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성명서]

한나라당 전당대회는 민의를 받드는
진정한 통합의 한마당이 되어야 합니다.

지난 6.2 지방선거를 통해 한나라당에 대한 국민들의 준엄한 경고가 있었다. 국민들이 한나라당에 요구한 것은 통합과 소통이며, 이러한 경고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두 번 다시는 기회를 주지 않겠다는 확고한 메시지를 전해 주었다.

7월 14일에 개최되는 제11차 전당대회는 그러한 국민적 경고에 대한 반성으로 시작되어야 하고, 국민의 뜻을 받들겠다는 진정한 통합의 한마당이 되어야 한다.

또한, 우리는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선진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새로운 권력구조를 창출해 내기 위한 리더쉽을 만들어내는 발판을 세워야 한다. 나아가 통일 대한민국의 미래비전을 제시해 나갈 젊은 리더쉽을 발굴하고 키워줄 수 있는 정치 문화를 정착시켜야 할 책임과 의무가 있다.


대의원들의 자유투표가 보장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대의원들의 자유투표가 보장되어야 한다. 국회의원 줄 세우기와 당협위원장들의 지시가 배제된 진정한 전당대회가 되어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지금 진행되고 있는 전당대회 과정을 보면 초재선 의원들에 대한 줄세우기가 공공연히 이루어지고 있고, 구태정치의 모습이 곳곳에서 재현되고 있다.

또한, 겉으로는 화합을 외치면서 실제로는 계파주의로의 종속을 강요하고 있다. 정치인들 스스로가 만들어낸 계파주의는 지난 2년간 모든 정책적 사안에서 충돌과 반목을 낳았고, 국민의 신뢰 상실과 정책실패로 이어지고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이런 구태를 타파하기 위해 당헌당규와 선거법을 엄격히 적용하고 전당대회 이후라도 이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


계파해체, 공천개혁, 정치권력구조개혁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

그리고, 전당대회 과정 속에서 각 후보들의 열띤 토론을 통해 한나라당과 우리 정치 미래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이 논의 되어야 한다.

각 후보들은 추상적인 화합과 개혁 방안이 아니라 계파종식과 화합은 어떻게 할 것인지, 공천 개혁과 정치권력구조 개혁은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고, 그에 대한 진정한 토론이 이루어져야 한다.

그러한 논의의 결과를 전당대회의 용광로에서 녹여 낼 때 당의 화합과 정치 개혁에 대한 진정성을 국민들에게 보여 줄 수 있을 것이다.

한나라당은 숱한 시련과 고통을 딛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보수정당으로 거듭나 왔다. 그 속에서 얻은 교훈은, 실패에 대한 반성과 개혁이 스스로부터 일어나야만 국민들의 신뢰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각 후보들과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그리고 모든 당원들이 국민들의 엄중한 경고를 겸손히 받아들이고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또 한번의 정치 개혁의 기적을 이루어 내기를 바란다.

한나라당을 사랑하는 국회의원 일동은 필요에 따라 수시로 만나 전당대회 진전사항을 점검하기로 했다.

2010년 7월 1일

홍사덕 김형오 이윤성 정의화 박종근
이경재 황우여 최병국 정갑윤 이주영
정진석 김학송 안경률 이병석 이한구
박   진 권영세 원희룡 이인기(이상 19인)


관련기사
YTN ☞ 한나라당 중진 의원, "대의원 자유투표 보장돼야" 
뉴시스 ☞ 與 중진의원들, 전대(全大) 계파 줄세우기 '금지' 촉구
아시아경제 ☞ 한나라 중진들 "전대서 대의원 자유투표 보장" 촉구
헤럴드경제 ☞ 한나라 중진들 “오더 내리지 않겠다” 
                ☞ 한나라 중진 “全大 자유투표 보장돼야”
데일리안 ☞ 한나라당 중진들 "국회의원 줄세우기 안돼"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