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파이낸스투데이] 김형오 국회의장..영등포 경찰서 방문 "격려" (바로가기 클릭)

[뉴시스] 김형오 국회의장 영등포경찰서 구내식당에서 자율배식 (바로가기 클릭)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일엔 케이크, 추석엔 송편, 설날엔 떡국, 국군의 날엔 ‘군인들을 위한 특식(?)’ 등.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드는 것, 바로 평소에 먹지 못하는 특별한 음식을 먹을 수 있기 때문인데요. (저만 그렇게 생각하나요? ^^;)
그렇다면 10월 21일, 경찰의 날을 하루 앞두고 국회의장이 방문한 경찰서에서는 어떠한 특식이 나왔을까요?
서울영등포경찰서를 방문한 김형오 국회의장이 먹은 특별한 날을 위한 경찰들의 특별한 음식을 소개합니다.

▲경찰의 날을 기념해 그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격려하고자 서울영등포경찰서를 방문한 김형오 국회의장.

20일 의장님의 경찰서 방문 세부일정을 확인하던 중 나의 레이더에 잡힌 것!!
'경찰관, 전·의경과 함께 특식 먹기.'
오~ 특식이라니, 특식이라니.
'경찰의 날을 기념해 국회의장과 함께 먹는 특식이면 분명히 푸짐할 거야'
특식에 대한 기대감을 안고 '룰루랄라' 경찰서 방문 일정을 따라 나섰습니다.

▲김형오 국회의장을 열렬히 환영해 주는 전·의경들.

정지효 영등포경찰서장의 간단한 업무보고 후 바로 특식을 먹기 위해 식당으로 내려갔습니다.
그 곳에는 이미 먹을 준비를 끝낸 전·의경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는데요.
어떤 특식이 나올까 기대에 찬 마음으로 무심코 그들의 배식판을 쳐다보던 중. (일부러 쳐다본 것은 아닙니다. 정말로 무심코입니다. 무심코!!)
 

▲무심코 보게 된 한 의경의 배식판.

한 의경의 너무나 휑한 배식판이 눈에 띄더군요.
특히, 저 맑은 액체는 무엇인가요?
너무나도 해맑은 모습으로 국그릇에 당당히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저것의 정체는?

▲서울영등포 경찰서의 주간식단표. 메뉴를 살펴보니 오히려 다른날의  메뉴가 더 좋아보이는 이유는 왜일까요?

아~쇠고기무국이군요.
그렇다면 쇠고기와 무는 어디로 갔나요?

▲푸짐한 건더기 확보에 성공한 다른 의경의 배식판.

또 다른 의경의 배식판을 봤습니다. 아~ 여기는 건더기가 푸짐하군요.
그렇습니다. 오늘 서울영등포 경찰서의 특식, 쇠고기 무국은 복불복(福不福)게임인 것입니다.
잘 푸면 푸짐한 건더기를, 그렇지 않으면 해맑은 국을 먹어야 하는 '경찰의 날 기념배 복불복(福不福) 게임'이 지금부터 시작된 것이지요.

▲출렁출렁, 넘실거리는 국을 보니 마치 맑은 강물을 보는 듯 하군요. 

아~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너무나도 맑은 국을 푸셨습니다. 실패~~

▲익숙한 자세로 국을 푸는 의경, 그 모습을 뚫어지게 지켜보는 의장님.

쇠고기 무국의 건더기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안정되고 요령있는 자세가 필수.
먼저 의경이 시범을 보이고 있습니다.
'국을 푸기 위해 깊숙이 허리를 숙입니다. 굽히지 않는 무릎이 포인트!!'
이 모습을 유심히 쳐다보는 의장님. 게임의 필승을 다지고 계십니다.


드디어 의장님 차례가 왔습니다.
의경의 시범대로 신중히 그리고 깊숙이 허리를 숙여 국을 푸고 있는 김형오 국회의장.
아~뭔가 자세가 불안 불안합니다. 그 모습을 본 정지효 영등포경찰서장이 옆에서 코치를 하고 있군요.
두궁두궁두궁....결과는?

아~실패입니다. 건더기가 없습니다. 너무나도 맑은 국입니다. 그렇다면 옆에서 코치하던 정지효 경찰서장님은?

▲의장님 옆에 나란히 앉으신 정지효 경찰서장님.

아~ 역시 정지효 경찰서장님도 건더기 확보에 실패하셨습니다. 두 분 다 표정이 그리 밝지 않습니다.

▲기도하시는 의장님.

맑은 국을 앞에 두고 기도하시는 의장님. 무슨 기도를 하시는 걸까요? 쇠고기 한점~~?


참고로 제가 푼 국입니다.
그나마 무와 쇠고기가 보이지만 직접 해보니깐 너무나 어려웠습니다.
국자에 건더기를 확보해도 자석이 붙어있는지 그것들이 식판에 잘 떨어지지 않더군요. ㅠ ㅠ 

▲ 오늘의 진정한 특식인 너무나도 맛있었던 수육보쌈입니다.

해맑은 쇠고기국에 실망한 마음을 위로해 준 수육보쌈입니다.
특식다운 크기와 맛을 자랑해 우리의 입을 흐뭇하게 해 주었습니다.^^

너무나도 즐거운 복불복 게임은 물론 맛있는 수육보쌈을 준비해 주신 서울영등포경찰서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달콤시민 2009.10.21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아침도 못먹었는데 넘넘 배고프네요 ㅠㅠ
    그나저나 경찰의 날엔 경찰들 모두 모여서 삼겹살이라도 구워먹을 줄 알았는데 ^^;

    수고하시는 우리 경찰들 화이팅!

  2. BlogIcon 아라누리 2009.10.21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찰들이 정말 수고하시네요. 잘보고 갑니다.

  3. 기파랑 2009.10.21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네요...국회의장님도 식당에선 복불복이라는 내용 ㅋㅋ ..그나저나 경찰의 날인가봐요...어쨌든간에...홧팅!!

  4. ㅋㅋㅋ 2009.10.21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대 음식이라면 뭐니 뭐니 해도 똥국이 최곤데...

  5. BlogIcon 공영재 2009.10.21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0년대 회사 다닐때... 1년에 한번 정도 소고기 무국을 주었는데, 배고픔을 못이겨 먼저가서 배식을 받으면 허연 국물에 기름덩어리 두개 정도였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고참들은 소고기 무국 나오는 날은 조금 천천히 가서 배식을 받더군요. 소고기는 다 밑에 가라앉아 있어서 늦게 배식 받아야 몇첨 얻어 먹는다는 군요. 하하하하....

  6. BlogIcon 저녁노을 2009.10.21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저는 정말 고기가 없는 줄 알았습니다.
    복불복 게임이었군요.

    잘 보고 갑니다.

  7. 미국산쇠고기 2009.10.21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산쇠고기~^^

    • BlogIcon 포도봉봉 2009.10.21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원산지 확인해봤는데 호주산이더라구요^^

    • BlogIcon 칸타타~ 2009.10.21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식사의 핵심은 엄청나게 큰 돼지고기 수육이었죠.
      고기를 아주 시원시원 잘랐더군요.

    • 왜 호주산을 드시나? 2009.10.21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 좋아하는

      값싸고 질 좋은 미국산소고기 많이 드셔서 없애주셔야죠.

    • BlogIcon 맹태 2009.10.21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골라 먹을 처지가 되나요.
      배식 나오는대로 먹는거죠.

      호주산도 좋거든요~

      좋은 의견 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은 관심 가져 주세요~

    • 평소엔 미국산.(울 전경들 많이 드시고 계시죠) 2009.10.21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높은 분 왔을땐 호주산...


      알 만한 분들은 드시기 싫으니까요.

    • BlogIcon 맹태 2009.10.21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높은 분 오면 호주산, 평소엔 미국산을 배식한다는게 확실한가요?
      소고기 잘 안먹기도 하지만, 전 통 미국산 쇠고기로 요리한다는 집은 찾을 수가 없더라구요. 원산지표기법 위반하는건가??

    • 이 분 신문도 안 보시나. 2009.10.21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정부에서 죽도록 사랑하는 미국산 쇠고기

      지들은 안 먹고 전경들만 먹인다고

      기사 못 보셨나요?

      호호호

    • BlogIcon 맹태 2009.10.21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보긴 봤는데 정부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모두 미국산 소고기를 죽도록 사랑하진 않는답니다 ^_^

      군에서만 미국소고기를 소비한다는 것은 문제가 될만한 것이지만, 앞으로 긴장해야겠네요. 저 개인적으로도 그리 반가운 먹거리는 아니라서요.

      댓글 감사합니다~

  8. BlogIcon 포도봉봉 2009.10.21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의 의문이 풀리다' 댓글은 저 혼자만 간직하기 위해 삭제했습니다. 영어를 못하는 저를 위해 친히 댓글을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9. 깡통 2009.10.21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위를따짖것이아니라 공평해야죠..........

  10. macdori 2009.10.21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좋은 미쿸산 쇠고기 값도 싼데, 듬뿍 좀 넣어주지 그랬삼? 아니면 밀수한 캐나다산이나 칠레산은 더 싼데, 이왕이면 그런 것도 좀 내와서 형오랑 청장이랑 듬뿍 좀 주지 그랬어. 우리 전의경들만 너무 포식하는거 아냐?

    • BlogIcon 맹태 2009.10.21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떻게 그렇게 잘 아시죠?
      캐나다산 칠레산 밀수경험이 있으신가요?ㅎㅎ

      의장님과 청장님도 드실만큼 드셨겠죠~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1. 촌철살인 2009.10.21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이 재미 있네요.... 연출한 것도 아닐텐데. 카메라잡이가 누군지 몰라도
    센시가 있네용ㅇ...

    의장님 표정... 정말 심각하네요.. 저희 동네 정육점에 값싸고 질좋은 젖소고기 많은데...ㅋㅋ

  12. 예비역 2009.10.21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 같아도 소고기 안 퍼먹겠네요.

    미국산은 좀 거부감이 드는게 사실임.

    원산지 표기도 항상 뉴스에서 다뤄왔듯이 믿을만한건 아니고.

  13. 소고기 반찬 나오는 날 2009.10.21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짬고양이 회식날~

  14. BlogIcon pennpenn 2009.10.21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푸는 노하우부터 배워야 할 것 같군요`
    건더기 위주로요~

    • BlogIcon 맹태 2009.10.21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 국자를 든 손으로 국통을 살짝 기울여 하체에 기댄다.
      1-1. 이 때, 식판을 내려놓으면 국을 푸는데 시간이 오래 걸려 뒤에 기다리는 이들이 짜증을 내므로 식판은 들고 있도록 한다.

      2. 국자에 온 몸의 감각을 집중하여 건더기를 담아낸다.
      2-1. 이 때, 다른 한 손의 균형이 무너져 식판의 밥을 쏟지 않도록 유의한다.
      2-2. 평소 고기의 질감을 잘 파악해두어 무나 감자등이 고기보다 많게 담기지 않도록 한다.

      3. 국자의 길이가 길어서 식판에 국을 담기가 힘들기 때문에 연습을 거듭하여 국물과 건더기를 흘리지 않고 담는 기술을 터득한다.

      4. 맛있게 먹는다.

      이 정도면 될까요?ㅎㅎ

  15. 이상한 2009.10.21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찰의 날인대 쉬지도 못하고 특별 사역하는 후배들아 고생이 많어
    그래도 유군보단 식단이 찐짜 좋은건대 힘내라 전의경 화이팅

    • BlogIcon 맹태 2009.10.21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ㅠㅠ 부대 방문 있는 날이면 오히려 더 힘들죠.
      경찰의 날에 쉬지도 못했는데도 불구하고 반갑게 맞이해 주신 수고한 우리 전의경 여러분들, 항상 여러분의 수고에 감사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16. 서울시민 2009.10.21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아~ 넘 웃겨요ㅋㅋㅋ
    저 리얼한 표정 참 잘 잡으셨네요ㅋㅋ

  17. 김진혁 2009.10.23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처럼 건더기 확보 방법 잘 숙지해 두면 다음에 편하겠는데요...^^ 글구 참 댓글을 푸근하게 달아주는것 같아 좋습니다. 수고하세요...

김형오 국회의장, 내일 오후 경기 파주 방문

- 내일 오전, 경찰의 날 맞아 영등포 경찰서 격려 방문


김형오 국회의장은 ‘우리땅 희망탐방’3주 째로 접어드는 내일(10.20 화) 경기도 파주를 방문한다.

김 의장의 희망탐방은 국회 국정감사 기간인 약 한달 동안 이뤄지는 민생 현장 시찰로 우리 국민의 삶의 현장, 산업 현장을 구석구석 돌아보고 국회의장 으로서 국민의 목소리를 국정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김형오 국회의장은 내일 우리나라 최대 문화 산업단지인 파주출판단지를 시찰하고, 이어 전세계 디스플레이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 파주LCD 산업단지를 방문하여 현황을 보고 받고 생산 라인을 둘러볼 예정이다.

이어 김 의장은 문화예술인 마을로 잘 알려진 헤이리를 둘러보고 문화예술인과 간담회도 갖는다.
김형오 국회의장은 지난 10월 9일 희망탐방의 일환으로 평택에 소재한 해군 제2함대와 쌍용자동차를 시찰하는 등 경기도를 방문한 바 있다.

모레(10. 21 수) 경찰의 날을 앞두고 김형오 국회의장은 내일(10. 20 화) 오전에 영등포 경찰서를 방문하여 경찰간부 및 방범순찰대, 전·의경 등을 격려할 예정이다.

김형오 국회의장의 경기 파주 방문은 최거훈 국회의장 비서실장, 고성학 국회의장 정무수석, 허용범 국회대변인 등이 수행한다.

※참고 :
△14:30 출판단지 시찰
△16:00 LG LCD 산업단지 방문
△17:00 헤이리 시찰
△18:00 문화예술인과의 간담회

(끝)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달콤시민 2009.10.19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내일 '경기도' 파주에 오시는건가요? *.* ㅎㅎ
    경기도 방문을 환영합니다~ ^^
    오늘부터 저희 경기도 파주에서는 DMZ 평화대장정을 하고 있어요~ ^^
    파주는 정말 뜨는 도시인가봅니다~ ^^

    저는 국회의장님이 하는 일이 무엇인지 정~말 전혀 몰랐었는데요 ^^; (제가 좀 많이 무식하여.. ㅜ)
    뉴스에 나오는 일들 말고 안나오는, 실제로 많이 하시는 업무들 쉽게쉽게 잘 알려주셨음 합니다~ ^^


20일 '경찰의 날'을 기념하여 서울 강서경찰서를 방문한 김형오 사무총장과 박근혜 대표가 무전을 통해 관내 경찰관들을 격려하고 있다./2004.10.20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