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김형오 국회의장은 27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국회사무처 신년업무보고를 받았습니다.

다음은 사무처 업무보고가 끝난 뒤, 김형오 의장의 평가 및 지시내용을 간략하게 요약한 내용입니다.




                                                                                    [사진 - 국회 미디어담당관실]

▲ 김형오 국회의장
 
지난 한 해 여러분들 모두 정말 수고가 많았다. 준비하느라고 고생했다.

돌이켜보면 지난 한 해 사무처가 중심이 되어 국회 각 기관들이 열심히 일을 해왔음에도, 국회는 대외적으로는 폭력국회라는 그런 이미지를 벗어나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러분이 역할을 제대로 해 준 것을 높이 평가하고 싶다. 국회사무처 중심으로 한 국회 공무원들의 열정을 그대로 담아내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근간을 지키고 국회의 위상과 독립성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

이번에 국회사무처에서는 <선진국회, 소통국회, 정책국회>로 목표를 설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 제대로 잡은 것 같다. 내가 취임하면서 <정책국회,상생국회, 소통국회>를 만들겠다고 했는데, 그것과 연결되는 듯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여러분과 직접적인 관계가 없는지 모르지만 '폭력없는 국회' 만큼은 확실하게 정립을 해나가야할 것이다. 이것만큼은 분명히 해야 우리가 비록 힘들고 고생스럽더라도 다음 대를 위해서는 꼭 질서를 바로잡아 나가야한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회입법조사처 개청 2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

일본 하토야마 정권 출범을 맞아 국회에서 토론의 장이 펼쳐졌습니다.

지난 11월 3일 14시,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국회입법조사처 개청 2주년을 맞아, 일본 민주당 정권의 등장과 한중일 관계'를 주제로 국제학술대회가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는 김형오 국회의장을 비롯해 전여옥 의원, 이낙연 의원, 오오하타 아키히로 의원을 비롯해 한일 정계 인사들과 김호섭, 진창수, 야마모토 카즈야, 량원상 등 한중일 학계 대표 등이 참석했습니다.

임종훈 국회입법조사처장은 개회사에서 "지난 2년 동안 '정책국회', '생산적인 국회'를 지향하는데 기여하고, 장기적으로 최고의 종합정책분석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왔다."고 강조하며, 이 학술대회는 입법조사처 개청 2주년을 맞아 "일본 민주당 정권의 등장과 한중일 관계의 변화 가능성을 고찰하고, 새로운 동아시아 질서 구축을 위한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하였습니다. 더불어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한중일 관계의 현재를 조망하고 바람직한 미래를 모색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마무리했습니다.

다음으로 김형오 국회의장의 축사가 이어졌습니다.




이후 주제발표 및 지정토론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주제 : 일본 민주당 정권의 등장과 한중일 관계

주제발표에는 한국 측에선 김호섭(중앙대 교수), 진창수(세종연구소), 일본 측에선 야마모토 카즈야(와세다대 교수), 중국 측에선 량윈샹(북경대 교수)가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 김호섭 (중앙대 교수) - 민주당 집권과 새로운 일본
▷ 진창수 (세종연구소) - 민주당 신정권의 등장 의미와 한일관계
▷ 야마모토 카즈야 (와세다대 교수) - 하토야마 정권의 동아시아 공동체 구상 : 의미와 전망
▷ 량윈샹 (북경대 교수) - 일본 신정부 출범과 중일관계 전망

지정토론에는 최은봉(이화여대 교수), 하코다 데츠야(아사이신문 서울지국장), 이원덕(국민대 교수), 한석희(연세대 교수)가, 종합토론에는 전여옥 의원(한나라당), 이낙연 의원(민주당), 오오하타 아키히로 의원(일본 민주당)이 참석했습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 홈페이지에서 동영상 소스를 제공한 자료입니다. ⓒ Business&TV 조선일보 >



[강인선 라이브]는 국회의장 김형오와 인간 김형오를 다각도로 비추어본다.

지난해 7월 취임 당시 그는 '정책국회, 상생국회, 소통국회'를 뜻하는 '정상소'국회를 내걸었다.

그가 취임한 후 국회의 출석률이 좋아졌고,

인터넷을 통해 국민들에게 회의록을 공개 하는 등의 소통에 관한 성과를 거두었다.

반면 폭력국회 등 국민들에게 실망을 안겨주기도 했다.

[강인선 라이브]에서는 국회가 어지러울수록 여론의 중심에 서게 되는

김형오 의장의 속마음을 들어보고, 앞으로의 계획을 살펴본다.


[강인선 라이브]에 출연한 그는 '헌법연구 자문기구'를 만들어 헌법을 개선할 예정이고,

대질문국정제도나 국정감사제도, 청문화제도, 인사제도 등을 개혁 할 것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