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며칠 전, 늦은 저녁 모임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었습니다.
버스나 지하철을 타면 몇번 갈아타고 귀가해야 하는 거리여서 택시를 탔습니다.
마침 제 앞에서 손님을 내리는 택시가 있어 반갑게 택시에 올랐습니다.

"안녕하세요. OO동으로 가주세요."

택시기사님께서는 인사도 받는둥 마는둥, 앞서 내린 손님이 지불한 금액을 정리하시는지
한참동안 출발하지 않고 운전석 주변을 정리했습니다.
조금 민망하기도 하고, 혹시 다른 곳에 가셔야 하는가 싶어서 다시 여쭤보았습니다.

"OO동으로 가려는데..괜찮을까요?"
"예~"

시큰둥하게 대답을 한 기사님은 운전석 주변 정리를 대충 마무리 지으시고 차를 출발시켰습니다.

어색한 분위기에 창밖만 바라보며 아무 말도 하지 않았지요.
그런데 이상하게 규정속도에 한참 못미치는 속도로 느릿느릿 운전을 하시더라구요.
다분히 의도적으로 교통 신호에 걸리도록 운행 하시면서,
신호에 걸리면 다시 또 운전석 주변 정리를 하시기를 반복했습니다.
답답하기는 했지만, 안전하게 운전하시는 것이라고 좋게 생각하기로 했습니다.

<이 정도를 바란 것도 아니었는데...>



"예, 여기서 세워주세요."

평소에 비하면 소통이 원활했지만, 요금은 더 나왔습니다.4200원의 요금이 나와서 5000원을 건냈습니다.
잔돈을 받지 않을때도 있지만, 오늘은 잔돈을 꼭 받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잔돈을 건네주시길 기다리고 있으니, 기사님께서는 한숨을 푹 쉬시며 뒤를 돌아보더니 잔돈을 주셨습니다.

'멀리 가는 손님이 아닌데다가 잔돈까지 다 받으니 섭섭하셨나보네' 라고 생각하며, 인사를 하며 내렸습니다.

"감사합니다~!"

택시에서 내려서 문을 닫고, 집으로 들어가며 주머니의 동전을 만지작 거리는데-
800원을 받았으니, 커다란 동전 1개(500원)와 그에 비해 작은 동전 3개(300원)이 있어야 하는데,
큰 동전이 두개와 작은 동전 두개가 느껴졌습니다.

'오잉? 아저씨께서 잘못 거슬러 주셨나보다!'

주머니 속의 동전을 꺼내보니...500원 동전 한개, 100원 동전 두개, 그리고 중국 돈 1위안이었습니다.

<택시기사님이 꼼꼼히 골라주신 거스름돈>

'으악!!! 뭐 이런 사람이 다 있어??!!!!'

마침 주변에 중국을 자주 왕래하는 지인이 있어, 이 이야기를 하며 중국가면 사용하라고 그 동전을 주었습니다.
"1위안이 170원쯤 하니까 그래도 손해 본 것은 아니네!" 라고 합니다.

<기사님께서는 환율로는 66원 손해보신 겁니다..^_^;;;>


동전은 환전을 할 수 없으니까, 국내에서 사용할 수 없는 1위안으로 100원을 이득 본 것이겠지만-
고객에게 잃은 신뢰는 값으로 계산할 수 없는 것이겠지요.

앞으로 택시를 이용할 경우, 잔돈을 받을땐 꼼꼼히 살펴보아야겠습니다.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커피믹스 2010.03.16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택시기사 중에 저런분 혹가다 있긴 하지요. 참 황당하네요.
    택시는 친절이 생명인데. 다시는 저 택시 타지마세요

    • BlogIcon 맹태 2010.03.16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택시 기사 분이셨는데..늦은 밤에는 가까운 거리이거나 취객이 아니면 환영받지 못하는 것 같아요.

      예전엔 친구와 통화하면서 손님 내리고 있는 택시를 탔다가 기사님께 인신공격에 가까운 비난을 받고, 결국 요금을 두배로 냈던 적도 있어요..ㅠㅠ완전 무섭더라구요

  2. 2010.03.16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지도 못한 거스름돈이네요..-_-;;
    아저씨는 인심을 잃었네요...;;씁쓸합니다..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사학법, 로스쿨법, 국민연금법 등 3가지 쟁점 법안이 이르면 내일 중에라도 타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대책회의에서 “각 정당 및 교섭단체가 협의를 통해 4월 임시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열린우리당이 열린 자세로 임한다면 국민에게 신뢰를 줄 수 있는 4월 국회로 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TV 2007-04-24 11:41]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