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어느 덧 2009년도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한 해를 돌아보며 아쉬웠던 부분은 되짚어보고, 모자랐던 점은 반성하여

보다 나은 새해를 위한 계획을 세워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그리고 2009년 각 분야에서 도움을 주신 분들께 감사하는 마음을 전하고
바쁜 사정으로 연락이 뜸했던 지인들에게 안부 전화 한 통 건네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럼 2009년의 마지막 '만사형통 넷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 지난 주 정치 관련 주요 이슈입니다.
- 김형오 의장 중재 속에 여야, 예산안 연내처리 노력 합의
- 김형오 국회의장과 반구대암각화


* 연말이 될수록 잊어서는 안 될 사람이 있습니다.
- 위기에 처했을 때 우리가 마지막으로 믿는 사람은?




* 피부색과 머리색이 다른 우리 이웃과 더불어 사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 김형오 의장과 다문화가정 엄마들의 인연
- 훗날 다문화가정 아이들이 영화감독이 되면?


* 대한민국 연예인들, 국내외할 것 없이 활동영역을 넓히고 있네요.
- 한류스타 류시원의 저력은 무엇인가?
- 무한도전 달력, 오타에 숨겨진 의미는?


* 연말이 되면 단골로 등장하는 양대산맥은 '각종 시상식'과 '송년회 술자리'겠죠?
- 제10회 2009 대한민국 국회대상 시상식 현장
- 아이리스 드라마 종영 후 이병헌, 김태희가 한자리에.
- 유쾌한 KBS연예대상, 시상식이야? 개콘이야?
- 술자리에서 티내지 않고 술 적게 마시는 방법




* 여러분들은 크리스마스를 어떻게 보내셨나요?

- 크리스마스, 솔로를 위한 아이폰 무료어플 4가지.
- 아이들이 정말로 받고싶은 크리스마스 선물은?


* 최근에 화제가 된 르뽀와 다큐를 통해 우리 언론의 현 주소를 논해봅니다.
- 이태원 살인사건'파헤친 PD저널리즘의 근성
- <아마존의 눈물>로 본 다큐멘터리 3년사






다가오는 새해에는 원하는 일들 모두 성취하시길 바랍니다.

앗~! 그 무엇보다 '건강'이 우선이라는 것 명심하세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년 화재로 인해 소방관들은 힘든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얼마 전에 대형화재로 소방관들이 부상을 입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나니 
국민들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김형오 의장은 지난 주에 구세군과 함께 하는 시간을 가진 데 이어
이번 주에는 앞서 언급한 고마운 소방관들이 근무하는 곳, 관악소방서를 찾았습니다.


관악소방서에 도착한 김
의장은 여러 국회의원과 소방관계자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현지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관악소방서의 관할지역에는
좁은 골목길을 둔 주택가도 많은데다
관악산, 서울대학교에
고시원, 원룸이 밀집된 고시촌이 있어서
화재에 취약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만큼 소방관들이 신경써야 할 일이 많다는 이야기겠죠?


김형오 의장은 열악한 여건 속에서도 묵묵히 제 역할을 다하는
소방관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그리고 그 뜻을 방명록에도 새겨 넣었습니다.


이 방명록을 보며, 저도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

소방관 여러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현황보고를 들은 우리들은 자리를 옮겨서 소방장비가 전시된 곳을 살펴봤습니다.
그리고 김형오 의장은 소방관 복장과 헬맷을 착용하더니 이렇게 외쳤습니다.

"출동~!"


김형오 의장도 이렇게 복장과 장비를 갖추고 나니 영락없는 소방관이군요.
그런데 이 차림새를 보는 순간, 최근에 있었던 '희망탐방' 때가  떠오르지 않으세요?
기억 안 나신다구요?


좌측 사진은 '백두산부대' 방문했을 때 군복 입었던 모습,
우측 사진은 '대한제강(부산)' 견학 당시 화생방 훈련 복장(?)을 착용했던 장면입니다.

이제는 기억나시죠?

직접 입어보고 써보고 느껴봐야 만족하는 
김형오 의장의 체험 본능(?)은 아무도 못 말립니다.
ㅎㅎㅎ

이곳 저곳을 둘러보고 나니 허기지더군요.
반갑게도 점심식사가 우리들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메뉴는 갈비탕~!


점심식사 분위기는 화기애애했습니다.

소방서에서 먹는 갈비탕은 어떤 맛이었는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식사를 마친 뒤, 우리들은 오성종 소방장(좌)와 이상무 소방교(우)를 통해
소방관들의 열악한 근무 상황에 대한 고충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 김형오 의장은 이번에 상정된 예산안이 통과되면
지방교부세의 형태로 내려갈 것이므로,

내년부터 3교대 근무가 가능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소방관들의 바람만큼 처우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서 안타깝습니다.
앞으로 보다 더 나아지길 기대해봅니다.


맛있는 갈비탕 식사를 마친 뒤, 
우리들은 관악소방서로부터 두 가지 선물을 받았습니다.

(값진 선물들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또 하나의 선물은 '불새'라는 도자기(좌)인데,
찻잔에 119를 형상화한 것으로
솜씨 좋은 관악소방서 서장의 작품이라고 합니다.


다른 하나는 심폐소생술 절차와 방법을 담은 타올이었습니다.
이것을 보는 순간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람의 뇌는 단 몇 분만 산소 공급이 끊겨도 그 기능을 상실할 수 밖에 없습니다.
심폐소생술을 통해 죽음의 위기를 넘길 수 있다면 그보다 값진 일은 없을 겁니다.
저도 타올에 새겨진 심폐소생술을 숙지해서 응급시에 조치할 수 있도록 대비하겠습니다.


식당을 나온 우리들은 소방관 여러분들과 함께 기념촬영 시간을 가졌습니다.


"아~ 의장님 너무 빨리 일어나셨어요. 다시 찍을게요~"


"다시 찍겠습니다. 김~치~" 찰칵~!


김형오 의장은 관악소방서 소방관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며 버스에 올랐습니다.
오늘 우리들의 방문에 신경써주신 관악소방서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우리가 손쓸 수 없는 재해를 겪게 됐을 때
국민들이 마지막으로 믿는 것은 바로 소방관 여러분들뿐입니다.

소방관 여러분들 힘내십쇼~! 화이팅~!!!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2.22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의미 있는 곳에 다녀 오셨군요.
    소방관들이 너무 홀대 받는것 같아서 전 가끔 가슴이 아플때가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