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김형오 원내대표는 임시국회와 관련해 “일부 언론에서는 로스쿨을 포기하는 대신 정계특위위원장을 가졌다고 빅딜을 한 것처럼 표현하고 있다”면서 “사학법, 로스쿨법, 국민연금법 모두 한나라당이 양보한 것으로 오해불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는 이번 국회에서 양보와 대승적 결단을 통해 3가지 새로운 모습을 보였다”면서 “한나라당이 수권정당으로서의 가능성을 국민들에게 깊게 각인시켰고, 타협과 조정으로 법안을 처리한 선진국회의 면모를 보였고, 국회와 정당이 실용주의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정치개혁특위 활동과 관련해 “정치공작, 흑색선전에 의해 대통령 당선자가 바뀌어서는 안된다”며, “정치공작의 철저한 검증, 대통령을 비롯한 공직자의 선거개입 제재, 후보들의 테러에 철저히 방지하고 미연에 조치, 300만 재외국민에게 투표권을 줄 것” 이 4가지 핵심적인 활동사항을 강조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나라당은 핵심 쟁점이던 개방이사제와 관련해 열린우리당과 의견 일치를 봤다고 주장했습니다. 학교운영위 밑에 이사추천위원회를 두되, 여기에 종교재단과 학교운영위가 5대5 동수로 참여하도록 한다는 것입니다. 한나라당은 이를 바탕으로 4월 국회에서 사학법 재개정 문제를 마무리짓겠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 김형오 / 한나라당 원내대표
-"열린우리당이 열린 자세를 갖는다면 국민들에게 신뢰를 줄 수 있는 4월 국회에서 (사학법 등을) 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mbn TV 2007-04-24 18:27]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사학법, 로스쿨법, 국민연금법 등 3가지 쟁점 법안이 이르면 내일 중에라도 타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대책회의에서 “각 정당 및 교섭단체가 협의를 통해 4월 임시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열린우리당이 열린 자세로 임한다면 국민에게 신뢰를 줄 수 있는 4월 국회로 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TV 2007-04-24 11:41]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이번 회기 중에 사학법이 타결되도록 최선을 다하되 타결이 안 될 경우 표대결로 끝장을 내자고 열린우리당 장영달 원내대표와 의견접근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또 대선 관련 법들을 재개정할 부분이 대단히 많아 정치관계법재개정특위를 만들어 집중적으로 다루기로 했고 국민연금법은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MBC TV 2007-04-17 12:00]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나라당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대책회의에서 "열린우리당 장영달(張永達) 원내대표와 이같이 합의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12월 대선을 앞두고 대선 관련법을 재개정해야 할 부분이 대단히 많으므로 정치관계법 재개정특위를 만들어 집중적으로 다루자는데 이의없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국민연금법 개정을 위해 협의실무기구도 구성키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학법이 4월 국회 중에 처리될 수 있도록 교육위원회를 중심으로 최선을 다하자. 만약에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표결을 통해서라도 사학법 문제를 끝장내자 하는 의견이 접근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TV 2007-04-17 11:31]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가 “정부의 규제와 간섭이 이렇게 지나치게 작동하는 한 우리 교육의 미래는 없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학에 학생 선발 자율권을 주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고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기본이다. 대통령이 교육에 대한 고정관념을 틀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지금이 어느 정권 어느 세대보다 가장 심각한 교육위기”라며 “OECD 국가 중 가장 많은 사교육비를 부담하고도 교육의 국가 사회적 경쟁력이나 기여도는 가장 뒤떨어지는 나라가 위기 아니라면 어디가 위기 이겠느냐”고 반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종교계, 교육계 등에서 삭발하고 금식하면서 사학법 재개정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왜 외면하고 있느냐”며 “이번 4월 국회에서 여러 정파와 정당들이 가슴을 열고 사학법 재개정 논의에 적극적으로 임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jsinews@yna.co.kr
[연합뉴스 TV 2007-04-09 11:45]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12월 19일 오후 4시 30분에 부산역 광장에서 사학법 무효 및 우리아이지키기 집회가 있었습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