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국회도서관(관장 유종필)은 1월 28일 오전 10시 30분 국회도서관 1층 중앙홀에서 김형오 국회의장을 비롯한 국회의원들과 이은철 한국도서관협회장 등 도서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하상점자도서관(관장 김호식)과 1000번째 정보네트워크 협정을 체결했다.


   이번 1000번째 협정으로 지난 2000년 3월 연세대학교 중앙도서관과 첫 번째 협정을 체결한 이래 10년 만에 전국의 대학 및 정부기관, 지방의회, 공공도서관, 언론사 등 국내 992개 기관 및 미국 의회도서관, 독일 베를린국립도서관 등 국외 8개 기관과 협정을 맺게 됐다.


   1000개 정보네트워크 협정체결기관의 도서관 이용자들은 국회도서관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국회디지털도서관이 구축한 각종 입법 및 학술정보의 원문(full-text)을 클릭 한번으로 직접 열람하고 출력할 수 있다.


   국회도서관은 그동안 정보네트워크 협정을 통해 지식과 정보를 서로 나누고, 공동이용을 촉진함으로써 학문과 지식의 발전은 물론 지역 간 정보격차의 해소 등 정보민주화에 큰 공헌을 해왔다.


   또한, 2002년에 협정체결기관을 회원으로 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지식정보 공유 협의체인 한국학술정보협의회를 창설하여 회원 기관의 디지털 정보자원을 공동활용함으로써 국가의 정보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국회도서관은 앞으로도 국회도서관의 지식과 정보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올해 국내 병영도서관, 학교도서관 등과 협정체결을 확대하여 밀착된 국회디지털도서관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중국국가도서관, LA한국문화원 등 전 세계의 주요 도서관들과도 협정을 추진하여 국경 없이 국회도서관 지식정보자원의 국제적 유통을 활성화하고 정보네트워크를 강화해 나갈 것이다.

            ▲  김형오 국회의장이 미네소타대학교 로스쿨에 합격한 시각장애인 김현아씨를 격려하고 있다.

   국회도서관이 하상점자도서관과 1000번째 정보네트워크 협정을 체결한 것은 장애인을 비롯한 정보취약계층, 도서 벽지 등 정보취약지역, 그리고 세계 속으로 국회디지털도서관 정보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국회도서관은 6․25전쟁의 어려운 시기에 직원 한 명과 장서 3천 권을 가지고 미미하게 출발했지만, 현재 장서 4백여만 권과 디지털 원문 약 1억 1천만 면이라는 방대한 자료를 구축하여 세계 어디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 국내 최고의 디지털도서관, 세계적 수준의 디지털도서관으로 성장했다.



   유종필 도서관장은 “도서관은 정보의 단순한 보관소에서 새로운 지식을 창출하는 생산기지가 되어야 한다”며 “국민 누구라도 자유로우면서도 쉽게 도서관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국회도서관이 더 많은 지식과 정보 그리고 문화를 전달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국회도서관 / 사진 - 국회대변인실 뉴미디어팀]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달콤시민 2010.01.29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숙제하러 국회도서관에 한번 갔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때 느낌은 마치 이곳이 도서관이 아니라 거대한 정보센터같은 느낌이었는데..
    한번 가보고 싶기도 하네요 지금~ ㅜ




與 "무책임한 안보공세 중단하라" / 한 "국방장관 정책청문회 추진"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김상희 기자 =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문제를 둘러싼 여야간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9일 연합뉴스와의 특별회견에서 "(작통권 환수시기는)2009∼2012년 그 사이 어느 때라도 상관없다"고 밝힌데 대해 한나라당은 현실을 무시한 무책임한 태도라고 비판하고 나선 반면, 열린우리당은 한나라당이 안보불안을 부추기며 정치공세의 소재로 삼는다며 공세중단을 촉구했다.

한나라당은 특히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에 대한 국회 정책청문회를 열어 전시작통권 문제에 대한 정부 입장을 따진다는 방침이고, 여당도 국회 국방위 개최를 통해 야당의 공세를 반박한다는 입장이어서 작통권 문제를 둘러싼 여야간 공방은 내주 국회로 비화될 전망이다.

열린우리당은 10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어 전시 작통권 문제에 대한 야당 공세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내주초 정책위 차원에서 토론회를 열어 작통권 문제에 대한 당 입장을 적극 홍보해 나가기로 했다.

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10일 구두논평에서 "주권국가가 자국 군대에 대한 지휘권을 갖겠다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것"이라며 "미국도 `우리나라가 스스로 전시작통권을 가질 수 있다'고 하는데 외국에 우리 군을 지휘해 달라고 조르는 정치 세력들은 집권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국회 통외통위 여당 간사인 임종석(任鍾晳)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어느 나라도 안보를 혼자 힘으로 해결하지 않지만 동시에 어느 나라도 작통권을 외국손에 맡기지 않는다"며 "한나라당과 일부 세력들이 안보불안을 부추기는 것은 매우 무책임하고 국가경영의 장기비전을 잃게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병두 홍보기획위원장은 "국방개혁을 할때 가장 합리적인 방안이 무엇인가를 생각해야지 이념논쟁으로 문제를 변질시키는 것은 잘못"이라며 "한나라당이 경제나 안보를 (내년 대통령) 선거에 맞춰 쟁점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원내기획부대표인 김현미(金賢美) 의원은 "최근의 언론 보도양태를 보면 `제2의 금강산댐 보도'를 보는 것 같다"며 "당시 북한 금강산 댐 때문에 서울이 물바다가 될 것이라고 했는데 결국 사실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한나라당은 오전 당 국제위원회와 통일안보특위를 잇따라 열어 정부의 작통권 조기환수 추진과 관련한 당 차원의 대책을 숙의하고, 윤 국방장관에 대한 정책 청문회를 추진키로 했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국가안보에 관한 중요한 사안에 있어서는 뭐가 진실인지 알아야 한다"면서 "국방장관 정책청문회를 개최해 따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노 대통령이 국방문제를 너무 명분에만 집착해 가볍게 생각하고 있다"며 "자주국방을 내세웠던 조선 16대 왕 인조가 삼전도의 굴욕으로 나라를 패전국으로 만들었던 것을 잊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박 진(朴 振)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노 대통령의 태도는 무책임한 모험이며 안보도박"이라며 "성급한 작통권 환수는 심각한 안보공백을 초래하고 주한미군의 추가감축과 주한 미지상군의 철수로 이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회 국방위원인 공성진(孔星鎭) 의원은 "작통권 환수는 3-4년내에 힘들고 2020년은 돼야 가능하다"며 "현재 작통권을 단독 행사하면 자칫 (1950년 한반도를 미국의 방언선에서 제외한) `제2의 에치슨 라인'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유종필(柳鍾珌)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작통권 환수 찬반 세력을 자주파와 사대주의파로 이분화하려는 노 대통령의 정치적 의도가 엿보인다"며 "워낙 지지도도 낮고 여권내부의 분열도 많고 하니까 작통권 환수로 일거에 돌파하려는 시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朴用鎭) 대변인은 "원론적으로 대통령의 인식에 동의한다"며"다만 자주국방을 작통권을 환수하고 미국산 무기를 많이 쟁여놓는 것으로 인식한다면 그것은 오히려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저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중심당 이규진(李揆振) 대변인은 "작통권 환수는 신중히 결정해야할 문제로,데이터만 갖고 몇년까지 환수하겠다고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sims@yna.co.kr / lilygardener@yna.co.kr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뉴스투데이]

● 앵커 : 노무현 대통령이 여당 지도부와의 청와대 오찬에서 언급한 이른바 외부 선장론에 대해 야권이 정권 연장의 속셈을 드러낸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거론되는 인물들이 대부분 부정적 반응을 밝혀 찻잔속 태풍에 그치는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임영서 기자입니다.

● 기자 : 한나라당은 노무현 대통령이 대통령 선거판을 흔들어 정권 연장을 이루려는 속내를 내비친 것이라며 대선 불개입을 요구했습니다.

● 김형오 원내대표/한나라당 : "내년 대선 공정보장하고 불개입 선언해야한다."

● 기자 : 민주당은 아무리 유능한 선장을 데려와도 침몰하는 타이타닉호를 구할 수 없다면서 노 대통령의 구상은 결국 실패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유종필 대변인/민주당 : "총체적 난국인데, 대통령이 차기 정권, 또 정계개편을 운운한 건 현실과 동떨어진 신선놀음이다."

● 기자 : 이런 가운데 여당의 외부선장감으로 거론되는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 박원순 아름다운 재단 상임 이사 등은 영입에 응할 생각이 없다며 대체로 부정적 반응을 보였습니다.

다만 고 건 전 총리는 측근을 통해 노 코멘트라는 입장을 밝혀 여운을 남겼습니다.

파문이 확산되자 청와대는 대통령의 발언이 패배주의를 극복하고 당의 정체성을 튼튼히 하자는 원론적 의미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영입대상 인사들이 부정적 반응을 나타내고 청와대 역시 확대 해석 차단에 나섬에 따라 '외부선장론'이 실제론 찾잔속 태풍에 그치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MBC뉴스 임영서입니다.

(임영서 기자 yslim@imbc.com)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