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배영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12 절망 끝에 재기의 신호탄을 날린 그들, 감동을 선사하다 (2)



누구나 살다보면 절망의 끝에 서지만, 포기하지 않는다면 언제나 가능성은 열려있습니다.

못 믿으시겠다구요? 지금의 주인공을 만나본 뒤, 다시 한 번 생각해보시길 바랍니다.



배영수


2000년대 중반에 리그를 제패하던 에이스는 어느 날 오른쪽 팔꿈치 인대 손상으로 수술을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그 수술을 맡은 미국 의사는 "어떻게 인대가 이 정도로 손상될 만큼 몸을 내버려두었냐?"며 자신이 여태까지 수술한 환자 중 가장 상태가 안 좋았다고 말했습니다.

수술이 결정되고 여러 단계를 밟아가려던 차에 또 문제가 생겼습니다. 이번에는 배영수의 간 수치가 높아서 수술이 미뤄졌던 것이죠. 그 뿐이 아니라 그는 원래 발목도 좋지 않았던 상태였기 때문에 정말 설상가상의 지경에 이른 것이죠.

배영수는 리그를 호령하던 최고 에이스의 모습은 고사하고, 졸지에 선수생명의 갈림길에 서버렸습니다. 다행히도 우여곡절 끝에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습니다.


▲ 배영수의 팔꿈치 수술 자국(좌)과 팔꿈치에서 나온 뼈조각(우)


흔히 수술 후 오랜 시간의 재활은 도를 닦는 것에 비유합니다. 특히 선수들의 재활은 그 성공 여부가 보장되지 않은 기약 없는 일이거니와 재활을 한다고 해서 원래의 몸 상태로 되돌아간다는 보장이 없기에 선수들에 있어서 재활은 끝을 모를 사막에 선 것과 같습니다.

더구나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게 되면, 처음에 팔이 제대로 펴지지 않습니다. 남의 팔 같은 자기 팔을 갖고 끊임없이 통증과 씨름하며 공을 던질 수 있도록 만들어야 선수로서 뛰어볼 최소한의 가능성이라도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죠.

대개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선수들은 6개월 ~ 1년반 가량 재활의 시간을 갖고, 기량 회복까지 2~3년의 과도기를 거쳐야 합니다. 이 과정에서 얻는 고통을 극복하지 못하고 좌절하는 선수들도 많습니다.

배영수도 재활 후 공을 던지기 시작했지만, 더 이상 예전과 같은 기량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일부 운이 좋은 선수들의 경우에는 수술을 받으면 오히려 더 빠른 공을 던질 수 있기도 한데, 배영수는 수술받기 전 상태가 워낙 좋지 않았기에 회복하는 것조차 불투명했죠.

그런 그가 작년에 마음을 먹고 공을 던졌지만 그는 단 1승에 그쳤을 뿐만 아니라 리그에서 2번째로 많은 패배(12패)를 기록하고 말았습니다. 이를 두고 많은 팬들은 "이제 배영수는 갔어. 예전 배영수는 없어."라고 말하였습니다. 실제로 그런 것인지도 모릅니다.

그랬던 그가 투구패턴과 구종개발에 힘 쓴 끝에 3월 31일 광주 기아전에서 344일만에 승리투수가 되었습니다. 단순히 승리를 했다는 것에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니라 예전보다는 발전한 투구내용을 선보였기에 다시 일말의 희망을 선사한 것이죠.

여전히 많은 고비가 남아있지만, 포기하지 않으면 언제든 희망은 남아있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엄정욱


2005년 8월 21일 현대전 구원승 이후 1694일 만에 승리
2004년 8월 10일 현대전 이후 2070일 만의 선발승


이 기록의 주인공이 누구냐구요? 바로 엄정욱입니다.

대한민국에서 비공인 최고 강속구 신기록을 세웠던 주인공이죠.

엄정욱은 타고나야만 누릴 수 있는 강속구 투수였기에 많은 야구팬들이 그에 대해 높은 관심을 두었고, 언론들도 '앞으로 그가 어떤 투수가 될 것인가?'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웠지만, 오히려 그는 자꾸 제자리만 맴돌고 있었습니다.

한 때 150km가 넘는 강속구를 아무렇지 않게 던졌던 그에게도 부상이라는 악마가 찾아왔습니다. 2006년 어깨 수술, 2007년 팔꿈치 수술의 과정을 거쳤지만 2009년까지 희망, 재기라는 단어는 그의 사전에 등재되기 어려워 보였습니다.

만년 유망주로 불린데다 부상으로 팀에서 이탈되어버리자, 팬들은 그에 대해 기대하는 일도 줄어들었을 뿐만 아니라 점차 팬들의 기억에서도 잊혀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 말 있지 않습니까? 비난보다 더 무서운 것은 무관심이라고.

그랬던 그가 올 시즌 최고의 투수조련사 김성근 감독과 뜻을 모은 뒤,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이제는 성숙해진 엄정욱으로 거듭나려 하고 있습니다. 그 결실이 지난 11일 넥센전에서 승리(선발승)로 이어진 것이죠. 여러 투수들이 빠진 SK로서는 천군만마를 얻는 기분이었을 겁니다.

더구나 최근 몇 년간 김광현을 포함한 몇몇 선수를 제외하고 강속구 투수가 많지 않았던 SK였기에 '불 같은 공'을 뿌리는 그의 모습을 보며, 속이 뻥 뚫린 듯 시원시원한 느낌을 받은 팬들도 많이 늘어났을 겁니다. 그의 복귀가 반가운 이유입니다.



김광삼


온갖 산전수전을 다 겪었습니다.

안 해 본 게 없었습니다. 그는 투수였지만 공격에선 타자도 하고, 수비에선 야수로도 뛰었습니다. 투수로서 주로 1군에만 있었는데, 야수가 되고 나니 2군에만 있게 되었습니다.

김광삼의 이야기입니다. 신일고 출신의 김광삼은 커브와 슬라이더가 좋은 전도유망한 투수였습니다. 일찍 군대도 다녀와 다른 선수들만큼 군복무에 대한 스트레스도 받지 않았지만, 10승 투수라는 벽을 넘는데 번번히 실패했습니다.

7~8승에 전전하며 더 이상 뻗어나가지 못한 그는 결국 야수의 길을 택하게 되었습니다. 그가 외야수로 뛸 무렵 엘지의 2군 홈구장인 구리구장에서 그를 본 적이 있었습니다. 저는 그를 초구, 2구를 좋아하는 적극적인 타자였습니다. 그렇지만 그가 투수로서 가진 재주가 아까웠기 때문에 방망이를 든 그의 모습은 왠지 어색해보였습니다.

그런 그가 다시 마운드로 돌아왔습니다. 과거에 비해 그의 공은 아직 무디고 약해보였습니다. 그러나 그의 다짐과 집념은 그 어느 때보다 강해보였습니다.

'내가 뛰는 팀을 일으켜야 겠다'는 모습에서 그는 분명 과거와는 달라보였습니다. 7년 동안 가을 잔치를 밟아보지 못했던 팀이었기에, 더구나 리그를 호령하고 있는 잠실 라이벌인 두산에게 밀릴 수 없었기에 그의 투구는 진지했습니다.

그의 혼신을 다한 역투에 동료 선수들도 많은 득점으로 화답했고, 2005년 9월8일 잠실 KIA전 이후 무려 1676일만에 선발투수로 승리하는 감격을 누렸습니다.

개인적인 목표를 묻는 중계진들의 물음에 그는 "올 시즌은 100이닝 이상을 던져서 팀에 도움이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여느 투수들 같으면 몇 승을 따내겠다고 호기를 부릴 터이지만 그는 팀에 소금과 같은 존재가 되겠다고 마음 먹은 것 같았습니다.

갈 길이 멀어보이지만, 괜찮습니다. 희망의 문이 열리기 시작했으니까요.





스포츠는 살아있는 감동을 선사합니다. 꾸밈 없는 그대로의 모습이 팬들의 마음을 움직이기 때문이죠.

"더 이상 안 돼", "도저히 못하겠다"

이런 마음이 들 때, 셀 수 없는 여러 날 동안 눈물을 삼키며 절망의 터널 속에서 희망의 빛을 잡으려고 뛰어든 이들을 한 번만 떠올려보시길.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너서미 2010.04.26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망의 끝에서 살아돌아오는 선수들을 보면
    정말 스포츠는 감동인 것 같습니다.

  2. BlogIcon www.bsfmusic.fr 2015.04.10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수술을 맡은 미국 의사는 "어떻게 인대가 이 정도로 손상될 만큼 몸을 내버려두었냐?"며 자신이 여태까지 수술한 환자 중 가장 상태가 안 좋았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