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내 이름을 인터넷 검색창에 넣었을 때, 내 얼굴이 제일 먼저 나온다면 기분이 어떨까요?
반대로 유명한 사람이 나온다면 어떨까요?

'동'씨 성을 가진 '동OO' 이라는 제 친구는 자신의 이름을 검색창에 넣으면 "XX동 OO아파트" 만 나온다며,
자기 이름은 인터넷 검색업계의 '블루오션', 자신은 이제 유명해 질 일만 남았다고 하더라구요.

인터넷 인물 검색에서 자기 이름이 검색된다는게 그리 쉬운 일만은 아니죠.

그런데, 나랑 같은 이름으로 제일 먼저 검색되는 유명인을 만난다면 어떨까요?
그 유명인도 과연 나만큼이나 반가워 할까요?

제 소박한 꿈은 제 이름을 검색했을 때, 제일 먼저 제 사진이 떠오르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그 꿈을 이루었지요.

어느 유명한 범죄에 관련된 사람이 저와 같은 이름이더라구요...

그냥 꿈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소박한 꿈이었을 뿐이니까요...


# 형오가 형오를 만났을 때 - 현대호텔 김형오 지배인

서남해안 관광레저도시 개발 현장을 방문하고 돌아서는 의장님을 부르는 다급한 목소리가 들립니다.

"의장님, 여기도 김형오가 있습니다!"

의아한 표정으로 돌아서는 의장님 앞에는 <김형오>라는 명찰을 단 현대호텔 직원분이 서 계십니다.

의장님의 주문 - "여기 사진 좀 찍어줘요. 이름표가 잘 나오도록." <현대호텔에 근무하는 '김형오' 지배인님>

"명함에 한자로 이름 좀 적어줘요. 한자도 같은가 봅시다."

<명함에 한자 이름을 적고 있는 '김형오' 지배인님>



"이야~ 내가 김형오씨 만나러 여기 한번 더 와야겠네! 그때까지 열심히 하고 있어요!"

<역광이어서 약간의 밝기 조정을 했습니다. 사진이 조금 어색하게 보이죠?>

의장님께서 김형오 지배인님을 만나러 다시 방문하겠다고 하셨으니,
혹시라도 명예퇴직, 희망퇴직, 권고사직은 없는거겠죠? ^_^

posted by 맹태
(국회의장 비서실에 근무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분식점 2009.10.12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분이서 손잡고 대포집에 가서 한 잔 하세요. 보기 좋네요.

  2. 이쁜이 2009.10.20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장님도 멋지시고, 목포현대호텔의 김형오지배인님도 멋지시네요.
    유명인의 동명이인 꽤 괜찮을 듯...^^

  3. BlogIcon garment of wool 2012.11.02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분이서 손잡고 대포집에 가서 한 잔 하세요. 보기 좋네요.


올림픽, 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3대 글로벌 스포츠로 지난 100여년간 사람들을 사로잡은 모터 스포츠!
그리고 그 정점에 지구상 최대의 모터스포츠라는 F1 그랑프리가 있습니다.

그 규모를 설명하자면,

☞ 연간 611개 레이스 (하루 평균 2개 꼴로 국제 레이스가 열림)
☞ 경기당 평균 25만의 관객
☞ 경기당 평균 시청자 - 6억명


또한, F1 최고의 스타였던 미하엘 슈마허는 연간 8000만 달러의 소득으로 골프의 타이거 우즈와 스포츠 스타 소득랭킹 1,2위를 다투었고,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100대 기업중 35%가 F1의 후원사로서 2조 7천억 달러의 F1 운영자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 F1 그랑프리가 한국에 온다!


지난 9월 16일 포뮬러원 국제자동차경주대회 지원법(이하 F1지원법)이 국회에서 통과되었죠!

대회 추진위원회에 따르면 7년간 F1 국제자동차경주대회 개최를 통해

                                            ☞  2만 여명의 고용 창출
                                            ☞  1조 8천억원의 생산유발 효과
                                            ☞  4300억원의 소득유발 효과
                                            ☞  8600억원의 부가가치유발 효과


등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합니다.

이러한 효과를 통해 F1 대회가 서남해안 관광레저도시 구축에 결정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하네요.


2009 우리땅 희망탐방 둘째날,
김형오 국회의장이 방문한 전남 영암의 F1 경기장 건설현장!
내년 이맘때 쯤이면 뜨거운 엔진의 열기와 굉음이 가득할 그곳을 함께 보시죠.

 

# 현장 관계자들과의 만남


"바쁘실텐데 나 때문에 오늘 일 못하고 다들 여기 와 있어서 미안합니다."

의장님의 머쓱한 인사에 관계자분들은 환한 웃음으로 맞이해 주셨습니다.


# 건설현황 브리핑


김형오 국회의장은 지난 5월 광주 방문시,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F1 지원법 통과를 약속했었고,
지난 9월 16일 국회를 통과할 수 있었습니다.


F1 경주장 건설 현황을 보고 받는 모습입니다.
이 자리에서 전라남도는 경주장 건설비 880억원, 진입도로 개설비 140억원 등 총 1천 20억원의 국비지원을 건의했고 김형오 국회의장께서는 국고지원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했습니다.


# 경주장 건설현장


엄청난 높이의 크레인을 통해 경주장 크기를 가늠해 보실 수 있겠어요?
왼쪽의 스탠드는 관중석이고, 오른쪽의 건물은 차량을 수리하는 곳이라고 합니다.


"이야~ 크다~!"

관중석은 현재 아파트 3층 정도의 높이까지 지어졌는데요,
최종 높이는 아파트 6층 정도의 높이와 비슷하다고 합니다.


6층에서 내려다보자면 거의 절벽에서 관람하는 느낌이겠는데요.
관중석에서도 레이싱 만큼의 스릴을 느낄 수 있겠네요. ^_^


이곳 F1 경주장 건설에 들어간 흙의 양을 부피로 따지면 63빌딩 10개 분량 이상이라고 합니다.
엄청난 규모네요~


전체 길이 5.684 km 길이의 경주장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트랙으로 지어진다고 하는데,
가장 긴 직선구간은 1.2km로써 최고시속 320km 이상의 속도로 달릴 수 있다고 해요.

시속 320km로 1.2km를 달리면 얼마나 걸릴까요? 누가 계산 좀 해주세요~

내년 이맘때 쯤이면 이곳은 엔진의 굉음이 진동하는 F1 경주장으로 변해 있겠죠?


경주장 건설현장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김형오 국회의장님께서는 경주장 뿐 아니라 경기 운영과 관련된 부대시설에도 많은 신경을 써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스피드를 갈구하는 본능의 뼈대에, 지적인 문명의 살점을 붙여놓은 스포츠 - 카레이싱!

F1 코리아 그랑프리의 성공적인 개최를 다함께 기원해 주세요!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4 日 아침 일찍 군산에서 광주로 이동, 전남지사 박재순 후보와 함께 공약발표 기자간담회를 한 후 곧장 목포로 내려가 목포역전과 터미널 부근에서 유세를 가진데 이어 영암과 강진에서 한나라당 지지를 호소하는 강행군을 펼쳤다.
영암군 학산면 장터
장터를 찾은 전남 도민들에게 한나라당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굳게 닫힌 마음의 문을 열어 박재순 전남지사 후보와 한나라당을 지지해 달라는 절규에 선거운동원들도 고개를 숙인 채 비장한 표정을 짓고 있다.
 
 
기호 2번이자 승리의V를 상징하는 손짓으로 유권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마지막 유세장소인 강진군 버스터미널
강진군수를 역임한 전력때문인지 박후보자에 대한 강진군민의 호응 또한 대단했다.
 
 
강진 버스터미널 구석구석을 누비며 도민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며 박재순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미애 교수의 찬조지지연설
호남출신으로 초·중·고·대학교를 광주에서 나온 김미애 교수는 현재 부산에서 대학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이번 5·31지방선거 영도구 비례대표 후보 1번이다.
김교수는 이날 박재순 전남지사 후보 유세일정에 끝까지 함께하며 지역화합을 위해 지원유세에 압장섰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