계 어디서나 강아지들이나 아기들은 예쁘네요.
뛰어노는 강아지들로 정신없던 리우의 5월 어느 저녁 풍경이었습니다..^_^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주(17일) SBS TV동물농장에서 방영된 개 연쇄 학대범 방송을 본 이후, 그 후의 진행상황을 확인할 수 있을까 싶어 어제 방송도 유심히 보았습니다.
어제 방송(24일 방송분)에 학대범에 대한 소식은 나오지 않았지만, 동물보호단체에서 학대범을 고발했다고 하니 엄정한 법의 심판을 기대해야겠습니다.

▣ 운전자를 확인하는 강아지

이 날 방송에서는 고속도로 휴게소에 버려진 어느 강아지가 등장했습니다.

강아지는 휴게소 한 구석에 자리를 잡고 앉아 있다가, 휴게소에 들어온 차량의 운전자를 확인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아마도 휴게소에 버려지던 당시의 기억 때문에 이런 행동을 보이는 것 같아 참 안타까웠습니다.

새끼를 밴채로 버려졌을 것으로 여겨지는 이 강아지는 고속도로 한켠의 컨테이너 아래에서 출산한 새끼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었는데요, 결국 119구조대에 의해 무사히 구조되었습니다.
구조된 이후, 인상 좋은 휴게소장님께서 강아지와 새끼들을 맡아 키우기로 하셨다니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예전 주인에게 버려진 마음의 상처도 잘 치유받고, 건강하고 행복하길 기도합니다.
(그 강아지가 예전 주인을 원망하거나 미워하진 않을 것 같습니다.)



▣ 개가 퓨마와 맞서 싸운 이유는?

방송의 마지막에는 주인을 습격한 퓨마로부터 주인을 지키기 위해 사투를 벌인 '엔젤'이라는 골든리트리버의 사연이 나왔는데요, 웹써핑 중에 발견한 개와 관련된 이 문구가 그 이유를 잘 설명해 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A dog is the only thing on earth that loves you more than he loves himself.
개는 자신보다 당신을 더 사랑하는 지구상의 유일한 동물입니다.

                                                                                                        - Josh Billings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포도봉봉 2010.01.25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 정말 공감해요. 근데 우리집 강아지는 저보다 자신을 좀 더 사랑하는 것 같더라고요 ㅠㅠ

  2. kim^^* 2010.01.25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동물농장메니아인데 유기견보고 마음이 뭉클했읍니다 여기저기 차앞으로가서 운전자를확인할땐
    눈물도나구여 ㅠ.ㅠ 누구한테버림을받는상처는 경험안하면 모르는거져
    그래도 맘조은아저씨만나서 정말다행이에여 부디 20년동안사랑받고 이젠 버림을안당하길바래여~~!!

    • BlogIcon 맹태 2010.01.25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강아지가 느꼈을 감정이 어땠을지..
      그렇게 운전자를 확인하면 언젠가 만날 수 있을거라는 생각으로 그랬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더군요..

  3. BlogIcon Phoebe 2010.01.25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잃어버린게 아니고 버려졌다면 정말 맘아픈 일이네요.
    부디 좋은 인상의 새 주인님이 사랑을 듬뿍 주셧으면 합니다.

    • BlogIcon 맹태 2010.01.25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속도로 휴게소 직원분들 말씀이 고속도로를 통하지 않고는 출입하기 어려운 곳이라, 길 잃은 강아지일 가능성은 낮다고 하더라구요.
      휴게소 소장님이 예쁘게 잘 키워주시겠지요.^_^

  4. BlogIcon Mr.번뜩맨 2010.01.25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세상에 개만도 못한 사람들이 많아서 지구가 걱정입니다.
    앞으로 가슴아픈 일은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ㅠ.ㅠ

  5. BlogIcon 달콤시민 2010.01.25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를 진짜 아직도 애완용, 관상용, 인형으로 생각하고 키우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이 참 안타까워요..
    예쁠땐 사랑해주다가, 아프거나 돈이 많이 들게되면 가차없이 버리는 어휴..

    직접 그리신 저 강아지 그림의 눈빛이 참 많은걸 얘기해주는 것 같아요

  6.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0.01.25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강아지 중에는 너무나 멋진 이야기를 가진 종이 많죠.
    강아지 보다 못한 사람도 있지만..

    • BlogIcon 맹태 2010.01.25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골든리트리버랑,..
      그 뭐죠..알프스에서 볼 수 있을것 같은 목에 술병 달고 다니는 큰 개가 좋아요.
      아, 그렇다고 술이 좋다는 것은 아닙니다.ㅎㅎ

  7. BlogIcon 커피믹스 2010.01.25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를 버리는게 참 문제입니다.한번씩 유기견들 보면 불쌍하기도 하고 ,겁나기도 하고.
    키우다 버린 주인들이 문제에요.끝까지 책임을 져야지 안그러면 키우지를 말든가.

    • BlogIcon 맹태 2010.01.26 0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커피믹스님 말씀을 듣고 보니, 어릴적 강아지를 사달라고 조르고 졸라도, 여러가지 상황을 설명하며 절대 사주지 않으셨던 우리 부모님의 선택이 이해가 되네요.
      하나의 생명을 책임지는 것이 결코 가벼운 일이 될 수 없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감사합니다~ ^_^

  8. 보리 2010.01.28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동물농장 홈페이지에 가봤더니 그 소장이라는분이 안키운다고 제보하신분한테 키우라고 했다더군요..어쩜 방송에서는 키운다고 하시더니....강아지는 지금 그래서 아직도 보호소에 있는중이구요...
    맘이 너무 아프네요..두번 버려지는거같아서..ㅠㅠ

강아지 학대와 관련된 뉴스가 이슈가 되길래 무슨 일이 있었는지 찾아 보았더니, SBS TV동물농장에서 강아지 학대범을 찾아내는 내용이 방송되었군요.

가엾은 강아지들의 사연을 접하고 나니, 제 삶에서 처음으로 키워본 강아지가 생각났습니다.


▶ 잔반을 먹고 장염에 걸린 강아지

군대에 있을 때, 갓 태어난 강아지 한마리를 사무실에서 키우게 되었는데 어느 날 갑자기 앓아 누웠습니다. 
강아지는 비틀거리며 물이 고여있는 웅덩이로 가더니 누워서 바들바들 떨고 있었습니다.
그러자 누군가 동물들은 죽을 때가 되면 물가로 간다는 말을 해 주었습니다.
태어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강아지가 죽음을 예감한 것인가? 아, 어찌나 마음이 아프던지요.

보다 못한 간부 한분이 강아지를 데리고 동물병원에 다녀온 후에야 원인이 장염인 것을 알았습니다.
생존율이 20%도 안될것이라고, 오늘 밤을 넘기기 어려울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습니다.
평소에 어떤 음식을 주어야 할지 몰라 먹고 남은 짬밥을 먹였거든요. 반찬으로 돈가스가 나오는 날이면 이빨이 없는 강아지를 위한다고 나름 꼭꼭 씹어서 먹였는데도...
먹고 싶은거 참아가며 아껴서 남겨 온 돈가스였지만, 어미 젖을 먹어야 할 어린 강아지가 소화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입니다. 무지함이 강아지를 아프게 했던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강아지에게 밥 한번 챙겨주지 않던 선임이 '(밥 먹인)니가 죽인거다!' 할 땐 얼마나 야속하던지. 그 선임이 이 글을 보고 있다면, 이제는 말할 수 있겠네요. "너가 밥이나 한번 줘봤냐!")

동물병원에서는 주사기에 설탕물을 넣어 강아지에게 계속 먹여보라며, 하지만 큰 기대는 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강아지를 무척이나 예뻐하던 군무원 아저씨께서는 강아지의 숨이 끊어지면 묻어준다며 땅까지 파 놓으셨습니다.

강아지에게 돈가스를 먹인 내가 죽인 것이라는 선임의 말도 생각나고, 군무원 아저씨가 뒷마당에 파 놓은 구덩이가 생각나서 제 마음은 더욱 간절해졌습니다.
자꾸만 물가로 가려는 강아지를 붙잡아 무릎에 눕히고 입 속으로 설탕물을 흘려 넣었습니다.
하루 종일 설탕물을 흘려넣고, 당직자 인계사항으로 계속 설탕물을 넣어줄 것을 부탁했습니다.


▶ 설탕물의 기적?!

다음 날 아침, 사무실로 가는데 저 멀리서 어느 때보다 신난 모습으로 저를 향해 미친듯이 달려오는 강아지를 보았습니다. 정말 말도 안되는 광경에, 말도 안되게 기뻤습니다.

"야! 나 다 나았어!" 마치 이렇게 소리치며 달려오는 듯 ^_^

그렇게 설탕물로 기력을 회복한 강아지는, 말 그대로 "죽다 살아났기" 때문인지 활달하게 자랐습니다.
무서운 것이 없었는지 사령관 관사에 놀러가서 사령관 애완견과 장난을 치다가, 쫓겨나게 되었지만요. ^_^
(강아지를 키우고 있는 제 친구에게 맡겨졌는데, 먼저 키우던 강아지가 '지옥에서 돌아온' 이 녀석의 등쌀에 못 이겨 해서 결국 친구네 시골로 보내졌습니다.^^ 지금은 입양하신 분들과 소식이 끊겼다고 하는데.. 잘 지내고 있길..)
 

▶ 동물보호법 = 동물학대범 보호법?

우리가 흔히 욕설이라고 생각하여, 온라인에서 금칙어로 설정되어 있는 단어 따위로는, TV동물농장에 출연한 강아지 학대범, 그 분(?)을 수식할 수 없을 것입니다. 또한 이런 상황에서 "개"를 욕설로 사용하는 것은 식육목 개과의 포유류에게 무척이나 실례가 되는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
동물을 학대하는 사람은 연쇄살인범과 같은 흉악범죄자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고 하니, 정신감정을 받도록 하는 것도 좋겠습니다. (출처: 동물학대와 범죄자들)

모든 생명은 아름답습니다.

동물보호법이 보다 엄격하게 적용되고, 처벌과 동시에 정신감정과 치료가 병행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더불어 동물학대범죄(특히 사람과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반려동물에 대한 학대행위) 대해 무겁게 처벌함으로써
동물에 대한 학대 역시 명백한 범죄라는 사실이 널리 알려져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길 바랍니다.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hoebe 2010.01.20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 기르는 사람으로서 찬성합니다!
    동물을 지켜보면 말을 못하지만 너무 영리하고 생각도 많이 하는것 같아요.
    그런 동물을 괴롭히는건 정신병이겟지요.
    아뭏든 그런 사람들 없어져야 할텐데....
    감기 조심 하세요.^^

    • BlogIcon 맹태 2010.01.20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강아지 너무 키우고 싶어요.
      강아지들의 눈빛도 좋고, 군복무할 때, 당직서면서 저 강아지랑 단 둘이 있을때는 숨바꼭질도 하고 그랬거든요.ㅋ
      (벽 뒤에 숨은거 뻔히 알면서 숨은척 하고 있다가 나타나면 놀라는척..강아지가 이 놀이를 좋아했는데.ㅋㅋ)
      얼마 전에 보았던 '더 코브: 슬픈 돌고래의 진실'을 보니 돌고래도..사람과의 교감이 엄청난 듯..
      돌고래도 키우고(?) 싶지만, 자연을 소유하겠다는 욕심만큼 무서운 욕심이 없는것 같아요. 그냥 돌고래들이 나를 친구로 생각해 주는 정도...?ㅋㅋ

      아, 댓글 작렬. 감사합니다, 피비님~

  2. BlogIcon 달콤시민 2010.01.20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막 눈물나요.. ㅠ
    저도 강아지랑 같이 살고있는데요, 정말 밥먹을때 옆에서 그 애처롭디 애처로운 눈빛을 보면 음식 안주기가 넘 힘들어요..
    말못하는 동물이라고 동물 학대하는 사람들보면 진짜 .. (욕이 나올까 차마 못쓰겠어요!)
    동물보호법이 더 강화됐음 좋겠어요 흑흑.. 학대범들 나빠요!

    • BlogIcon 맹태 2010.01.20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디즈니/픽사의 애니메이션 'UP'에 말하는 강아지 나오는데, 목에 강아지들이 말할 수 있는 장치를 달고 다니거든요. 그런게 정말 있다면, 동물농장에 나온 학대받은 개들한테 증언 받아서 처벌할 수 있을텐데..!

      악!!!
      그러고보니 저 너무 끔찍한 기억이 떠올랐어요..
      그건 다음에 포스팅 할께요..ㅠㅠ

  3. BlogIcon 커피믹스 2010.01.20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릴때 큰 누렁이 키웠는데 잃어버려서 얼마나 울었던지...

    • BlogIcon 맹태 2010.01.20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ㅠㅠ 동물들과 의사소통이 된다면..
      아, 그러고보니 '애니멀 커뮤니케이터'라는 직업의 '하이디'라는 미국인 여성을 봤던 기억이 나네요..

      전 지금까지 키워본 강아지는 군대에서 키웠던 저 강아지가 유일해요.ㅠ 강아지 키우고 싶은데..ㅎㅎ

  4. BlogIcon White Rain 2010.01.20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귀여운 강아지를...ㅠㅠ.
    오로지 함께 사는 사람 하나 보고 살아가는데, 상처가 컸을 듯 해요.
    동물도 감정이 있는데 말이에요. 단지 모를 뿐.

    눈망울을 보면 강아지가 늘 말을 걸어온다는 걸 알 수가 있어요.

    그나저나..설탕물 먹고 활달하게..무럭무럭 자란 강아지...^^. 명랑 성공기입니다.

    학대하는 일은 무조건 사라져야 합니다. 그런 분들에겐 집에 샌드백을...선물!

    • BlogIcon 맹태 2010.01.20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맞아요. 전 강아지 눈빛이 너무 좋아요..
      강아지를 키울 수 없는 상황이 원망스러워요ㅠㅠ

      그런데..동물학대하는 인간에게..
      샌드백 선물하기 좀 아까워요..
      그냥 샌드백으로 만들어버리는건 어떨...?ㅋ

  5. BlogIcon 포도봉봉 2010.01.20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집 강아지도 어렸을 때 뭐 잘못 먹어서 정말 몸이 굳어지면서 죽을 뻔했는데... 설탕물 먹고 살아났어요. 강아지들에게 설탕물은 정말 만병통치약인가봐요.
    요즘도 가끔 우리집 강아지가 밥 안먹고 속이 안 좋아보이면 설탕물 먹인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