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외규장각'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12.16 그래도 새아침은 밝아온다 (1)
  2. 2011.04.15 외규장각 도서들, 드디어 고국 품으로… (1)

그래도 새아침은 밝아온다

김형오

팍팍한 살림살이 속에서도 우리를 훈훈하게 만든 소식이 있다.

연간 무역규모 1조 달러 시대를 열었다. 세계에서 9번째다. 가진 것도 없고 세계에서 가장 가난했던 나라가 전쟁의 폐허 위에 경이로운 금자탑을 쌓았다. 세계경제의 불확실성 속에서 달성한 무역대국 대한민국의 저력이다.

부산은 아시아 최초로 세계개발원조 총회를 개최했다. 구호·원조물자를 받던 항구는 지구촌 나눔과 공생을 실어 나르는 국제적 중심지가 되었다. 우리는 이미 ‘받던 나라’에서 ‘주는 나라’로 탈바꿈한 세계적 신화도 창조했다. 개인 기부문화도 진화하고 있다. 현역의원이 거액의 사재를 출연해 나눔재단을 설립했다. 상상을 뛰어넘는 기여공동체를 만들어 대기업 이미지를 일신하고 양극화해소와 사회통합에 솔선수범하고 있다. 남몰래 선행 릴레이도 계속된다. 구세군 냄비에선 1억원 수표도 발견됐다. 진정한 부의 가치를 아는 사람들이다.

역사적 의미도 남달랐다. 외규장각 도서가 귀환했다. 무려 145년만이다. 조선왕실의궤도 89년 만에 되찾아왔다. 문화재 환수의 이정표다. 실로 감개무량하다. 약탈당한 역사의 퍼즐조각이 꿰맞춰지고 있다.


‘바덴바덴의 영광’은 ‘더반’으로까지 이어졌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쾌거는 2전3기 끈기와 도전의 결실이다. 가슴 벅찬 국가적 경사이다. 세계 4대 스포츠축제를 모두 개최하는 명실상부한 스포츠외교 강국으로 우뚝 섰다.

‘안철수 바람’ 앞의 촛불 신세였던 정치권도 깊은 내홍에서 깨어나고 있다. 쓰러질 듯 비틀거렸던 야권통합의 깃대엔 깃발이 곧 펄럭일 듯하다. 지리멸렬할 듯 보였던 여당도 비대위 체제로 봉합됐다. 국회 정상화의 불씨도 살아나고 있다.

정치인의 자성도 잇따르고 있다. 4선이 유력했던 야당의원이 불출마선언을 했다. 이에 앞서 전도유망한 젊은 여당 초선의원은 불출마에 앞장섰다. 등 떠밀려서 발목 잡혀서가 아니다. 꼼수나 술책도 아니다. 책임감 때문이다. 구태정치를 쇄신하지 못한데 대한 반성과 성찰이다. 양질의 정치인이 설 곳을 잃고 있는 정치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다. 텃밭을 포기하고 적진(?)에 과감히 뛰어든 현역의원도 있다. ‘동토의 땅’에서부터 왜곡된 지역주의를 녹여내는 불쏘시개가 되겠다는 자기희생이고 용기이다. 남 희생을 강요하지 않고 스스로 내던져서 감동도 울림도 크다.

대한민국은 하루아침에 세워진 모래성이 아니다. 산업화의 땀, 민주화의 피, 정보화의 역동성 위에 뿌리를 단단히 내린 자랑스러운 역사다. 막힌 길을 뚫어 도로를 내고 독재권력에 대항해 언로를 쟁취하고 초고속정보고속도로 소통의 길을 활짝 연 위대한 대한민국이다.

스마트폰 2000만 시대이다. 개인 미디어가 소통의 중심에 있다. 댓글에 댓글이 주렁주렁 달려 순식간에 퍼져나가는 소통의 나라가 돼야 한다. 악플 대신 선플이 휘날릴 때가 멀지 않다. 대화와 토론이 활성화되고 양보와 타협을 미덕으로 삼아야 한다.

밤이 깊어갈수록 새벽은 가까이 오는 법이다. 불통과 절망 속에서도 소통과 희망의 싹은 튼다. 임진년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상 2011.12.19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자 날자 날자, 한 번만 더 날자꾸나, 한 번만 더 날아 보자꾸나.

사진출처: 아시아나 항공

십수년을 끌어온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많은 분들이 애쓰셨습니다. 수고 많았습니다.


저는 이 문제에 오랫동안 관심 가져왔던 사람으로서 반갑기 그지없습니다. 국회의장 시절 프랑스를 공식 방문했을 때 하원의장 상원의장 정부 관계관에게 외규장각 도서 반환을 공식적 공개적으로 요청한 바 있습니다.

회담 분위기가 좀 딱딱해지긴 했지만 할 말은 분명히 해두어야 한다는 입장이었습니다. 또 언론에도 잠시 언급된 프랑스의 지성 자크랑 박사를 초청해 이 문제에 공동 대응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참고로 그는 한복과 한식을 좋아하며 프랑스 대통령의 대북특사로 평양에 가기 전 저하고 별도 접촉을 가진 바도 있음)  또 서울 주재 프랑스 대사(그땐 여성분이었는데 지금은?)에게 여러 차례 우리 입장을 전하여 그를 곤혹스럽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저는 또 외규장각 도서를 우리나라에 가져오고, 동시에 대한민국의 국보급 문화재를 루브르 박물관 등에 장기 전시함으로써 우리 문화유산을 유럽인들에게 널리 알리는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 우리의 높은 문화 수준을 세계에 알리는 효과도 있을 테니까요. 그러나 일부 한국 관계자들의 반대와 프랑스측의 소극적 태도로 실현되지 못했습니다. 저는 지금도 해외 유명 박물관을 방문할 때마다 1년에 수천만 명씩 박물관을 찾는 수준 높은 국민과 관광객들이 얼마나 부러운지 모릅니다.

다시한번 우리 문화재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해외 우리 문화재 소재 파악에 관심 갖는 계기로 만들어 나갑시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왕그니 2011.04.19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환한 외규장각 도서는 언제 일반에 공개되나요?
    언론에 공개도 안 된 모양이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