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2006년 초, 한 설문조사기관에서 20대 대학생들에게 신년소망을 물었다.

1위는 뭐였을까?  놀랍게도(?) 1위는 로또 1등 당첨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20대에서 40대 남성들이 돈을 많이 벌면 하고 싶은 일 1위는 뭘까?

정확한 통계도 나와있지 않고, 영화,드라마 속 주인공들의 대사이기는 하지만,
이를 종합해보면, 
1. 넓은 평수로 집 옮기기...2. 대형 고급 자동차로 바꾸기, 3. 룸살롱 마음대로 다니기 등등의 순서가 아닐까 싶다. (얼마전 이와 매우 유사한 통계자료를 접했으나 찾을 수 없어서 안타깝다. -.-) 


▲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의 한 장면과 대사. 룸살롱, 호스트빠(일명 호빠)는 더 이상 낯선 용어가 아니다.


이 글을 읽는 여성들은 고개를 갸우뚱할 수 있다. 왜 거기에 룸살롱이 포함되냐고?

정확한 통계가 없어서 수치가 들어간 자료를 제시하긴 힘들다. 그러나 대한민국 직장인 남자들의 술문화에 대해 나름대로 보고 들은 바(?) 가 있는 여성들이라면, 아마도 필자의 이런 주장에 나름대로 고개를 끄덕일 확률이 높다. (다음에 소개하는 영화 속 한 장면을 보라.)


            ▲ 영화 <비열한 거리>의 한 장면. 주인공 조인성은 조직원 '식구(?)'들에게 룸살롱에서 술을 산다. 


영화 <비열한 거리>에서 조인성이 룸살롱에서 부르던 <땡벌>이란 노래를 기억하는가?
보스의 지시대로 주인공 조인성이 뭔가 한 건(?)을 성공시키고난 뒤에 ,돈을 받아 후배 조직원들에게 술을 사는 자리가 바로 룸싸롱이다. 
 
이 영화를 본 사람들은 그 장면을 특히 인상깊게 기억하는 모양이다. 다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남성집단의 성공축하 자리가 룸살롱이라는 것은 나름대로 의미심장(?)하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조인성이 땡벌이란 노래를 부르는 그 장면은 가사 속에 영화의 결말을 담은 이른바 노래에 실린 복선이다.

그런데, 더 큰 문제는 술이 충동을 부채질한다는 점이다.


                                                          ▲뇌 투시도.

전두엽은 충동과 공격성, 본능적 욕구 등을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고 알려져있다. 하지만 술은 이러한 전두엽의 억제작용을 또 다시 억제한다. 즉, 순간적인 충동을 억제할 수 있는 전두엽의 기능이 억제되면서 충동적인 행동을 막을 브레이크가 없어지는 셈이다.

개그맨 이혁재가 룸싸롱 폭행 혐의로 수사를 받는 모양이다. 인터넷 검색어에 당당히 그 이름을 올렸다. 흔하디 흔한 연예인 음주교통사고도 아니고, '룸살롱 폭행'이라는 단어가 주는 묘한 호기심이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사실관계의 확인이 우선이겠으나, 이혁재가 만약 술을 많이 마신 상태라면 그도 사람인지라 어떤 자제하지 힘든 충동을 느꼈으리라는 점을 미루어 짐작해볼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사실이 아니기를 바라지만...)

술은 이래저래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먹을거리인 모양이다.  


                                                                                                                posted by 백가이버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issuepot 2010.01.20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인이라는 사람이 저런짓을 한다는게 이해가 안가네요.

    한명의 전문가 보단 다중의 군중이 더욱 현명하다는 이론이 있습니다.
    이 이론으로, 대중의 지혜를 빌려 미래를 예측하는 사이트 이슈팟에서,

    [이혁재 폭행 사건, 조폭 동원 했을까?] 에 관해 알아보고 있습니다.

    이슈팟에 오셔서 꼭 참여 해주세요!
    많은 참여자가 있을수록 보다 정확한 미래 예측이 가능합니다.
    http://issuepot.com/

  2. we68 2010.01.20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혁재 룸살롱 폭행사건은 ? ? ?
    http://choiba,co,kr

  3. tt 2010.01.20 2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해를 살수 있는 문장구조와 내용이네용. 자칫하면 옹호글로 보일수도 있네요.
    계속된 전개 끝에 결말이 대변의 전형적인 구조라서요.

  4. tt 2010.01.20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두순 사건을 보세요. 술도 통제해야 할 문화의 하나일 뿐입니다.
    칼이 있음은 요리를 위한 것이죠. 술은 즐거움을 위한것이고, 폭행을 위한 것은 아닙니다.
    물론 촉매제 역활을 할순 있지만 , 그것을 통제하여야 하는 의무를 당연히 가지고있습니다.

세계랭킹 45위이자 한국의 톱모델인 김다울(20)이 프랑스 자택에서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샤넬 등 해외 톱브랜드는 물론 국내 가수의 뮤직비디오 출연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기에 이 소식은 더욱 충격이었는데요.

언론은 세계 모델계의 유망주이자 20살 꽃다운 나이 톱모델의 삶을 앗아간 원인으로 '자살'을 언급했습니다.  

최근 수 년간 유명 연예인, 대기업 총수, 현직 경찰서장, 공무원, 중학생, 수험생, 노부부, 한 아이의 엄마 등.. 자살 사건이
하루가 멀다 하고 발생하고 있습니다.

연령도, 나이도, 환경도, 사연도 모두 다른 이들, 하지만 그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10명 중 4명에게서 발견되는 공통점이  있는데요.

전체 자살인구의 40%가 자살 직전 하는 공통된 행동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전체 자살인구의 40%, 이들의 공통점은?

▲영국의 만화가 앤디 라일리의 '자살토끼'.

지난 2004년 미국 버클리 대학 체르피텔 교수가 발표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자살시도자 중 평균 40%(10%~73%), 자살사망자 중 평균 40%(10%~69%)가 자살 시도 전 술을 마셨습니다.
또 자살 시도 전 6시간 내 음주한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자살시도 위험이 13배 높다고 체르피텔 교수는 보고했습니다.

즉, 음주가 자살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 중의 하나라는 것인데요.
이는 우리나라의 자살사망자 추이에서도 잘 나타납니다.

▲우리나라의 연도별, 연령대별 자살사망자 추이입니다. 1998년 IMF 당시 급격히 상승했다가 2000년, 2001년 감소된 이후 2004년, 2005년에 걸쳐 다시 상승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자살사망자 추이에 해당연도의 음주율을 비교해보면 1998년 52.1%로 상승한 이후 2001년 50.6%로 약간 감소했다가 2005년 59.2%로 다시 상승해 음주와 자살이 밀접한 관계가 있음을 보여줍니다.

가톨릭대학교 의정부 성모병원 이해국 정신과 교수도 “음주는 일시적으로 절망과 좌절감을 증폭하는 동시에, 자살시도에 대한 심리적 자제력을 약화시켜 자살의 위험을 높인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자살을 유혹하는 검은 악마, 술.

▲뇌 투시도.

“일반적으로 술의 작용은 중추신경 기능의 억제입니다. 음주초기 한 두 잔의 술이 긴장과 불안을 누그러뜨리는 것도 바로 이러한 술의 억제작용 때문이죠. 하지만 문제는 이 술이 더 들어가면 전두엽의 뇌기능까지 억제해 버린다는 것입니다.”

전두엽은 충동과 공격성, 본능적 욕구 등을 억제하는 작용을 합니다. 하지만 술은 이러한 전두엽의 억제작용을 또 다시 억제합니다.

“누구나 한번쯤은 ‘힘들다. 죽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만 이를 행동으로는 옮기지 않죠. 이는 충동적인 행동을 억제하는 전두엽이 있기 때문인데요. 술이 들어가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순간적인 충동을 억제할 수 있는 전두엽의 기능이 억제되면서 충동적인 행동을 막을 브레이크가 없어진 셈이죠.”

이는 극심한 스트레스나 정신질환이 없는 상태에서도 음주로 인한 자살시도가 가능하다는 얘기라고 이 교수는 설명했습니다.

#점점 늘어나는 청소년 음주와 자살.

문제는 이러한 음주로 인한 자살이 청소년들에게도 그대로 노출된다는 사실입니다.

지난달 12일, 경기도 이천시의 한 여중생은 친구들과 함께 술 마시며 놀다가 만취한 상태로 아파트 옥상에서 뛰어내려 사망했습니다.

▲더 이상 음주와 자살은 별개의 문제가 아닙니다.

우리나라는 청소년보호법상 청소년에 대한 음주판매가 금지돼 있지만 이것이 엄격히 이뤄지지는 않는 편입니다. 마음만 먹으면 청소년들이 손쉽게 술을 구해 마실 수 있는 것이 현실이죠.

국내 한 연구기관의 청소년 행동위험요인 연구결과에 따르면 응답 청소년 중 남자의 19.1%, 여자의 27.9%가 자살충동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고 자살시도 경험도 각각 4.6%, 6.1%에 이르고 있었는데요.
청소년의 반복적 음주는 우울증과 행동장애와 같은 정신과적 문제는 물론 자살의 위험도 17배 정도 증가시킨다고 합니다.

이 교수는 “음주를 줄이는 것은 단순히 음주의 폐해를 예방하는 것 뿐만 아니라 자살을 예방하는데도 핵심적인 과제입니다. 이를 위해 청소년과 같은 취약계층의 알코올 접근성을 근본적으로 차단하는 제도적, 사회적 접근이 필요하고 알코올중독을 초기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치료시스템이 구축돼야 합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달콤시민 2009.11.20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휴.. 너무너무 안타깝네요.. 20살이면 이제 막 세상에 대한 기대감으로 가득할 나이일텐데..
    우울증이 있었는지 음 잘은 모르겠지만..
    사실 누구든 힘들때 자살을 생각해볼 수도 있겠지만 그 충동에 못이겨 일을 저지르는 데는 정말 음주의 영향이 클 것 같네요.. ㅜㅜ 에휴..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커피향 가득히 2009.11.20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ㅠ ㅠ 빅뱅 지드래곤하고도 친구라고 하더라구요. 꽃다운 나이에, 거기다가 얼마 전 샤넬 광고에서 봤던지라 더 충격이었어요. 힘든 시간에서 딱 한발자국만 물러나서 생각했으면 좋았을텐데... 안타까워요.

  2. 김연아 2009.11.20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은 항상 충동을 일으킵니다. 술 먹지 마라, 는 말이 고대로부터 전해지는 걸 보면 술은 양날의 칼이란 생각이 듭니다. 술 머고시퍼....ㅋㅋ

    • BlogIcon 포도봉봉 2009.11.20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ㅠ ㅠ 저도 술을 마시면 감정이 욱해지면서 서글퍼지고 작은 일도 크게 느껴지는 것 같더라구요.
      술이 깨면 내가 왜그랬지 막 그랬던 경험이 많습니다.ㅠ ㅠ 진짜 술 마시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막상 술을 보면 먹게 되는데 에휴

  3. 2017.03.25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절망애비 2017.03.25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이

  5. 절망애비 2017.03.25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뇌경색에우울증 자살밖에방법없음

  6. DFKDJ 2018.01.19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살위험요인을 토대로한 자살개입의 글은 이미 너무 많다.
    누구가 할 수 있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