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브라질 리우(Rio de Janeiro)의 플라멘구 공원(Parque do Flamengo).
5월의 어느 저녁.

강아지들이 주인들과 산책을 나왔습니다.
천방지축으로 뛰노는 모습이 산책이라기 보다는 야외학습을 나온 어린이들 같습니다.

"멍멍! 우리 주인님은 찍지 마세요!"

아, 이 견공의 주인분은 조금 민망한 옷차림이셔서 모자이크 처리했습니다.

"그러니 나를 좀 제발 놔두시오!"

귀를 쫑긋 세우고 이리저리 바쁘게 돌아다니던 견공.
어릴적 보았던 '좀머씨 이야기'의 주인공 '좀머씨'가 생각나네요.


엄마 품에 안겨서 코를 후비는 아기. 아~ 이뻐라~

킁킁.. 킁킁..

"뿡!" / "앗, 깜짝이야!"

검둥이가 방귀라도 뀐건가요?
하얀 털에 검은 점을 콕콕 찍어놓은 듯한 예쁜 눈을 가진 강아지네요.

누렁아! 안돼!

저 가방에는 강아지 장난감(공)이 가득 들어있었는데요,
누렁이가 미친듯(!)이 달려들자 주인도 무척이나 힘겨워합니다.

"검둥아, 일어나봐. 사진 찍잖니."

"전 이 빨간공만 있으면 돼요!" 쩜푸~

뭔가 깨달은 듯한 표정의 검둥이

"그래..내게 빨간공보다 소중한 것은.."

"멍멍! 엄마 안아주세요!"



브라질 강아지라고 쌈바춤을 춘다거나, 축구를 잘 하는건 아닌 것 같네요.
(혹시 브라질 어딘가에는 쌈바춤을 추는 강아지가 있을지도..?^_^)

"누...구신지?"

이 개판(?)을 보고 꺄르르~ 웃어대던 아기가 카메라를 보더니 급경직!

"아기가 몇살이예요?"
"seven 입니다."
"네에?? 이 아기가 7살이라구요? (잠시 당황했지만 칭찬으로 전환!) 완전 동안이네요!!"
"아니, 그럴리가요. 7개월이지요.."
;;;;;;;;;;;;;


"7살이라뇨! 내가 그렇게 들어보이나요?!"

미안해, 아가야~ 우는건 아니겠지??

정말 예쁘죠?

김형오 의장도 이 정신없는 개판(?)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찰칵~!

"헥헥헥 내 공 내놔~멍멍!"


세계 어디서나 강아지들이나 아기들은 예쁘네요.
뛰어노는 강아지들로 정신없던 리우의 5월 어느 저녁 풍경이었습니다..^_^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