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살아 있는 전설, 최동원 투수를 추모하며

“전력투구, 그 이름으로 그대를 기억하렵니다”

김형오 


야구가 삶의 전부였던 사람, 그 인생 전체에 ‘퍼펙트 게임’이란 별칭을 붙여 주고 싶은 사람, 최동원. 나는 그대를 감독이라기보다는 ‘투수’란 이름으로 부르렵니다. ‘전력투구로 인생을 살다 간 사나이’로 기억하렵니다.

벌써 27년 세월이 흘렀군요. 1984년, 그대 혼자서 4승을 따낸 한국 시리즈를 우리는 잊지 못합니다. 나는 스탠드에서 땀에 흠뻑 젖어 그대를 응원했고, 한편으로는 저렇게 혹사시키는 감독이 야속했습니다. 나라면 벌써 쓰러졌을 텐데, 저러다가 팔을 영영 못 쓰게 되는 건 아닐까 걱정스러웠습니다. 그러나 그 다음날도 그대는 ‘무쇠팔’이란 별명에 걸맞게 늠름하고 팔팔한 모습으로 마운드에 섰습니다. 그날 이후 그대는 살아 있는 전설, 불멸의 신화가 되었습니다.

어제 저녁 그대 빈소에 다녀왔습니다. 빈소를 둘러싼 수많은 조화들, 그 중 내 이름표를 단 꽃이 나보다 먼저 조문을 와 잘 보이는 곳에 고개를 숙이고 서 있더군요. 군복을 입은 외아들 기호군이 너무나 늠름해 보여 오히려 ‘찬란한 슬픔’으로 다가왔습니다.

분향을 하면서 그대가 던진 강속구를 받은 포수처럼 “스트라이크!”라고 마음 속으로 외쳤습니다. 그대는 정말 스트라이크처럼 멋지고 강렬한 삶을 살다 갔습니다.

학연? 지연? 그런 건 따지기 싫습니다. 그러나 나는 그대가 경남고 후배란 것이 늘 자랑스러웠고, ‘부산 갈매기’여서 더욱 정겨웠습니다. 청룡기‧황금사자기‧봉황기 등등 고교 야구 전성기, 동대문야구장에서 자랑스러운 후배의 역투를 소리 질러 응원하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갈매기를 한자로 쓰면 ‘백구(白鷗)’인가요? 그대가 그라운드에 내리꽂던 공도 ‘백구(白球)’입니다. 그대가 떠나는 하늘가, 백구(白球)처럼 하얀 낮달이 뜨고, 부산 앞바다의 백구(白鷗)들이 슬피 울며 배웅할 것만 같습니다.

최동원 투수, 최동원 후배! 나는, 그리고 우리는 불세출의 투수, 전력투구의 화신인 그대를 영원히 잊지 못할 것입니다. 그대 떠나는 날엔 하늘에서 왠지 주먹 만한 우박이 우리 가슴 속으로 떨어져 내릴 것만 같습니다. 그대가 이 지상에 던지는 마지막 직구처럼…. 삼가 명복을 빕니다. ♠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산갈매기 2011.09.15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청춘의 한때를 열광으로 몰들였던 우리 생애 최고의 투수,
    최동원 선수의 명복을 빕니다.
    영면하소서.

  2. 굿바이 2011.09.15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가세요 나의 영웅, 내 청춘의 갯츠비...

  3. 일레븐 2011.09.15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등번호 11번. 우리는 당신의 일거수 일투족을 일일이 기억하고 추억할 것입니다.

  4. 동그라미인생 2011.09.17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동원, 이름자에 걸맞게 그는 최고로 멋지게 동그라미와 원의 인생을 살다 갔습니다.
    동그란 원형의 야구공 인생.

  5. 참치 2011.09.22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위기 상황을 맞더라도 그대는 동원할 수 있는 최고의 투수였습니다. 이제 하늘나라 팀 단독 투수로 날마다 힘껏 태양을 던져 주기 바랍니다.

  6. 조나단 2011.09.27 0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구야, 훨훨 날지 마라, 그런 제목의 영화가 생각납니다.
    그러나, 백구와 함께 훨훨 날아가소서.

4월의 마지막 날인 30일, 김형오 국회의장은 모교인 경남고등학교를 찾았습니다.

강당으로 가는 길, 학창시절을 추억해 봅니다.



경남고 20회 졸업생인 김형오 의장은 65회(3학년), 66회(2학년), 67회(1학년) 졸업생이 될 까마득한 후배들에게 "젊은이여! 꿈으로 세상을 바꾸자!" 라는 주제로 특강을 했습니다.
강단에 선 김형오 국회의장

"반갑습니다!" 우렁찬 목소리로 머리 숙여 인사하는 학생들




김형오 의장은 특강을 통해 1000여명의 후배들에게 징기스칸, 제임스 카메론 감독, 스티브 잡스의 예를 들며 "꿈과 열정을 갖고 도전하는 삶"을 주문했습니다.
특히 370명의 3학년 학생들에게는 성적으로 인해 실망하지 말고,
각자의 분야에서 1등이 되면 모두가 1등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습니다.

강당을 나서는 김형오 의장에게 악수를 청하는 아이들

이 날도 역시나 학생들의 사인공세가 이어졌습니다.
방명록을 적는 김형오 의장 뒤로 빼꼼히 나타난 한 학생

"응..?"

싸인을 받으러 온 학생이었습니다. ^_^


뒤이어 학생들이 싸인을 받으려 몰려들자 김형오 국회의장은 "시간이 없어서 너희들의 이름을 적어줄 수 없고 싸인만 하는 점을 양해해 달라"며 싸인을 해주었습니다.
후배들의 싸인공세가 싫지 않은 표정입니다.^_^


이 때, 나타난 아까 그 학생!!
친구들에게 자랑합니다.

"난 1등으로 받았지롱~"

최호석 학생은 "의장님 싸인 받기"에서 1등을 했습니다.
각자의 분야에서 1등을 하라는 선배님의 주문에 가장 빨리 응답한 학생이군요! ^_^

"사과 속의 씨는 셀 수 있지만, 씨 속의 사과는 셀 수 없다."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품고, 오늘도 열심히 공부하는 경남고등학교 학생들에게 힘찬 응원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경남고 화이팅!!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이너스 2010.05.01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회사도 경남에 있다보니 경남고 출신들이 많이 있던데...^^
    잘보고갑니다.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2. 김영삼 2010.05.01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 인재들이 모였다카더니 김형오 의장이 거기 출신잉교? 후배들한테 박수도 받고 기분 좋았을끼구마~

  3. 김산수 2010.08.22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최호석왜저래생김?.

  4. 김산수 2011.07.29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치질이다


 이 편지 내용은 김형오 국회의장과 경남고등학교 동기인 윤영걸님이 보내온 e메일 입니다. 윤영걸님은 미국으로 간 지 24년만에 편지를 보내온 거라고 하는군요.  편지를 읽은 김형오 의장이 출력한 편지 하단에 친필로 편지받은 소감을 적어넣었군요."미국 간 지 24년만에 보낸 편지.우리 부모님 오래전 30여년 전에 돌아가셨는데 그것도 이 친구는 몰랐던 것 같아요." 

10대의 우정이 몇 십년이 흐른 지금까지 훈훈하게 이어지고 있는 e-메일 내용을 소개합니다. [관리자]

 

보낸 날짜 : 2010년 3월 5일 금요일, 오후 15시 34분 56초 +0900
보낸이     : "eyoung yun"ekyun125@hanmail.net
받는이     :  "김형오 국회의장님" khospeaker@daum.net

의장님, 경고20회, 윤영걸입니다.
비서실의 친절하고도 상냥한 목소리가 잔잔한 감동을 전해 줍니다.
강산이 4번이나 변한 지난 세월들, 눈썹까지도 하얗게 변한 산신령같은 저의 모습입니다.
동기회 홈페이지를 통해 의장님의 근황을 접하곤 합니다, 많이 바쁘시죠?
의장님도 따님의 결혼을 통해 이젠 할아버지라고 불리시겠죠? 모든것이 참으로 자랑스럽습니다.
저는 이 곳 Orange County에서 살며 주말(토,일)에는 한국학교(베델 한국학교)교장으로 교사들을 섬기며 2세들의 한글교육을 비롯해 뿌리교육에 열심을 다하고 있습니다.
동기들, 박병철(에베레스트 회장), 이기현(농장경영), 윤성수(방사선과), 김옥석(산부인과), 노상길(가정주치의), 김준연(치과), 김길응(한의사), 김석일(무역업)-- 다 들 잘 지내고 있지요.
작년부터 저는 민주평통 오렌지-샌디에고 해외지역협의회 자문위원으로(교육분과위원장)통일 기반조성에 자그마한 모퉁이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다음달 4월19일(월)부터 22일까지 3박4일동안 쉐라톤 워커힐호텔에서 북미주지역(미국,캐나다)위원들을 초청하여 강연 및 보고회가 있게 됩니다.
저도 100여명의 동료들과 함께 참석을 한 후, 강릉지역협의회와의 자매결연식에 참석하고 25일(일)에 돌아옵니다.
의장님의 일정이 허락하는 범위에서 잠깐이라도 뵐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형편이 어려우시면 해외방문길에 이 곳에 잠깐 들리시게 되면 그 때라도 뵐 수 있을지요? 많이 많이 보고싶습니다. 저의 휴대전화번호는 (9*9) 3*9-92** 입니다.
참, 문안이 늦었습니다. 부모님은 건강하신지요? 그리고 형님께선요? 형님께서 새로 전축을 사셨다고 집에서 음악을 듣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또한 추운겨울에 어머니께서 군고구마를 사 주셔서 맛있게 먹던 기억도 떠오릅니다.
늘 건강하시고 국정운영에 더욱 더 많은 지혜를 주시길 주님께 기도합니다.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www.identita.fr 2015.04.10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과 학부모가 함께 준비한 공연을 통해 활동비를 마련하여, 도움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시설과 단체에 성금을 전달하고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