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사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3.29 故 최진영, 다시 태어나도 최진실의 동생이고파 (10)

비보가 끝없이 이어지고 있네요.

해군 초계함 침몰 사고와 최진실-안재환의 죽음에 이어 故 최진실 동생 최진영도 세상과 이별을 했다고 합니다.

우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지금까지 들어온 보도에 의하면 전기선으로 목을 매 자살하여
현재 연세대 강남세브란스 병원 영안실에 안치되어 있다고 합니다.

가족의 신고로 119 대원이 출동했으나 그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으며
구급차에서 119대원이 심폐소생술을 하며 병원으로 이동했으나 더 이상 손 쓸 수 없었다고 합니다.
병원 측의 설명에 의하면 정확한 사인은 부검을 해봐야 알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문득 최진영이 지난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 신애와 함께 출연했던 때가 생각나네요.

당시 그의 <라디오스타> 출연은 '스카이 3집'을 통해 가수로 활동하던 2004년 이후
4년만의 예능 프로 나들이었기에 화제를 모았습니다.

그의 출연배경에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졌는,데
김구라가 OBS에서 '진실과 구라'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최진실과 친분을 쌓은 것이 
최진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하는데 있어서 도움이 되었다고 하더군요.
신애 역시 <라디오스타> 출연을 망설이다 최진실과의 의리와 최진영의 출연이 결정되자
함께 나오기로 결심했다고 합니다.

이 프로그램에서 MC인 김국진은 최진영 측근이라는 사람의 말을 빌어 
최진영이<라디오스타>에 나와 누나 최진실에 대한 모든 것을 폭로할 거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고.

그러자 최진영은 그런 인터뷰 한 적 없다며 도대체 그 최측근이 누구냐며 답답해했죠.
평소에도 자신은 그런 이야기한 적 없는데 측근이라는 이름을 내세운 억측이 많다며 하소연했었죠.




이 자리에 나온 김에 주변의 연예비담을 알려달라는 MC들의 짖궂은 요구에
최진영은 MC들과 함께 특유의 입심을 자랑하며 
세간의 이야기와는 달리 이소라와 이영자가 서로 화해한 것은 아니라고 했었죠.

그리고 그는 누나인 최진실이 자신의 활동에 간섭이 많았다고 밝히기도 했는데
실제로 최진실이 <라디오스타>의 MC들에게 최진영을 거칠게 다뤄달라고 부탁했었다고 합니다.

게다가 그는 케이블 티비 프로그램인 '택시'에 출연하게 되었을 때 에피소드도 이야기했습니다.
최진실이 '택시'의 MC이자 친구인 이영자에게 동생을 잘 부탁한다는 메세지를 보낸 뒤,
촬영 직전에 집에 들러서 직접 동생의 의상을 챙기기도 했었다고 합니다.

이런 누나의 관심에 대해 그는 동생을 걱정해주는 건 좋은데 참견이 심하다며 답답함을 토로했었죠.
그런 한 편으로 그는 최진실이 본받을 것이 많은 스승이라며 누나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평소에 무서운 이미지로 오해를 받는다는 최진영에 대해
<라디오스타>의 MC들 역시 진땀을 흘렸다고 합니다.

그런데 최진영이 그런 이미지를 갖게 된 것은 가정 환경의 영향도 컸죠.
그것은 가족 중에 남자가 혼자여서 집안을 책임져야 겠다는 마음 때문에 강하게 보이기 위해 애쓴 결과였습니다.

이영자의 어느 고백에 따르면, 최진영이 나갔다가 집에 들어왔을 때마다
동생이 돌아온 것을 본 누나 최진실이 자리에서 일어나는 바람에
친구들도 덩달아 일어날 수 밖에 없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이야기한 바 있었습니다.




영화 '그래 가끔 하늘을 보자'로 데뷔했던 그는
MBC 청춘드라마였던 '우리들의 천국'에서 장동건과 함께 출연했던 기억을 더듬으며
장동건이 너무 잘 생겨서 한참을 입을 벌리고 쳐다보기만 했다고 합니다.

이후 <라디오스타>에 출연하기 2~3개월 전에 우연히 서로 마주쳤는데
장동건은 "형은 늙지도 않고 여전하다"고 이야기했었답니다.


최근에 그는 가수 김정민의 소속사에 몸을 담으며 활동복귀 선언을 했고
새롭게 연예계에 복귀하기 위해 열심히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 하니 안타까움은 더 크네요.




누나인 최진실의 사망 직후, 최진영은 미니홈피를 통해 세상에 하지 못한 말을 했죠.

 "지친다. 사람이란 것에 지치고, 살아온 것들에 지치고, 이런 나 때문에 지친다"


억척스럽게 살아온 최진실-최진영 남매였는데, 이렇게 둘 다 가버리게 되면
남아있는 그들의 어머니와 환희-준희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끝으로 <라디오스타>에서 최진영의 짧은 한 마디가 귓가를 맴도는군요.

김구라가 최진영에게 물었습니다.

"다시 태어나도 최진실의 동생으로 살고 싶어요?"

그는 주저않고 말했습니다.

"물론이죠."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hoebe 2010.03.29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나가 갔을때도 많이 놀랐는데 동생마저...
    고인의 명복을 빌 뿐입니다.

  2. sm4359 2010.03.30 0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그랬나요원망스럽기까지하네요좀더힘을내보지요늙은엄마조카들은어떻게하라고요

  3. 김한준 2010.03.30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인의 죽음에 대해 왈가왈부하는건 실례지만

    그 순간 두 자식을 잃고 충격받으실 어머니를 생각하시지...

  4. 슬프네요 2010.03.30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째 이런일이...

  5. BlogIcon blue lizard sunscreen 2011.10.25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은 수 있다고 생각하고 거기 반쯤.

  6. BlogIcon www.laincontournable.fr 2015.04.10 15: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유가 98/99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뮌헨에 0:1로 뒤지고 있다가
    추가시간 3분 안에 2골을 넣어 극적인 역전승을 일컫는 말이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