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혹시 이런 경험 있으세요?
다른 사람의 품에서는 방긋방긋 잘 웃던 아이가 나만 보면 자지러지게 울음을 터트리는... 그런 민망한 경험.
저는 이런 일(특히 주위에 아이 엄마라도 있는 날에는 그 민망함이 더욱 커지죠.~^^;)을 겪을 때마다 '내가 애한테 무슨 잘못을 했나'부터 '도대체 왜 나에게 이런 시련이...', 심지어 '내 얼굴이 무섭게 생겼나?' 등 별별 생각들이 다 떠오르는데요. ~ㅠ ㅠ

지난 9일 인천에서의 희망탐방 중 김형오 국회의장님도 바로 이런 난감한 경험을 겪게 됩니다.
대한민국 국회의장도 피해갈 수 없는 아이들이 싫어하는 사람.
한번 상황을 통해 살펴볼까요?


인천세계도시축전 녹색성장관에서 자전거 발전기를 체험하고 계시던 국회의장님. 의장님이 자전거를 돌리자 아이들이 탄 기차가 레일 위를 달리기 시작합니다.


아이들의 기차가 가까이 다가오자, 의장님은 너무나도 해맑은 미소로 아이(맨 앞 주황색 옷 아이를 주목해 주세요.)에게 말을 걸기 시작하는데요.
여기서 참고로 평소 의장님은 외손자를 둔 할아버지로 아이들을 굉장히 좋아하십니다.
  
<안녕~~아이에게 정답게 말을 거는 김형오 국회의장님.>


헉~~아이가 쳐다도 보지 않고 그냥 지나갑니다. 방송사 카메라도 있는데 민망한 순간입니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혹시 아이가 보지 못했을까, 직접 앞으로 나와 손을 내미는 김형오 국회의장.

 
이런~~아이는 끝까지 거부하고 얼굴마저 외면하는 군요.

민망하셨는지 의장님은 바로 자리를 뜨셨습니다.
저는 그 뒤 아이가 엄마에게 다급하게 이르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엄마~~저 아찌가, 저 아찌가~~"
도대체 저 아찌가 뭐를 했다는 건지는 알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아이는 한동안 의장님이 떠나간 자리를 손으로 가리키며 "저 아찌"를 외치더군요.

그래서 검색해봤습니다. 아이들이 싫어하는 타입!! 두둥~~

- 첫째,  눈 마주치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들은 안경 낀 사람을 싫어한다고 합니다. 안경 알에 빛이 반사돼 눈을 볼 수 없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아이들에게 미움받는 당신, 혹시 안경을 꼈다면 다음부터 아이들을 만날때는 벗어보세요.

-둘째, 아이들은 자신보다 덩치가 큰 사람을 싫어한다고 합니다.
자, 위 사진을 다시 보면 아이 앞에 서 계신 의장님. 덩치가 엄청 커 보이죠? 
아이를 만났을 때는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앉아 보는 것은 어떨까요. 아이들에게 호감을 얻을 수 있을 지도 모릅니다.

-셋째, 아이들은 비대칭보다 대칭을 좋아한다 합니다.
그래서 얼굴도 대칭으로 생긴 것을 좋아한다고 하는데요.
여기서 잠깐, 얼굴이 대칭이라는 것은 곧 미인, 미남이라는 뜻인데...
결론은 결국 외모가 중요하다는 얘기이군요. ㅠ ㅠ

  
이것이 진리는 아닙니다. 이런 설도 있지만 아이들이 낯설어 하는 것은 그 아이 본인의 특성이지 일반화로 규정지을 수는 없다고 하네요.

대한민국 국회의장도 어쩌지 못하는 아이들의 취향입니다. 아이들이 싫어한다고 움추려들지 말고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더 따뜻하게 다가가면 어떨까요.

요즘 나영이 사건 등 너무나 안타까운 일들이 많았습니다. 아이들에 대한 어른들의 애정과 관심이 더욱 필요한 때입니다.

POST BY 포도봉봉 
(국회의장 비서실에 근무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셀피 2009.10.12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도 저런 경험 있어요 ㅡ,.ㅡ 애들이 나한테만 오면 울어버리는... 정말 기분 드러웠는데...흠

  2. 촌철살인 2009.10.12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안경을 껴서 애들이 싫어하나...ㅋㅋ

  3. 네눈박이 2009.10.13 0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자리 안경을 껴 보세요~~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가 "이제 후보를 중심으로 단합해 정권교체에 매진해야 할 때"라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춘 신선한 정치로 정권교체를 이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경선은 패자 없이 모두 승자였고 정치권의 새로운 이정표 세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이제 당도 대선체제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덕망 있고 유능한 인재들을 받아들이는 외연확대 방안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원내도 신속히 체제를 바꿔야 한다"며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선거를 통해 9월 정기 국회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해연 기자 haeyounk@yna.co.kr
연합뉴스 TV | 기사입력 2007-08-21 12:37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