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드라마 추노가 시청률 30%를 훌쩍 넘기며 시청률 고공행진을 지속하고 있는데요.
배우들의 쫓고 쫓기는 숨막히는 액션씬과  카메오들의 '빵빵' 터지는 웃음 외에 매회 보여지는 등장인물들의 슬픈 과거사는 드라마의 감동을 끌어올리는 톡톡한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주 추노 5,6회에 방영된 악역, 황철웅(이종혁)의 과거는 그가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악역임을 잘 보여주고 있는데요.
슬픔을 간진한, 그래서 공감가는 악역 황철웅의 이야기입니다.

2인자의 대표주자 황철웅. 뼈 속까지 악역인 줄 알았던 그도 알고 보면 슬픈 캐릭터인데요. 이종혁씨가 이 슬픔을 간진한 악역 연기를 정말 잘 하시는 것 같습니다.


송태하(오지호)와 동문수학해 나란히 훈련원에 들어간 황철웅은 함께 공부하고 전쟁터에서 죽을 고비도 함께 넘은 친구 사이입니다.
하지만 황철웅은 송태하를 마냥 좋은 친구로만 볼 수 없었습니다.
남들 못지 않은 뛰어난 무술실력을 가진 그이지만 늘 1인자 송태하라는 벽에 가려 빛을 발하지 못한 2인자의 모습 또한 자신이기 때문입니다.

권력욕의 화신, 좌의정 이경식.


가난한 집 과부의 외아들로 힘겹운 삶을 살아야 했던 황철웅.
무술실력을 인정받아 훈련원에 들어왔지만 그는 여전히 송태하라는 그늘 아래의 2인자일 뿐이었던 것입니다.

그러던 그에게 출세를 위한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나라의 실세인 좌의정 이경식. 그가 황철웅에게 자신의 여식과의 혼례를 제안한 것입니다.

황철웅에게는 가장 소중한 사람은 지금까지 그만을 위해 살아 온 늙은 노모입니다.


지금까지 하나뿐인 자식의 성공을 위해 살아 온 늙은 노모.
황철웅은 그 제안이 자신의 성공은 물론 자식만을 바라보며 살은 노모에게도 기쁨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좌의정 이경식의 딸이자 황철웅의 부인인 이선영(하시은). 뇌성마비로 인해 행동과 말이 자연스럽지 않지만 마음만은 누구보다 따뜻한 여인입니다.


그렇게 황철웅은 자신의 성공을 위해 사랑하지도 않는 사람과 혼례를 올립니다.
그에게는 가정에서의 행복보다 자신의 출세, 즉 일에서의 성공이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황철웅의 부인인 이선영 역을 맡은 하시은씨. 아주 짧은 분량이었지만 정말 시청자들의 눈길을 잡는 연기를 펼쳐주었는데요. 그녀의 등장 이후 실시간 인기 검색어에 오르는 등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습니다. 등장인물이 많은 드라마 추노인 만큼 작은 역할이지만 추노로 인해 뜨는 좋은 배우들이 더 많아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좌의정 이경식이라는 든든한 실세를 등에 업은 황철웅은 장인어른과 함께 1인자인 송태하마저 누명을 씌어서 노비로 전락시키는데요.

1인자에게 가려 빛을 보지 못하던 마이너 인생에서 메이저 인생으로 올라선 황철웅.
더 이상 자신의 실력을 넘을 자가 없는 만큼 이대로 그는 탄탄대로 쭉 뻗은 출세길을 따라 묵묵히 자신의 소임을 다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런 그의 착각은 얼마 가지 않아 철저하게 깨져버리죠.

자신을 아버지라고 부르라던, 믿었던 장인어른 이경식에 의해 감옥에 갇힌 황철웅.


장인어른으로부터 송태하의 스승인 임영호와 소현세자의 막내아들인 석견을 제거하라는 명을 받은 황철웅. 암살자의 일보다 더 나라의 소임을 다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 그는 장인의 명을 거절합니다.
그가 명을 거역하자 좌의정 이경식은 바로 자신의 사위인 황철웅을 파직시키고 옥에 가둬버립니다.

옥에 찾아와 눈물을 흘리는 노모를 보고 황철웅은 암살자의 길을 가기로 결심합니다.


옥에 갇힌 자신의 모습을 보며 한 없이 눈물을 흘리는 노모.
그 모습을 본 황철웅은 결국 자신이 지금까지 쌓아왔던 일과 성공 등은 장인어른 이경식의 힘이 없으면 불가능했던 한낱 백일몽에 불과했던 것임을 깨닫습니다.

임영호와 석견을 제거하기 위해 먼 길을 나서기 전 황철웅은 노모의 집 대문 앞에서 절을 올립니다.


결국 나라의 소임, 자신의 성공을 뒤로 하고 장인어른의 뜻인 암살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한 황철웅.
부인인 이선영의 편지와 말은 냉정하게 무시한 채 길을 떠나는 그.
하지만 황철웅은 먼 길 떠나기 전 노모의 집 대문 앞에서 큰 절을 올립니다.

(아버지라고 부르라면서 다정하게 대했던 장인어른이지만 결국 자신은 단순한 도구에 지나지 않았음을 깨달은 황철웅. 정을 준 후에 받은 배신의 아픔을 너무나 잘 아는 그인만큼 단순한 출세의 도구였던 부인에게 오히려 더 냉정하게 대하는 것은 아닐까요?)

송태하와 황철웅.
황철웅이 송태하의 스승인 임영호를 제거하면서 이 두 사람은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악연이 됐는데요.
벗어나고 싶어도 벗어날 수 없는 자신의 운명에 좌절한 채 악의 길을 걸어야만 하는 악역 황철웅.

슬픔을 간진한, 그래서 더욱 공감되는 2인자 악역 황철웅의 앞으로가 더욱 기대됩니다.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이상한 2010.01.23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노에 무술연기 잘하는 사람 만 모여 싰는것 같습니다. 다들 무슬연기를 잘하니

  2. BlogIcon Phoebe 2010.01.23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라면 어차피 살인을 해야하니 장인을 해치울것 같은데요.
    그럼 감옥에서 살아야할라나....?

  3. ^^ 2010.01.23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철웅이 처음에 좌의정의 명을 거역한 것은
    나라의 소임이라는 것은 변명에 불과하고
    사실은 송태하에게 빚진 것을 갚은 것이었습니다.
    지난방송분에서 교차편집되면서 나왔었습니다.
    전쟁중인가? 아무튼 송태하가 황철웅 목숨을 구해준 적이 있어서
    황철웅이 송태하에게 이 은혜는 언젠간 갚겠다고 약속을 했어요

    • BlogIcon 포도봉봉 2010.01.25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진짜요? 목숨 값인데 그럼 목숨값치고는 너무 작은...
      전 나중에 황철웅이 진짜 송태하 편으로 돌아서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었는데 ㅠㅠ 이런~~

첫 방송을 시작하자마자 수목드라마 1위 자리에 오르는 등 추노의 인기가 뜨겁습니다.
저에게 추노는 너무나 기대됐던 드라마입니다.

아이리스 후속작 '추노'가 기대되는 3가지 이유는?

이번 주 선보인 추노 1화, 2화는 영화같은 영상미부터 배우들의 연기, 쫄깃한 대사와 OST까지, 그동안 기다려왔던 저의 기대감을 채우기에 충분했는데요.

특히 추노 1화, 2화는 누구나 보면 알만한 배우, 개그맨들이 카메오로 출연, 단 한 컷의 장면도 버릴 수 없도록 몰입도를 높였습니다.

이러한 카메오들의 출연이 첫 주를 위한 특별출연인지, 다음주에도 계속 이어질지는 모르겠지만 가뜩이나 조연 캐스팅도 빵빵한 추노인 만큼 명품 카메오를  보는 재미도  정말 쏠쏠했습니다.

그럼, 추노 1화, 2화의 숨은 공신, 카메오들의 연기열전을 함께 보실까요?

코믹연기의 여신, 유채영. 고개를 숙이고 있다가 고개를 든 순간 바로 웃음이 '빵' 터졌습니다.


카메오 열전의 첫번째 주인공은 바로 코믹연기의 여신, 유채영입니다.
결혼 후에도 변함없이 코믹한 모습으로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유채영씨가 바람둥이 추노꾼 왕손이의 바람상대 유부녀로 추노 1화에 출연했습니다.


잡아먹을 듯한 눈빛으로 왕손이를 제압하던 유채영씨의 출연은 극에 큰 웃음 요소로 작용했습니다.

두번째 카메오는 추노 1화 마지막 장면인 언년이의 혼례식 장면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프란체스카 안성댁, 박희진씨와 박보드레씨가 추노 1화에 출연했습니다.


프란체스카 안성댁으로 큰 인기를 얻었던 박희진씨와 콩팥댄스로 2006년 코메디대상에서 인기상을 받았던 박보드레씨.
두 개그우먼이 언년이의 혼례식을 구경하는 동네 아낙들로 출연해 혼례식 분위기를 확 띄우며 추노 1화의 마지막을 빛내주었습니다.

그 다음 세번째 카메오는 추노 2화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왕손이 김지석의 두번째 여인으로 출연한 전세홍씨. 그녀가 바로 세번째 카메오 주인공입니다.


신인 여배우 전세홍씨가 바로 추노 속 세번째 카메오의 주인공입니다.

영화 실종에 출연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전세홍.


영화 실종에서 신인답지 않은 강렬한 연기로 관객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던 전세홍씨.
각종 시상식에서 파격노출드레스로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기도 했었는데요.

그동안 우리들에게 섹시한 모습을 보여주던 전세홍씨는 추노 2화에서 왕손이 김지석의 두 번째 바람상대 여인으로 출연해 코믹한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이렇게 보니 추노 1화, 2화 속 카메오들은 다 여인들이었는데요.
단 한 컷의 출연이였지만 이들의 연기는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기에 충분했습니다.

단 한 컷이지만 사람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해 준 카메오 연기자들.
이들의 연기 열전이 다음주에도 계속될 지 추노가 지금부터 기다려집니다.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상한 2010.01.09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체영씨 나올때 얼굴만 보고 웃음 이 터짐 추노 다음편 기대되는잡품입니다

  2. 변강쇠 2010.01.09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노에 김혜수와 그 애인(?)이 카메오로 나왔다면 어땠을까요? 인기 폭발이지 않았을까요? ㅋㅋ

  3. BlogIcon Phoebe 2010.01.09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화려한 카메오네요. 정말 재밌겠어요.^^
    유채영씨 나오는 부분 만이라도 봤음 좋겠네요.^^

  4. sdf 2010.01.10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메오를 잘쓴다면 극에 적당한 활력소가 되긴 합니다만. 너무 잦아지면 극에 몰입하는데 방해가 되기도함. 최철호씨도 카메오로 나온다더군요.

    • BlogIcon 포도봉봉 2010.01.11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오지호씨와의 친분으로 최철호씨가 카메오로 출연한다고 하더라고요. 카메오가 흐름에 지장을 주면 안되겠지만 추노 1화,2화 정도의 카메오 출연은 극에 활력이 되는 것 같더라고요. 전 참 재미있게 봤습니다.^^

  5. BlogIcon 맹태 2010.01.11 1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보드레씨가 여기 나오다니...!!!
    콩!팥!콩팥!콩콩콩 팥팥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