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김형오 국회의장, 어린이날 맞아 국회어린이집 방문


김형오 국회의장은 가정의 달 5월의 어린이날을 이틀 앞둔 오늘, 오전 10시부터 한시간 동안 국회 내에 위치한 국회어린이집을 방문해 어린이들과 여러 가지 놀이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함께 했다. 김 의장은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자 매년 어린이날, 크리스마스 등 뜻 깊은 날을 어린이들과 함께해 오고 있다. 

 


김형오 국회의장이 어린이들이 모여 있는 어린이집 유희실로 들어서자, 국회 제1, 제2 어린이집 원아 170여명은“의장님, 안녕하세요!”라며 큰 소리로 인사했다. 김 의장이 “나를 어떻게 알지요?”라고 놀라며 묻자, 아이들은 “텔레비젼에서 봤어요!”라며 씩씩하게 대답했다.

김 의장은 아이들에게 “여러분 반가워요! 내일 모레가 어린이날 이에요”라며, “어린이날은 뭐하는 날이죠?”라고 묻자, 한 어린이가 “쉬는날이요!”라며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김 의장은 원아들에게 어린이날 선물을 전달하며 “아빠 엄마 말씀 잘 들으세요! 튼튼하고 맑고 밝게 자라세요!”라며 눈높이를 맞춘 격려인사를 했다. 그리고 “부모님과 선생님께 ‘고맙습니다!’라고 인사하는 것 잊지 마세요”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김 의장이 인사를 마치자 아이들은 “감사합니다!”를 외치며 서로 김 의장에게 안기려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선물 증정을 마친 김 의장은 유희실에서 아이들과 함께 어린시절로 돌아가 게이트볼 굴리기, 빌더판에 공 맞히기 등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 야외로 이동해 북 두드리기 등 난타 놀이를 한 후, 색모래와 풀을 이용해 아이들 얼굴을 직접 그려 선물하기도 하고, 앞치마를 두르고 아이들과 함께 손수 김밥을 만들기도 했다.


김 의장은 어린이집 보육 교사들에게“어린이는 미래사회 주역입니다. 씩씩하고 슬기롭게 잘 자랄 수 있도록 어린이의 인격을 소중히 하고, 많이 사랑해 주세요”라고 당부하며 어린이날 기념행사를 마무리 했다.


한편, 오늘 김 의장의 어린이집 방문에는 박계동 국회사무총장, 안병옥 국회입법차장, 임인규 국회사무차장, 최거훈 국회의장 비서실장 등이 함께했다.


(끝)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화자 2010.05.03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전 국회 방송에서 국회의장님과 국회 어린이집 아이들과 김밥 싸는 모습이
    저보다 더 잘만드시는것 같습니다.
    케이트 볼 굴리기 ,빌터판에 공맞히기 하시는 모습이 정말 정말 보기 좋았습니다.
    미래 사회의 주역인 어린이들이 티없이 맑고 바르게 슬기롭고 씩씩하게
    자라날수 있도록 제정한 5월5일 기념일 이죠.
    어린이를 소중히 여기고 어린이의 행복을 어른들은 계속 "도모" 해야겠습니다.

[보도 자료]  국회 제2어린이집 준공으로 보육정책 선도



국회사무처는 24일 오전 11시 국회경내에서 김형오 국회의장, 관련 상임위 국회의원, 박계동 국회사무총장 등과 입소아동 학부모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 제2어린이집 준공식을 거행했다.

국회사무처는 지난 94년부터 국회직원 및 의원보좌직원의 자녀 보육시설인 국회어린이집을 운영해왔으나, 보육대기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음에 따라 이번에 추가로 146명을 수용할 수 있는 제2어린이집을 신축했다.


신축된 제2어린이집은 연면적 1,310㎡(396평)의 지상 2층 건물로, 보육실 12개소와 교사실 5개소, 유희실, 식당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내부 인테리어는 어린이의 성장과 정서에 적합한 친환경 마감재를 사용했음이 특징이다. 운영방식은 이화여대 사범대에서 개발, 운용중인 전문유아프로그램을 채택할 예정이다. 이는 국회가 그동안 방송, 교육·연수 분야 등에서 추진해온 대학교와의 관학 협력체제를 확장하는 의미도 지닌다.


김형오 의장은 축사에서 “육아문제를 개인에게 전부 짐 지워버리면 누가 아이를 낳을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우리 국회부터 미래세대를 위한 보금자리를 마련하여 저출산 문제해결에 앞장서 줄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현행 영유아보육법과 동법 시행령에 따르면 일정규모 이상의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사업장에서는 의무적으로 직장보육시설을 설치해야 하지만, 아직까지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는 실정임에 따라 금번 국회의 제2어린이집 준공은 타 공공기관 및 사기업의 직장보육시설 확대에 기폭제로 작용할 전망이다.



              ※ 문의 : 국회사무처 관리국 관리과 (T. 788-2019), 홍보기획관실 (T. 788-3806 )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바람흔적 2010.02.26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이는 나라의 보배죠.
    모든 정책과 지원을 어린이를 중심으로 펴야겠죠.
    늘 좋은날 되세요.

김형오 국회의장은 가정의 달 5월의 어린이날을 하루 앞둔 오늘, 오전 10시부터 한시간 동안 국회 내에 위치한 국회어린이집을 방문하였다. 이 자리에서 김의장은 어린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함께 하였고, 어린이집 보육 교사 등 관계자들을 격려하였다.

앞마당에서 크레파스 등 어린이날 선물을 전달한 김의장은 원아들에게 "오늘 하루도 재미있게 보내세요! 아빠 엄마 말씀 잘 들으세요! 튼튼히 무럭무럭 자라세요!"라며 눈높이를 맞춘 격려사를 하였다.

이후 김의장은 어린이들과 낙하산 놀이, 오뚝이 권투 및 에어볼 놀이 등 마당놀이를 같이 하였고, 교실, 식당과 화장실 등 보육시설을 꼼꼼히 둘러보기도 하였다.

이후 추가로 지어지는 어린이집 건물 공사현장에 방문한 김의장은 "어린이들의 건강을 생각해 벽지, 접착제 등 마감재는 반드시 친환경제품을 쓸 수 있도록 하라"고 당부하였다.

현재 위치한 국회 어린이집은 만 0세부터 5세까지 150여명이 다니고 있으며, 추가로 지어지는 어린이집은 올해 말 완공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김의장은 지난 5월 2일 국회 잔디광장에서 오전 11시부터 열린 제5회 동심한마당(공성진 의원 주최) 행사에 참여, "어린이를 밝고 맑게 잘 키워 이 나라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하라"는 요지의 말씀을 하였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