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김형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부위원장은 5일 인수위 활동을 비판한 노무현 대통령을 향해 "역대 어떤 인수위보다도 순조롭게 업무보고가 진행되고 있다"며 "5년전 (16대) 인수위와는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보통신부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인수위는 법이나 매뉴얼에 어긋난 것은 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어제 노 대통령이 인수위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토로했는데, 인수위는 인수위법에 따라서 활동을 하고 있고 행자부에서 마련해준 매뉴얼에 의거해 부처에 우리의 지침을 시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실무적이고 실질적으로 일하고 있으며 효율적으로 국정업무 인수를 받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을 뿐"이라며 "어떤 곳에서도 고압적, 위압적, 강압적이고 무례한 적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우리는 물러나는 사람하고 정책토론이나 시비를 하는 것이 아니다"며 "함께 일할, 국민의 봉사자로 일할 공직자들과 업무를 협의하고 정책을 조율하고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며 참조하기 위해 일한다"고 말했다.

<영상취재.편집: 김해연 기자 rhd@yna.co.kr>
연합뉴스 TV|기사입력 2008-01-05 11:54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형오 대통령직 인수위 부위원장은 5일 "정보통신부는 21세기 새로운 시대 환경을 맞아 어떤 역할을 해야하고, 어떻게 재정립해야 할 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삼청동 인수위 회의실에 열린 정보통신부 업무보고에 참석, "정통부는 1993년 발족 이후 국가의 성장동력으로 큰 역할을 해왔지만 반드시 좋은 것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또 "정통부는 융합의 시대를 맞아 부처간 긴밀히 협력해서 할 일이 더 많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역할과 기능에 대한 명확한 방향설정을 당부했으며, 참여정부에서 야심차게 추진한 'IT(정보기술) 839' 정책에 대해서도 "역점을 두긴 했지만, 국가적이나 국민적으로 효율이 있었나도 짚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부위원장은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는 디지털 인프라보다는 활용을, 하드웨어보다는 소프트웨어와 콘텐츠를, 대기업보다는 중소.IT벤처기업 중심의 정책을 펼 것"이라며 "IT에 기반한 신산업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강영두 기자 k0279@yna.co.kr
연합뉴스 TV|기사입력 2008-01-05 14:19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앵커: 김형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부위원장은 새정부 출범 전에 고위직 공무원이나 공기업 간부 임명을 자제해달라는 인수위의 요청에 청와대가 긍정적 입장을 보인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형오 부위원장은 오늘 오전 인수위간사단회에서 임기 말에 고위공직자 인사를 자제하는 것은 원칙과 순리라면서 불가피할 경우에도 인수위와 협의하는 게 마땅하며 인수위도 충분히 협의할 자세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황헌 앵커 freewind@mbc.co.kr)
MBC TV|기사입력 2007-12-28 12:52 |최종수정2007-12-28 13:00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