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지금 당신 손에 금 한 덩어리가 있습니다.
그 금이 매일매일 조금씩 깎여서 없어지고 있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아마 무슨 수단을 쓰더라도 그 금이 사라지는 일은 막을텐데요.

금보다 더 귀중한 우리의 문화유산이 현재 조금씩 깎여 없어지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지난해 10월 울산반구대암각화를 찾을 당시 모습.


지난해 10월 희망탐방 일정 중 하나로 울산반구대암각화를 찾았을 당시 울산반구대암각화는 물 속에 잠겨 그 모습을 볼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갈수기인 3월 현재는 물이 빠지면서 울산반구대암각화가 그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작년과 비교해 올해 3월, 확실히 물이 많이 줄었음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김형오 국회의장은 물 속에 잠겨 있던 국보 울산반구대암각화의 현 모습을 직접 확인하기 위해 지난 일요일 현장을 다시 방문했습니다.

물 속에 잠겨 있던 반구대암각화는 현재 마모 등 현 상태에 대한 집중 연구를 위한 비계가 설치된 상황입니다.


울산시와 문화재청의 팽팽한 의견차로 여전히 보존 방안이 불투명한 상태인 울산반구대 암각화.

울산시와 문화재청의 입장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에서 확인하세요.


☞물 속에 잠긴 보물, 서로의 입장 차 때문에

그나마 다행인 것은 지난해 늦게나마 울산반구대암각화에 대한 연구용역조사비가 책정되면서 현재 반구대암각화의 마모 정도 등 상태에 대한 심층적인 연구 조사가 가능하게 됐다는 점입니다.
 

반구대암각화의 물이끼를 걷어내는 김형오 국회의장.

                              

하지만 연구조사만으로는 반구대암각화 보존을 위한 실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고래 등 바다동물과 육지동물, 사냥하는 장면 등 총 75종 200여 점의 그림이 새겨져 있는 울산 반구대 암각화는 선과 점을 이용해 사물들을 생명력있고 실감나게 묘사해 선사시대 생활과 풍습을 알 수 있는 세계 최고의 걸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는데요.

세계 최고의 걸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는 울산반구대암각화의 현 모습을 한번 감상해볼까요?
 

반구대암각화 그림 중 가장 선명하게 보인다고 하는 호랑이 그림입니다.


이게 무엇인지 아시겠나요? 울산반구대암각화 그림 중 가장 선명하게 보인다는 호랑이 그림입니다. 잘 모르시겠다는 분들을 위해 울산암각화 전시관에 전시돼 있는 반구대암각화 모형과 함께 비교해 보겠습니다.

울산 암각화전시관에는 반구대암각화와 1:1로 똑같이 매치해 놓은 모형이 전시돼있습니다. ▲ 호랑이 (길이 340 mm , 높이 280 mm )

           

자, 모형 전시물에 새겨진 선명한 줄무늬를 보니 이제는 호랑이처럼 보이시죠?

다음은 표범입니다.

원래는 같은 모습이었던 반구대암각화 속 표범 그림. 하지만 현실의 반구대암각화는 물 속에 잠겼다 드러났다를 반복하면서 지속적으로 마모되고 있는 상황. ▲ 표범 (길이 280 mm , 높이 119 mm )

사진 윗부분이 반구대암각화에 그려진 표범의 현 상태이고, 사진 아랫부분은 전시관에 전시된 모형인데요. 두 사진을 비교해봐도 현재 반구대암각화가 얼마나 마모됐는지 눈으로 확인이 가능할 정도입니다.

다음은 고래입니다. (왼쪽이 실물, 오른쪽이 채색모형)


▲ 고래 ( 길이 340 mm , 높이 520 mm )

  


이번에는 멧돼지입니다. (왼쪽이 실물, 오른쪽이 채색모형입니다)

▲ 멧돼지 (길이 497 mm , 높이 250 mm )


다음은 수염고래입니다.  왼쪽 사진 붉은 표시가 된 부분이 암각화에 새겨져있는 수염고래의 모습입니다. 오른쪽은 암각화를 지면에 똑같이 그려낸 모습입니다.

▲ 수염고래 ( 길이 467 mm , 높이 800  mm ) , 오른쪽 고래 그림 - 공주대학교 서만철 총장 제공


자, 이번에 소개하는 사진은 그 훼손 및 마모 정도가 너무 심해서 육안으로는 도저히 알아보기가 힘든 동물입니다. 이 동물이 원래는 어떤 형태로 반구대에 새겨져 있었는지 확인해보시죠.

▲ 작살이 꽂힌 고래의 모습. 맨왼쪽이 현재 암각화 상태, 중간이 탁본을 뜬 상태, 맨 오른쪽이 종이에 그린 그림.

어떻습니까?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반구대 암각화는 이렇게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마모되어가고 있습니다. 사정이 이러한데, 우리가 두 손 놓고 바라만 볼 수 있을까요?

다음으로 소개하는 사진 두 장은 반구대 암각화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암각화 지도와 암각화 채색모형입니다.



어떻습니까? 6천년 전에 이 땅에 살았던 선조들의 예술적 감수성이 온몸으로 전해지십니까?

너무나 훌륭한 선조들의 문화유산이 우리들의 무관심으로 인해 조금씩 사라지고 있는 현실입니다.

세계 최고의 보물을 물려받고도 제대로 지키지 못하고 있는 이 부끄러운 현실을 하루 빨리 개선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의 관심이 필요할 때입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엄청난 영상충격으로 전 세계 영화의 흥행사를 다시 쓰게 한 제임스카메론 감독의 영화 '아바타'.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3D영화 '아바타'입니다.


영화 '아바타'는 한국에서만 8800만 달러(약 970억 원), 전 세계 흥행수입 24억6천억 달러(약 2조8천600억 원)라는 정말 어마어마한 수익창출을 이뤄냈는데요.

하지만 아바타의 경제적 효과는 이것 뿐이 아닙니다.

기존의 2D영화 위주였던 극장 계의 판도를 3D로 바꾸는가 하면 3D TV 개발을 앞당기는 등 3D산업을 한 계단 끌어올리면서 3D산업을 산업계의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자리잡게 했습니다.

엄청난 흥행돌풍으로 전 세계의 문화는 물론 경제·산업계의 판도마저 뒤흔든 영화 '아바타'.
이것이 바로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상상력의 힘입니다.

옴니아와 아이폰. 국내 모바일계의 패러다임을 다시 짜고 있는 스마트폰들.


제임스카메론의 상상력, 아바타가 영화계와 산업계의 판도를 바꿔났다면 스티븐잡스의 상상력, 아이폰은 모바일계와 산업계의 판도를 새로 짜고 있습니다.

지난해 아바타와 비슷한 시점에 우리나라에 착륙한 아이폰.
현재 아이폰의 파급효과는 아바타 그 이상입니다.
더 이상 핸드폰은 단순한 전화와 문자의 수단이 아닌 다양한 컨텐츠, 즉 모바일 서비스의 매개체라 할 수 있습니다.

지난 14일 반구대암각화를 두번째 방문한 김형오 국회의장은 일정 내내 반구대암각화 주변의 모습을 아이폰으로 모두 기록, 전송하는 등 아이폰유저의 생활을 여실히 보여주었습니다.


문화와 경제를 넘어 사회 전반의 패러다임 자체를 바꾸는 힘.
바로 상상력의 힘입니다.

지난 14일 울산반구대암각화를 다시 찾은 김형오 국회의장은 우리나라 문화유산인 울산반구대암각화도 아바타와 아이폰과 같은 '상상력'의 힘을 발휘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이 후 6개월 만에 울산반구대암각화를 다시 찾은 김형오 국회의장.


물 속에 잠겨 점점 그 모습을 잃어가고 있는 우리나라의 보물, 울산반구대암각화의 모습을 직접 확인한 김형오 국회의장은 선조들이 물려주신 이 위대한 유산들이 우리나라의 제2의 아바타, 아이폰이 될 수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울산반구대암각화를 둘러본 후 암각화전시관을 방문한 김형오 국회의장이 암각화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습니다.


김형오 국회의장은 "고래포획 과정과 고래해체 과정, 새끼를 밴 고래 등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울산반구대암각화 속 그림들을 보면 현대적 감각에도 결코 뒤지지 않는 선조들의 놀라운 표현력에 감탄하게 된다"며 "선조들이 물려준 이 놀라운 스토리에 우리의 상상력을 더한다면 제2의 아바타는 결코 꿈이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국회의장은 이어 "단순한 보존을 넘어 우리 문화유산에 현대의 상상력을 더해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이렇게만 된다면 울산시 경제는 반구대암각화가 책임질 날이 분명히 오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울산반구대암각화 속 그림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선조들의 고래사냥 모형.

  
 
물 속에 잠긴 보물, 울산 반구대암각화.
그 속에는 선조들의 놀라운 스토리가 함께 잠들어 있습니다.

선조들의 스토리에 우리의 상상력이 결합한다면 현재 물 속에 잠겨있는 보물, 울산반구대암각화가 어떤 모습, 어떤 효과를 낳을지는 아무도 예상할 수 없습니다.

제2의 아바타, 아이폰은 결코 꿈이 아닌 현실의 이야기가 될 것입니다.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