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마지막까지 이제 2회만을 남겨놓은 추노가 정신없이 달리고 있습니다.
22회에서 노비당은 그분을 중심으로 선혜청을 성공적으로 급습하면서 '양반없는 세상'을 만든다는 그들의 대업에 한 발 다가갔는데요.

정말 숨가쁘게 마지막 판을 향해 달리고 있는 추노를 보고 있자니 더욱 궁금해지는 미스테리가 있습니다.
제가 추노를 보면서 가장 미스테리한 인물로 꼽고 있는 두 사람의 정체인데요.
바로 노비당의 그분과 평양 최고의 기생이자 조선 최고의 기생을 노리는 기생 제니입니다.

우선 노비당의 그분에 대한 정체는 추노 초반, 노비당이 생길 때부터 추노 최대의 미스테리였습니다.
'좌의정 이경식이 노비당의 그분일 것이다', '기생행수 찬일 것이다', '이대길일 것이다' 등 추측이 난무했었습니다.

그러다가 너무나 쉽게 밝혀진 그분의 정체.

☞김 '팍' 샌 추노 최대 미스테리 그분 정체

신문을 통해 그분의 정체가 전혀 새로운 인물인 박기웅이라는 얘기를 듣고 저는 '오잉, 이상하다. 좌의정측근인줄 알았는데 아니네'라고 실망했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인물 박기웅이 연기하는 그분을 보고 있자니 '뭔가 여전히 미스테리' 합니다.

여전히 의심스러운 그분. 너 누구냐...


노예들을 위한 세상을 만들겠다는 그분.
하지만 그분이 하는 일은 단지 노예들만을 위한 일처럼 보이지 않는 것이 그 이유입니다.
(왠지 그분의 뒤에는 좌의정이나 혹은 다른 이익세력인 양반이 있을 것만 같은 느낌이네요. 불쌍한 업복이 ㅠㅠ)

다음주 예고편을 보니 길을 가는 그분을 잡아세운 오포교에게 그분이 무언가를 보여주자 바로 꼬리내리고 꼼짝 못하는 장면이 살짝 스쳐갔는데요.

그분의 정체!! 다음주에는 밝혀지겠죠?

제가 생각하는 또 다른 미스테리 인물은 바로 기생 제니입니다.
평양 최고의 기생에서 조선 최고의 기생이 되기 위해 기생행수 찬 밑으로 들어온 제니.
첫 등장때부터 만만치않은 지략가인 기생행수 찬의 뒷통수를 제대로 치는 등 강한 인상을 남겼었는데요.

정말 강한 인상을 남겼던 기생 제니의 첫 등장.


그렇게 당찬 모습을 보여준 제니는 기생행수 찬을 밀어내고 좌의정 이경식의 옆자리를 꽤차더군요.
기생행수 찬보다 더 한 수위의 지략과 야망을 가지고 있는 기생 제니.

하지만 그 후 좌의정 이경식 옆에서 잠깐 잠깐 술만 따를 뿐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않고 있습니다.
첫 등장때의 충격을 계속 이어가 줄려면 뭔가 제니가 마지막에 큰 일을 '뻥' 터트려주어야 할텐데 말이죠.

저는 제니의 정체가 단순히 좌의정 이경식의 술자리 파트너가 아닌 마지막의 더 큰 일과 관련이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여전히 지울수가 없는데요.

제니의 정체도 다음주에는 풀리겠죠?
(혹시 제니, 이 안나오는 거? ㅠㅠ)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ennpenn 2010.03.19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에 그런 장면까지 있었군요~
    찬과 제니의 정체도 정말 궁금해요~

    • BlogIcon 포도봉봉 2010.03.19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너무 후딱 지나가서 자세히는 못봤는데 정말 깜짝 놀랬어요. 어디서는 그분이 좌의정 아들이라는 얘기도 있던데 진짜면 ㅠㅠ

  2. BlogIcon 적샷굿샷 2010.03.19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분의 정체가 많이 궁금했는데요
    사신단이 옷을 바꿔입고 나갔다가

    공스나의 총을맞고 죽었을때

    좌의정을 의심했으나

    그분이 전혀 다른 인물이였습니다.

    그럼 그분은 양반이 아닌 사신단을 왜 죽였을까요??

    ㅋㅋㅋㅋㅋ 아직도 의문입니다.

  3. BlogIcon 김한준 2010.03.19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분을 볼때마다

    몇년전 맷돌춤 CF가 떠오르네요...

    혹시 반전이 그 분이 제니랑 맷돌춤을 추는게 아닌지...;;;

    그냥 생뚱맞게 이런 생각이...;;;

  4. BlogIcon montreal florist 2010.04.13 0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까지도 정말 재밌었어여

결말까지 이제 6회만을 남겨놓은 드라마 추노.
목요일 방영된 추노 18화에서 죽음의 문턱까지 갔던 대길이와 송태하는 가까스럽게 목숨을 구한 반면 이를 돕던 매력적인 조연 천지호는 결국 죽음을 맞이합니다.

그동안 드라마 추노에는 많은 조연들의 죽음이 있었지만 천지호의 죽음이 가장 아쉽고 슬펐던 것 같습니다.


대길이를 구하던 중 화살을 맞은 천지호.
천지호는 자신이 갚지 못한 부하들의 원수를 대길이에게 부탁합니다.

"은혜는 못 갚아도 원수는 꼭 갚는다"는 천지호의 명언은 대길이에게 그대로 이어지죠.
추노꾼 대길이와 천지호는 원수같이 싸우다가도 결국은 서로를 위하는 가족같은 존재였던 것 같습니다.

원수를 갚은 후 다시 양지바른 곳에 묻어주겠다고 대길이는 천지호의 무덤 앞에서 맹세합니다.


천지호의 죽음과 대길이의 절규가 너무나 슬펐던 이 장면.
하지만 이 장면에는 또 다른 사람이 있었습니다.
대길이의 숨통을 끊기 위해 쫓아온 업복이가 그 자리에 함께 있었던 것 입니다.


교수대에 오른 이대길의 죽음을 자신의 눈으로 확인하기 위해 끝까지 자리를 지켰던 업복이. 하지만 이대길이 살아나자 그의 뒤를 쫓습니다.


노비생활에서 도망쳐 새 삶을 꿈꾸던 자신을 잡아 다시 노비의 생활로 돌아오게 한 추노꾼 이대길.
업복이에게 이대길은 자신의 얼굴에 새겨진 낙인처럼 지워지지 않는 원한인 존재입니다.

그래서 처음 노비당에 들어갈 때도 업복이는 대길이를 가장 처음으로 죽일 인물로 꼽았습니다.
하지만 처음의 시도는 총알이 가까스럽게 대길이를 스치면서 실패하고 말죠.

자신의 원한인 대길이를 죽일 일생일대의 기회가 온 업복이.


첫번째 시도가 실패로 끝나고 이 날 다시 만난 대길이는 업복이에게 있어 다시 없는 기회였던 것입니다.
천지호의 죽음에 망연자실하고 있는 대길이의 뒷모습에 총을 겨누던 업복이.
하지만 결국 그는 방아쇠를 당기지 못하고 총을 거둔채 자리를 떠납니다.

저는 처음에 업복이의 이 행동을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그동안 노비의 적이라는 이유로 많은 사람들을 죽여왔던 업복이가 정작 자신의 원한인 대길이를 죽일 수 있는 순간 그 총을 거뒀기 때문입니다.

초복이에게 현재 자신의 심정을 털어놓는 업복이.


하지만 그 날 저녁, 초복이와 나누는 업복이의 대화 속에서 그의 행동을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잘 모르겠다. 큰일한다고 사람들을 막 죽여도 되는 건지...사람 사는 것이 참 그래. 어느 목숨 하나 사연없는 목숨이 없는 것 같고..."

"호랑이 사냥 배울 때 이런 말 들었다. 짐승도 울 때는 총을 쏘는 법이 아니라는...그냥 다음번에 죽이면 된다는 말이야."

이 대화를 통해서 현재 업복이의 심경이 노비당 입당 초기와는 많이 달라졌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노비당 초기 때만해도 그 분의 지시만 따르면 노비들의 세상이 올 것 같았던 업복이.
하지만 이해할 수 없는 그 분의 지시와 계속되는 인간 사냥에 업복이는 심적으로 많이 지칠 수 밖에 없는 상태인 것입니다.
  
결국 짐승도 울 때는 총을 쏘는 법이 아니라며 대길이를 죽이지 않았던 업복이.
하지만 그 이유보다 업복이의 마음에는 인간 사냥에 대한 회의가 더 크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입니다.
업복이의 이런 회의가 깊어질수록 노비당의 미래는 어두워지겠죠.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qotn 2010.03.05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3곳에 2번 올리면 무슨 만화가 나와요.그거보삼

  2. qodo 2010.03.05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3곳에 2번 올리면 무슨 만화가 나와요.그거보삼

  3. ㅋㅋㅋ 2010.03.05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유는 대길이가 주인공이니깐 못죽인거죠..

  4. BlogIcon pennpenn 2010.03.05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업복이에게 대길이 죽여야할 대상인줄 몰랐네요~

    • 보거스 2010.03.05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업복이는 평소 추노꾼에 대한 반감이 상당했기에 대길이도 죽여야할 대상이었을수있으나 천지호의 죽음앞에 서럽게 우는 대길이의 한이 느껴져서 그자리를 피해 다음기회를 생각하기로 한거 같네요

    • 으응? 2010.03.07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업복이가 도망쳤을 때 다시 잡은놈이 대길입니다. 대길이는 업복이에게 원수같은 인물이죠.

  5. BlogIcon 파비 2010.03.05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업복이가 총으로 쏘아 죽이고 있는 양반들이란
    오늘날에 보면 어떤 사람들일까 그게 더 궁금한데요.
    한나라당 의원 나리들 같은 분들이 아닐지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업복이 같은 사람들이 오늘날에도 많겠죠?
    그런 생각하면서 눈물 흘리는 정치인이 얼마나 있을까? 것두 궁금하고요.
    그냥 그저 그렇다는 거지요, 뭐.

  6. d 2010.03.05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이면 출연료도죽인회에서끝이나서

  7. BlogIcon 나 천국지옥이야 2010.03.05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총맞으면 대길이 마이 아파 화살맞은 성동일도 죽었는데 총맞은 대길은 무슨수로 살릴텐가??

    대길이 총맞으면 무슨 허준이라도 나와서 치료해줄꺼야 제중원에서 외국인 이라도 불러올거야

  8. BlogIcon 빛무리 2010.03.05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짐승도 울 때는 총을 쏘는 법이 아니다... '추노'의 명대사로 길이 남을 것 같습니다.
    호야님, 잘 지내시죠? ^^

  9. 몰입 2010.03.05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어제 업복이가 대길이 쫒는 장면은 사족이었다고 생각됩니다.

    나라를 바꾸기 위해 고문을 견디고 노비 생활까지 했던 송태하가 언년이한테

    빠져 대사를 내팽겨치는 것만큼이나 추노에 대한 몰입을 방해하는 장면이 아닐까 싶네요.

    실질적으로 피해를 준 게 아닌 양반들은 개처럼 죽이고

    자기 얼굴에 낙인이 찍히게 만든 추노꾼은 운다고 봐주다니... 허허...

    • BlogIcon 포도봉봉 2010.03.06 2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저도 그래서 처음에 이해가 안갔어요. 자신의 원수가 바로 앞에 있는데.. 근데 업복이가 사람 죽이는 것 자체에 질린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10. 주인공이죽는거봤냐 2010.03.05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길이도 엄연한 주인공인데 죽겠냐? ㅉㅉㅉ

    • BlogIcon 포도봉봉 2010.03.06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그렇죠 근데 이 감독님 전작을 보면 마지막에 주인공이라고 살려두질 않더라고요. ㅠㅠ 결말에 다 죽을까봐 걱정이에요.

  11. 암요파덜 2010.03.05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드라마 갖다가 지가 소설쓰고 후럴.... 차라리 파란기와집 가카께서 4대강 뒤집는 이유와 세종시 수정에 모가지 메는 이유를 소설을 쓰길...

  12. BlogIcon 꽁보리밥 2010.03.05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는 드라마일뿐....
    누가 죽고 사는 것은 작가와 피디의 맘이겠지만
    대길이가 죽으면 드라마가 시들해지겟죠?

  13. 음... 2010.03.06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에서는 업복이가 인간사냥을 하지만 현실에서는 양반들이 인간사냥을 하지요. 세상이 어지렵고 혼탁하니 다치고 죽어나가는 사람이 많은데 그 분들 중에서 한나라당이랑 가까운 분들은 없어보이네요. '짐승도 울 때는 잡지 않는다'는 말은 퇴임해서 정치와 거리를 두려던 전직 대통령까지도 사냥하던 인간 사냥꾼들이 새겨들어야 할 말이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