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리우(Rio de Janeiro)"는 1763년부터 1960년 브라질리아로 수도를 이전하기까지 브라질의 두번째 수도였던 아름다운 도시입니다. 세계 3대 미항(美港) 가운데 하나로 자연미와 인공미의 조화로운 모습으로 유명합니다.
(3대 미항은 호주 시드니, 이탈리아 나폴리, 브라질 리우입니다.)

빵데아수까르에서 바라본 리우


리우데자네이루(Rio de Janeiro)는 보통 '리우'로 불리는데, 사실 '리우'보다는 '히우'에 가깝게 발음됩니다.

'리우'는 강(江)을 뜻하며, 리우데자네이루는 '1월의 강'이라는 뜻입니다. 1502년 1월 1일, 이 곳을 발견한 포르투갈인들이 구아나바라만(灣)을 강 어귀로 착각하여 이렇게 이름 붙였다고 합니다.

리우는 2월 초중순에 열리는 역동적인 카니발 축제로도 유명하지만, 상파울루와 더불어 브라질의 2대 문화도시로써 카니발 이외의 다양한 볼거리도 많이 있습니다.

리우 카니발 축제

출처: http://www.propertyinvesting.net / 용도: 이해를 돕기 위함

그 가운데 영화에서도 종종 볼 수 있는 거대한 예수상도 빼놓을 수 없을 것입니다.
높이 30m, 폭 28m의 예수상은 1931년 브라질의 독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만들어 졌습니다. 꼬르꼬바도 언덕 위에 세워진 이 동상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산악열차를 타고 가야 하는데, 이 열차는 Dom Pedro 1세의 지시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리우의 예수상 모습

출처: http://www.propertyinvesting.net / 용도: 이해를 돕기 위함

예수상이 바라보는 방향에 대한 설들이 많다고 하는데, '가난한 동네(빈민촌)를 바라보고 있다', '부자 동네를 바라보고 있다'는 설이 있다고 해요. 사실 예수상은 정동쪽을 향하고 있다고 합니다. 처음부터 동쪽을 바라보고 있도록 만들었다고 해요.


보수중인 예수상의 모습


아쉽게도 거대 예수상은, 우리가 방문했을때 수리중이어서 접근할 수 없었습니다.
아쉬운대로 예수상이 보이는 맞은 편, 빵데아수까르를 올랐는데요.

빵데아수까르의 모형



"빵데아수까르"(Pão de Acúcar)는 설탕빵이라는 뜻인데요, 우리가 말하는 "빵"은 포루투갈어로도 "빵(Pão
)"이라고 합니다. (현지 교민들은 "빵산"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해발 396m의 높은 암석산입니다.

선인장이 자라고 있습니다.


이런 이름이 붙게된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설이 있지만,
"사탕수수 즙을 끓여 만든 설탕 덩어리를 유럽으로 운반하기 위해 산 모양으로 쌓아 놓은 것을 포르투갈 사람들이 '빵데아수까르'(Sugar loaf)라 부르던 것을 이와 비슷한 모양을 가진 이 바위 산의 이름으로 붙였다는 설이 유력합니다.



예수상에 가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운 마음이 있었지만, 앗!!

학~ 이건 '아쉬운대로' 찾는 곳이 아니었습니다.
리우의 주요 관광지이며, 007도 액션씬을 펼칠만큼 멋진 풍광을 자랑하는 곳입니다.

영화 007, 문레이커의 격투장면

출처: 화면 캡쳐 / 용도: 이해를 돕기 위함

이 케이블카는 1912년부터 운행되었는데, 그 이전에는 스페인과 스위스에만 케이블카가 있었다고 하니 당시 브라질의 중공업이 얼마나 발달했었는지 짐작해 볼 수 있습니다.

케이블카 초기의 모터를 전시해 놓았습니다.



케이블카를 두차례 타고 빵데아수까르 정상에 올라 멋진 풍경을 감상하였습니다.
날씨가 조금 흐렸지만, 오히려 이런 날씨가 빵데아수까르를 관광하기에 좋은 날씨라고 합니다.
햇볕이 내리쬐면 살 타는 소리에 관광을 할 정신이 없다고...^^;;;;
(사실 햇볕이 강해서 조금 흐린 날씨가 반갑기도 했습니다.)

빵데아수까르 정상에도 작은 동상이 하나 서 있었는데요,

우왕.. 늘씬하시네요..


치마는 바다의 파도를 의미하고,
허리의 곡선은 활처럼 휘어진 리우의 해변을 의미하며,
가슴은 산(山)을 의미하고,
머릿결은 을 의미하여
우아한 리우 여인의 모습을 표현했다고 합니다.

아름다운 풍경만큼이나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지도를 보고 있는 김형오 국회의장

우리로 치면 '관광공사'와 같은 기관의 부사장(Vice-President)인 José Carlos Sã 님께서 친절히 안내해 주셨습니다.


준비한 선물을 전달하는 모습^^


선물 내용 더보기



리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김형오 의장

오른쪽 윗편에 수리중인 예수상의 모습이 살짝 보입니다. ^^

아쉽지만 이제 내려갈 시간~

내려가는 길에 만난 관광객들과 인사~


아름다운 풍경을 카메라에 담으며 아쉬운 발걸음을 재촉하였습니다.



보너스..!!
케이블카에서 발견한 볼거리!!

숨은 그림 찾기!!


보이시나요?

잘 보시면 두명의 암벽등반가가 빵데아수까르를 오르고 있습니다. 아찔한 광경입니다.
전 그냥 케이블카 타고 다닐래요..

영화 '쇼생크 탈출'의 한 장면??


영화 쇼생크 탈출에서 지붕 수리를 하던 수감자들이 일을 마치고 맥주를 마시던 장면을 떠올리게 하네요..^_^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행기 모양의 도시를 아시나요?
바로 브라질의 수도인 '브라질리아'입니다.


브라질리아는 브라질의 수도로 살바도르(Salvador), 리우데자네이로(Rio de Janeiro)에 이은 세번째 연방 수도입니다. 20세기 최초로 "건설된" 수도라는 사실과 미래형 건축학적 가치를 인정받아 1987년,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했습니다.

비행기 모양으로 생긴 브라질리아 (도시를 설계한 Lucio Costa는 나비의 모양이라고 설명했다고 합니다.)


남쪽 날개와 북쪽 날개에는 주택단지,
비행기 몸체의 전면에는 3부와 연방정부 청사,
그리고 뒷부분에는 주정부 청사 등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비행기 조종석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에는 대통령 집무실, 의회, 연방대법원등 3부 광장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브라질리아는 1960년 4월 21일, 브라질의 수도로써의 역할을 시작하였지만 오랜 시간 많은 준비가 있었습니다.

* 1789년 포르투갈 식민 당시, 포루투갈 Pombal 백작이 내지(內地)로 천도 제안
* 1822년, 독립 직후, 미개발 지역 개발 및 방어 목적으로 수도를 내지로 천도하자는
 의견 태동

* 1823년, 브라질 독립의 주도자 Jose Bonifacio, 최초로 '브라질리아'라는 명칭 거론
* 1954년, 쿠비체크 대통령, 신수도건설공사(Novacap) 창설
   - 신수도건설공사가 발주한 신수도 설계공모에서 도시설계사 Lucio Costa의
     비행기 모형의 설계안 채택

* 1957년 2월, Lucio Costa와 건축가 Oscar Niemeyer 감독으로 3만여명의 노동자가
  42개월간 건설

* 1960년 4월 21일, 수도 이전
* 198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
* 2010년, 50주년 기념행사 개최



특히 브라질리아로 수도를 이전하는데에는 이탈리아 출신의 성인 '돈 보스꼬(Dom Bosco)' 신부가 꿈 속에서 받은 '수도 이전의 계시'가 유명하다고 합니다.

1883년, 돈 보스꼬 신부는 꿈 속에서 위도 15-20도 사이의 큰 호숫가가 시작되는 곳에 평원이 존재하며, 그 지역에 미래 문명을 예시하는 땅이 있다는 신의 계시를 받았다고 합니다.

브라질리아에 대한 계시를 받은 "돈 보스꼬" 신부상


돈 보스꼬 신부님의 계시만큼이나 유명한 곳이 바로 "돈 보스꼬" 성당입니다.

돈 보스꼬 성당의 내부


돈 보스꼬 신부님의 이름을 따서 건축한 성당으로 내부에 기둥이 없습니다.
16m 높이의 80개의 고딕식 벽주로 구성된 이 성당은 벽주 사이를 하늘을 상징하는 12가지 하늘색 유리 모자이크로 채워 별도의 조명 없이도 환상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천정의 샹들리에에 불이 들어온 모습


샹들리에는 180개의 전등과 7400개의 Murano glass로 이루어져 2600kg이나 된다고 합니다. Alvimar Moreira가 제작했다고 합니다.



8m 크기의 십자가에 못박힌 예수상에 푸른 빛의 모자이크를 통해 들어오는 햇빛이 더해져 더욱 엄숙하고 경건한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브라질리아는 계획적으로 미래형으로 설계된 도시인만큼, 1960년대의 상황과는 걸맞지 않을 정도로 앞선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바로 거리에 신호등이 거의 없다는 점입니다. 교통의 흐름이 끊어지지 않도록 도로가 설계되었기 때문입니다.

1960년대에 이미 차량 중심으로 설계됐을만큼 시대를 앞서간 도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만, 차량 소통이 원활하다는 장점 대신, 보행자에게는 무척이나 위험하다는 단점을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브라질리아는 인적이 드물고, 전화를 걸어 택시를 부르는 이른바 콜택시만이 활성화 되어서 거리에서 택시를 잡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처럼 길에서 택시를 잡으려다가는 차에 치일지도 모른다고 해요..;;;)

이렇게 차량의 흐름이 원활한 브라질리아에서도 교통정체가 발생했었는데요..


바로 김형오 국회의장이 탑승한 차량을 경호하는 브라질 경찰의 경호 때문이었습니다.
방문단 차량의 앞뒤로 경찰 오토바이가 일반인들의 접근을 차단해 불편없이 일정을 소화하도록 도와주었는데, 경호 뿐만 아니라 상대국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의전활동이기도 했습니다.


대기 중인 경찰 오토바이들..


방문단 차량의 이동 모습, 맨 뒤에는 구급차도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


시간을 아껴 많은 바쁜 일정을 소화할 수는 있어 고마웠지만, 브라질 국민들에게 불편을 끼치는 것만 같아 무척이나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했습니다.
특히 차량 소통이 원활한 브라질리아에서 이런 교통체증은 흔한 일이 아니었을겁니다.


지스꿀삐..('미안합니다'라는 뜻이라고 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항상 따뜻한 미소로 방문단을 맞이해 주어 무척이나 감사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따봉! (앗, 손이 얼굴을 가리다니!!)



환한 웃음으로 맞이해 준 어린이들

한국과 브라질의 관계가 아이들의 환한 웃음처럼 밝게 피어나길 기대해 봅니다.

무이뚜 쁘라제! (반갑습니다!)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화자 2010.05.18 2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라질의 수도 "브라 질리아"
    신의 계시를 받으신 "돈 보스꼬" 성당의 장엄한 예수님!!
    12가지 하늘색 유리로 모자이크도 조명 없이도
    환상적인 분위기가 장엄하고 경건한것 같습니다.

    • BlogIcon 맹태 2010.05.19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김화자님~
      참 아름다운 성당이었습니다.
      브라질은 쌈바축제나 축구등 열정적인 것들로 유명하지만, 뿌리깊은 카톨릭 문화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리우데자네이루의 거대예수 동상도 확인하고 싶었는데, 방문시기에 수리를 하고 있어 자세히 못 본 것이 아쉽네요.^^
      감사합니다.


브라질의 수도, 브라질리아의 3부 광장을 찾았습니다.
파란 하늘과 따사로운 햇살, 그리고 짙은 초록색의 나뭇잎을 보고 있으면,

"아~ 이래서 브라질 국기가 파랑, , 노랑색이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3부 광장은 입법부, 사법부, 행정부 3부의 최고 기관들이 마주 보도록 설계된 열린 광장입니다. 3부가 조화롭고 독립적으로 기능한다는 의미로 각 건물을 균형있고 조화롭게 설계했다고 합니다.


브라질의 수도인 브라질리아를 설계한 Lucio Costa는 3부 광장이 "왕이 없는 베르사이유"가 되기를 희망하며 이 광장을 설계했다고 해요. 그만큼 웅장하기도 하고, 화려하기도 한 볼거리가 많은 도시가 바로 브라질리아입니다.

광장에는 같은 학교에서 나온듯한 아이들이 무리지어 있었습니다.

그 가운데 한명이 슬금슬금 다가오더니 포루투갈어로 말을 걸기 시작했습니다.
눈치를 보니 아마도 "어디서 왔어요?" 이런 것 같았습니다.

"코리아. 코리아. 아임 프롬 코리아."
(CF에서는 이러면 얼굴 새하얀 백인이 어색한 발음으로 '대한민국' 해주던데요..^^;;)


그러자 아이들이 하나 둘 모여들면서 저와 처음 이야기를 나눈 아이가 친구들에게 저를 소개하기 시작했습니다. 아마도 "한국인이래." 라고 했겠지요.
그러자 아이들이 무엇인가를 묻기 시작했습니다.

"쏘리. 아이 캔낫 스피크 포르투귀스. 아이 캔 스피크 잉글리쉬."

"잉글리쉬?"

"응. 잉글리쉬."

그러자 다시 친구들에게 저를 "꼬레아노(?)"라고 소개했던 처음 아이가 다시 저를 소개하기 시작했습니다.

"잉글리쉬! 잉글리쉬!" (영국인이래! 영국인!)


앗. 이게 아닌데!

"노노노. 아임 코리안. 아이 스피크 코리안 앤 잉글리쉬.
 유 스피크 포루튀기스. 아이 스피크 코리안."

(아니. 난 한국인이고 한국말이랑 영어를 말할 수 있다고.
 넌 포루투갈어 말하고, 난 한국말 말하고.)


"씨.씨." (아, 알았어. 알았어.)

"유, 스튜던트?" (너희 학생이니?)

"씨. 스튜던트." (응, 학생이야.)

"피크닉?" (소풍 온거야?)

"음...음..."(아니...)

"스터디? 아웃사이드 클래스?" (수업? 야외수업?)

"씨. 씨." (어, 맞어맞어.)

어느 새, 주변엔 아이들이 한가득 모여들었습니다.


"바이 바이!"
(그래, 공부 열심히 해서 훌륭한 사람이 되렴. 반가웠어.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한국에도 놀러와. 부모님께도 안부 전해드리고...
 참! 이번 남아공 월드컵에서 브라질의 선전을 기원할께!)


말이 통하지 않아도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미소는 만국공통어가 아닐까요?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