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요즘 팬들의 사랑은 무척이나 각별하고 치밀해서, 단순히 팬레터를 보내거나 선물을 보내는 것을 넘어
자신들의 스타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의 모두를 상대로 먹거리를 보내기도 하고
생일을 맞이한 스타를 위해 십시일반 돈을 모아 신문에 생일축하 광고를 내기도 하지요.
그런 소식을 접할 때 마다, '와 저 스타는 정말 행복하겠다' 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그녀에게 그러지 못했거든요...ㅠ

<배우 김지호>


저는 김지호씨를 정말 좋아했습니다.

인터넷이 발달하지 않았던 당시, PC통신의 팬클럽에도 가입하고, 잡지의 광고사진을 오려놓기도 했습니다.
너무 좋아한 나머지 이 광고를 보고난 후, 전 하나의 목표를 갖게 되었습니다...!!!



바로 김지호씨가 모델로 나온 이 껌의 껌종이로 종이학을 접는 것이었습니다!!!!

목표는 1,000 마리!!

<"공부가 가장 쉬웠어요..!">

당시 저는 고등학교 입시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독서실에 가기 전에 그 제품을 2통씩 구입하여 공부 시작하기 전에 한통 분량의 종이학, 마치기 전에 나머지 한통 분량의 종이학을 접었습니다.
(하지만 보통 종이학 접느라 시간이 부족하더라구요.ㅋㅋ)

계산대로라면 고등학교 입시 시험이 끝날때 쯤, 그녀에게 나의 마음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완성된 종이학은 부모님께 들키지 않도록 책상 서랍 깊숙한 곳에 차곡차곡 모았습니다.
공부 안한다고 혼나긴 싫었거든요.


그렇게 약 300마리의 종이학을 접었습니다.


"이제 700마리만 더 접으면 돼..!!"


그러던 어느 일요일이었습니다.
그날도 어김없이 (종이학 접으러) 독서실을 가는 길에 껌을 사러 슈퍼마켓에 들렸습니다.

껌을 집어들고 계산대 앞에 섰는데, 슈퍼마켓 아주머니가 틀어놓은 TV 화면에 이런 화면이 나오고 있었습니다..!!

으아아아아아악!!!!!
모델이 바뀌다니!!!! 




아직도 제 책상 서랍 깊숙한 곳에는 300여마리의 종이학이 나뒹굴고 있습니다..



(그깟 종이학 없어도 행복하시죠? 흑흑~)
<해...행....행복하세요...ㅠㅠ>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hoebe 2010.01.16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 한참 재밌게 웃었어요. ㅎㅎㅎㅎㅎ
    김창완씨가 갑자기 나와서 얼마나 실망이 크셨을까.ㅎㅎㅎㅎ

<파스타>에서 이선균은 여성혐오증 환자일까요?

아니면 그저 마초 근성을 가진 인물일까요?




새해 벽두부터 드라마 전쟁이 시작되었군요.

KBS의 <공부의 신>, SBS의 <제중원>, 그리고 MBC의 <파스타>

그 가운데 <파스타>를 저의 월화드라마로 뽑아들었습니다.

<파스타>는 그 시작부터 최현욱(이선균)의 괴팍한 성격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강남 최고의 레스토랑 '라스페라'의 쉐프로 등장하면서 그의 기행은 시작되었네요.




그는 드라마 초반부터 훈련소 교관과 같이 아랫 사람을 모질게 다그치는 독특한 캐릭터를 선보였습니다.
그의 호통에 주방의 분위기는 살벌해지고 얼어붙은 요리사들은 더욱 위축되어 갔죠.

이렇게 군기를 잡는 것은 리더가 조직장악을 위해 초반에 쓰는 방법인데
드라마 시작부터 최현욱(이선균)의 호통 속에 여러 사람이 해고 통지를 받았습니다.




표면상으론 요리의 자질과 실력을 해고의 이유로 삼았지만,
실제로는 여자요리사만 짤라내기 위한 음흉한 생각이 숨어있었던 것이죠.

오죽하면 그는 주방에서 키우고 있는 금붕어가 암컷이라서 죽을 거라는 속내까지 내비쳤을까요?
문득 여자는 손의 온도가 높아 초밥 요리사가 될 수 없다고 하던 여성차별적 이야기가 떠올랐습니다.
또한 '남자는 부엌에 들어오면 안 된다'라던 유교적 분위기를 완전히 뒤엎는 것이기도 했습니다.

(여전히 보수적인 시각이 있습니다만, 여자가 초밥 요리사가 될 수 없다는 건 어불성설이죠.)




그렇다면 최현욱(이선균)은 여성혐오증 환자일까요? 그렇진 않았습니다.
단지 주방에 여자를 들여놓기 싫다는 편협한 고집을 피우고 있을 뿐,
이성으로서의 여자는 언제든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는 것 같았습니다.

그는 일과 사랑의 영역을 확실히 구분하려는 캐릭터를 갖고 있었을 뿐이죠.
그 바탕에는 식재료 창고에서 화끈하게(?) 애정행각을 벌이던 커플에 대해
단호한 대응을 한 것만 봐도 충분히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해고의 처분은 과하긴 했습니다만 사실 공과 사는 구분되어야 하는 것이죠.




어쨌든 최현욱(이선균)이 보여주는 독특한 캐릭터는 드라마를 첫 편부터 흥미롭게 이끌어 가고 있습니다.
'이선균이 어떤 연기를 펼치느냐?'하는 것이 드라마의 성패를 가름할 것입니다.

그런데 최근에 이선균이 연기한 캐릭터들은 <파스타>에서의 최현욱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특히 이선균이라는 이름을 대중들에게 널리 알린 작품일수록
그는 친절하고 젠틀하며 속깊은 남자의 역할을 연기하는 경향을 띄었죠.




드라마 <하얀거탑>의 최도영이나 <달콤한 나의 도시>의 김영수가 그 범주에 들어가는 인물들이죠.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의 최한성도 그런 류의 캐릭터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영화 <파주>에서는 불편한 진실을 속 깊은 거짓으로 감싸안은 김중식으로 등장했습니다.
이해심 있고 속이 깊은 남자의 이미지를 갖고 있었기에 그 역할이 더욱 어울렸다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파스타>에서의 최현욱은 위에 언급했던 작품과는 전혀 다른 캐릭터입니다.
그러나 이선균이 그 동안 독특한 이미지의 캐릭터를 연기하지 않았던 것은 아닙니다.

제가 이선균이란 배우를 가장 인상깊게 본 작품은 영화 <손님은 왕이다>에서였습니다.
껌을 딱딱 씹으면서 양아치 같은 해결사로 등장했을 때의 그 모습은 잊을 수가 없습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알고 있던 이선균과는 판이하게 달랐으니까요.




배우 명계남은 그 영화에서의 이선균에 대해 이런 말을 했다죠?

"사람들이 <초록물고기>를 보고 송강호라는 배우를 발견했다면
이 영화(손님은 왕이다)를 보고는 이선균에 대해 그런 시각을 갖게 될 것이다."

<손님은 왕이다>에서 보여줬던 모습을 떠올린다면, 그 영화를 통해 이선균의 가능성을 짚어본다면,
기존의 이미지에서 변화하는 이선균을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듯합니다.




그런 측면에서 이중적인 것 같으면서 화끈한 것 같은 최현욱(이선균)의 모습이
서유경(공효진)을 만나면서 어떻게 바뀌어갈지 기대됩니다.


끝으로 <파스타> 첫 회 시청소감을 한 마디로 표현해보겠습니다.

"남자가 세상을 지배하고, 여자는 그 남자를 지배한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달콤시민 2010.01.05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아~ 이선균 정말 좋아하거든요..
    TV 데뷔때가 아마.. 연인들이라는 밤 시트콤에 나왔던걸로 기억하는데, 그때 목소리도 넘 멋있고 뭔가 암튼 새로운 얼굴이고 해서 그때부터 관심가졌던 것 같아요..
    태능선수촌, 커피프린스, 하얀거탑, 달콤한 나의 도시, 트리플.. 으앗~ 모두 이선균의 젠틀함을 돋보이게 하는 역할들이었는데 저도 어제 파스타보고 좀 놀랬어요..
    캐릭터상 그런 성격이었긴하겠지만 캐릭터가 좀 과장되지 않았나 하는 아쉬운 생각이 듭니다.. ㅠ 물론 이제 곧 보여줄 공효진과의 러브모드에서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함일 수도 있겠지만.. 암튼 아쉬워요 아쉬워요

  2. BlogIcon Phoebe 2010.01.05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선균이라는 배우는 잘 모르겠고
    공효진씨는 좋아해요.
    재미난 드라마일것 같은데 못보네요.

    • BlogIcon 칸타타~ 2010.01.05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효진은 실력이 부족한 요리사지만 점차 성장하는 캐릭터입니다.
      더구나 이선균의 등장으로 금녀의 주방이 되어버린 상황에서
      홍일점으로 열연을 할 것 같습니다.

  3. 솔빛 2010.01.05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녀아닌가요?ㅋ

    암튼 이폭균 캐릭터 맘에듭니다.ㅎㅎ
    글 잘보고 가네요 ^^

  4. BlogIcon 악랄가츠 2010.01.05 1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공효진씨가 오랫만에 복귀하시네요! ㅎㅎㅎ
    전 항상 여성 주인공 위주이기에 하하;;;;;;;;;;
    재미있겠어요! >.<

  5. BlogIcon 가을하늘 2016.06.11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