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김형오 국회의장은 2일 오후 서울 상도동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자택을 방문, 새해 인사와 함께 국회 파행사태에 대한 의견을 들었습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앵커: 김형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부위원장은 새정부 출범 전에 고위직 공무원이나 공기업 간부 임명을 자제해달라는 인수위의 요청에 청와대가 긍정적 입장을 보인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형오 부위원장은 오늘 오전 인수위간사단회에서 임기 말에 고위공직자 인사를 자제하는 것은 원칙과 순리라면서 불가피할 경우에도 인수위와 협의하는 게 마땅하며 인수위도 충분히 협의할 자세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황헌 앵커 freewind@mbc.co.kr)
MBC TV|기사입력 2007-12-28 12:52 |최종수정2007-12-28 13:00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27회 장애인의 날이었던 지난 20일, 정치권 안팎에도 그에 관한 인사말이 넘쳤습니다. 그 중 특별히 수화인사를 준비한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가 앞장서 인사법을 가르치는데요.
그런데 그곳에 김 원내대표의 실력을 뛰어넘는 그녀(?)가 있었습니다.

[mbn 팝콘 영상 2007-04-23 15:02]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나라당은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대통령 인사권 문제와 관련해 단순한 코드 인사를 떠나 정권 연장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다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노 대통령이 '선장론'을 언급하며 인사권을 존중해달라는 말로 문재인 법무장관 카드를 강행할 뜻을 비친 것은 다음 선거에 개입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노 대통령이 유시민, 김병준, 문재인 씨 같은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하겠다는 것은 단순히 마음에 맞는 사람과 일하겠다는 뜻을 넘어 정권 연장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배가 고장나면 수리부터 하는 게 먼저라면서 현재 내각에 참여하고 있는 여당 소속 정치인들도 연말까진 모두 거둬들여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강재섭 대표도 인사권은 당연히 대통령에게 있지만 인사는 원칙에 맞아야 하고 여론에도 부합해야 한다며 국민과 함께 인사권 행사를 지켜보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Digital YTN.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YTN TV 2006-08-07 12:23]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