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마지막까지 이제 2회만을 남겨놓은 추노가 정신없이 달리고 있습니다.
22회에서 노비당은 그분을 중심으로 선혜청을 성공적으로 급습하면서 '양반없는 세상'을 만든다는 그들의 대업에 한 발 다가갔는데요.

정말 숨가쁘게 마지막 판을 향해 달리고 있는 추노를 보고 있자니 더욱 궁금해지는 미스테리가 있습니다.
제가 추노를 보면서 가장 미스테리한 인물로 꼽고 있는 두 사람의 정체인데요.
바로 노비당의 그분과 평양 최고의 기생이자 조선 최고의 기생을 노리는 기생 제니입니다.

우선 노비당의 그분에 대한 정체는 추노 초반, 노비당이 생길 때부터 추노 최대의 미스테리였습니다.
'좌의정 이경식이 노비당의 그분일 것이다', '기생행수 찬일 것이다', '이대길일 것이다' 등 추측이 난무했었습니다.

그러다가 너무나 쉽게 밝혀진 그분의 정체.

☞김 '팍' 샌 추노 최대 미스테리 그분 정체

신문을 통해 그분의 정체가 전혀 새로운 인물인 박기웅이라는 얘기를 듣고 저는 '오잉, 이상하다. 좌의정측근인줄 알았는데 아니네'라고 실망했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인물 박기웅이 연기하는 그분을 보고 있자니 '뭔가 여전히 미스테리' 합니다.

여전히 의심스러운 그분. 너 누구냐...


노예들을 위한 세상을 만들겠다는 그분.
하지만 그분이 하는 일은 단지 노예들만을 위한 일처럼 보이지 않는 것이 그 이유입니다.
(왠지 그분의 뒤에는 좌의정이나 혹은 다른 이익세력인 양반이 있을 것만 같은 느낌이네요. 불쌍한 업복이 ㅠㅠ)

다음주 예고편을 보니 길을 가는 그분을 잡아세운 오포교에게 그분이 무언가를 보여주자 바로 꼬리내리고 꼼짝 못하는 장면이 살짝 스쳐갔는데요.

그분의 정체!! 다음주에는 밝혀지겠죠?

제가 생각하는 또 다른 미스테리 인물은 바로 기생 제니입니다.
평양 최고의 기생에서 조선 최고의 기생이 되기 위해 기생행수 찬 밑으로 들어온 제니.
첫 등장때부터 만만치않은 지략가인 기생행수 찬의 뒷통수를 제대로 치는 등 강한 인상을 남겼었는데요.

정말 강한 인상을 남겼던 기생 제니의 첫 등장.


그렇게 당찬 모습을 보여준 제니는 기생행수 찬을 밀어내고 좌의정 이경식의 옆자리를 꽤차더군요.
기생행수 찬보다 더 한 수위의 지략과 야망을 가지고 있는 기생 제니.

하지만 그 후 좌의정 이경식 옆에서 잠깐 잠깐 술만 따를 뿐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않고 있습니다.
첫 등장때의 충격을 계속 이어가 줄려면 뭔가 제니가 마지막에 큰 일을 '뻥' 터트려주어야 할텐데 말이죠.

저는 제니의 정체가 단순히 좌의정 이경식의 술자리 파트너가 아닌 마지막의 더 큰 일과 관련이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여전히 지울수가 없는데요.

제니의 정체도 다음주에는 풀리겠죠?
(혹시 제니, 이 안나오는 거? ㅠㅠ)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ennpenn 2010.03.19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고편에 그런 장면까지 있었군요~
    찬과 제니의 정체도 정말 궁금해요~

    • BlogIcon 포도봉봉 2010.03.19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너무 후딱 지나가서 자세히는 못봤는데 정말 깜짝 놀랬어요. 어디서는 그분이 좌의정 아들이라는 얘기도 있던데 진짜면 ㅠㅠ

  2. BlogIcon 적샷굿샷 2010.03.19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분의 정체가 많이 궁금했는데요
    사신단이 옷을 바꿔입고 나갔다가

    공스나의 총을맞고 죽었을때

    좌의정을 의심했으나

    그분이 전혀 다른 인물이였습니다.

    그럼 그분은 양반이 아닌 사신단을 왜 죽였을까요??

    ㅋㅋㅋㅋㅋ 아직도 의문입니다.

  3. BlogIcon 김한준 2010.03.19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분을 볼때마다

    몇년전 맷돌춤 CF가 떠오르네요...

    혹시 반전이 그 분이 제니랑 맷돌춤을 추는게 아닌지...;;;

    그냥 생뚱맞게 이런 생각이...;;;

  4. BlogIcon montreal florist 2010.04.13 0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까지도 정말 재밌었어여

드라마 추노가 시청률 30%를 훌쩍 넘기며 시청률 고공행진을 지속하고 있는데요.
배우들의 쫓고 쫓기는 숨막히는 액션씬과  카메오들의 '빵빵' 터지는 웃음 외에 매회 보여지는 등장인물들의 슬픈 과거사는 드라마의 감동을 끌어올리는 톡톡한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주 추노 5,6회에 방영된 악역, 황철웅(이종혁)의 과거는 그가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악역임을 잘 보여주고 있는데요.
슬픔을 간진한, 그래서 공감가는 악역 황철웅의 이야기입니다.

2인자의 대표주자 황철웅. 뼈 속까지 악역인 줄 알았던 그도 알고 보면 슬픈 캐릭터인데요. 이종혁씨가 이 슬픔을 간진한 악역 연기를 정말 잘 하시는 것 같습니다.


송태하(오지호)와 동문수학해 나란히 훈련원에 들어간 황철웅은 함께 공부하고 전쟁터에서 죽을 고비도 함께 넘은 친구 사이입니다.
하지만 황철웅은 송태하를 마냥 좋은 친구로만 볼 수 없었습니다.
남들 못지 않은 뛰어난 무술실력을 가진 그이지만 늘 1인자 송태하라는 벽에 가려 빛을 발하지 못한 2인자의 모습 또한 자신이기 때문입니다.

권력욕의 화신, 좌의정 이경식.


가난한 집 과부의 외아들로 힘겹운 삶을 살아야 했던 황철웅.
무술실력을 인정받아 훈련원에 들어왔지만 그는 여전히 송태하라는 그늘 아래의 2인자일 뿐이었던 것입니다.

그러던 그에게 출세를 위한 절호의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나라의 실세인 좌의정 이경식. 그가 황철웅에게 자신의 여식과의 혼례를 제안한 것입니다.

황철웅에게는 가장 소중한 사람은 지금까지 그만을 위해 살아 온 늙은 노모입니다.


지금까지 하나뿐인 자식의 성공을 위해 살아 온 늙은 노모.
황철웅은 그 제안이 자신의 성공은 물론 자식만을 바라보며 살은 노모에게도 기쁨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좌의정 이경식의 딸이자 황철웅의 부인인 이선영(하시은). 뇌성마비로 인해 행동과 말이 자연스럽지 않지만 마음만은 누구보다 따뜻한 여인입니다.


그렇게 황철웅은 자신의 성공을 위해 사랑하지도 않는 사람과 혼례를 올립니다.
그에게는 가정에서의 행복보다 자신의 출세, 즉 일에서의 성공이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황철웅의 부인인 이선영 역을 맡은 하시은씨. 아주 짧은 분량이었지만 정말 시청자들의 눈길을 잡는 연기를 펼쳐주었는데요. 그녀의 등장 이후 실시간 인기 검색어에 오르는 등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습니다. 등장인물이 많은 드라마 추노인 만큼 작은 역할이지만 추노로 인해 뜨는 좋은 배우들이 더 많아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좌의정 이경식이라는 든든한 실세를 등에 업은 황철웅은 장인어른과 함께 1인자인 송태하마저 누명을 씌어서 노비로 전락시키는데요.

1인자에게 가려 빛을 보지 못하던 마이너 인생에서 메이저 인생으로 올라선 황철웅.
더 이상 자신의 실력을 넘을 자가 없는 만큼 이대로 그는 탄탄대로 쭉 뻗은 출세길을 따라 묵묵히 자신의 소임을 다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런 그의 착각은 얼마 가지 않아 철저하게 깨져버리죠.

자신을 아버지라고 부르라던, 믿었던 장인어른 이경식에 의해 감옥에 갇힌 황철웅.


장인어른으로부터 송태하의 스승인 임영호와 소현세자의 막내아들인 석견을 제거하라는 명을 받은 황철웅. 암살자의 일보다 더 나라의 소임을 다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 그는 장인의 명을 거절합니다.
그가 명을 거역하자 좌의정 이경식은 바로 자신의 사위인 황철웅을 파직시키고 옥에 가둬버립니다.

옥에 찾아와 눈물을 흘리는 노모를 보고 황철웅은 암살자의 길을 가기로 결심합니다.


옥에 갇힌 자신의 모습을 보며 한 없이 눈물을 흘리는 노모.
그 모습을 본 황철웅은 결국 자신이 지금까지 쌓아왔던 일과 성공 등은 장인어른 이경식의 힘이 없으면 불가능했던 한낱 백일몽에 불과했던 것임을 깨닫습니다.

임영호와 석견을 제거하기 위해 먼 길을 나서기 전 황철웅은 노모의 집 대문 앞에서 절을 올립니다.


결국 나라의 소임, 자신의 성공을 뒤로 하고 장인어른의 뜻인 암살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한 황철웅.
부인인 이선영의 편지와 말은 냉정하게 무시한 채 길을 떠나는 그.
하지만 황철웅은 먼 길 떠나기 전 노모의 집 대문 앞에서 큰 절을 올립니다.

(아버지라고 부르라면서 다정하게 대했던 장인어른이지만 결국 자신은 단순한 도구에 지나지 않았음을 깨달은 황철웅. 정을 준 후에 받은 배신의 아픔을 너무나 잘 아는 그인만큼 단순한 출세의 도구였던 부인에게 오히려 더 냉정하게 대하는 것은 아닐까요?)

송태하와 황철웅.
황철웅이 송태하의 스승인 임영호를 제거하면서 이 두 사람은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악연이 됐는데요.
벗어나고 싶어도 벗어날 수 없는 자신의 운명에 좌절한 채 악의 길을 걸어야만 하는 악역 황철웅.

슬픔을 간진한, 그래서 더욱 공감되는 2인자 악역 황철웅의 앞으로가 더욱 기대됩니다.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이상한 2010.01.23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노에 무술연기 잘하는 사람 만 모여 싰는것 같습니다. 다들 무슬연기를 잘하니

  2. BlogIcon Phoebe 2010.01.23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라면 어차피 살인을 해야하니 장인을 해치울것 같은데요.
    그럼 감옥에서 살아야할라나....?

  3. ^^ 2010.01.23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철웅이 처음에 좌의정의 명을 거역한 것은
    나라의 소임이라는 것은 변명에 불과하고
    사실은 송태하에게 빚진 것을 갚은 것이었습니다.
    지난방송분에서 교차편집되면서 나왔었습니다.
    전쟁중인가? 아무튼 송태하가 황철웅 목숨을 구해준 적이 있어서
    황철웅이 송태하에게 이 은혜는 언젠간 갚겠다고 약속을 했어요

    • BlogIcon 포도봉봉 2010.01.25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진짜요? 목숨 값인데 그럼 목숨값치고는 너무 작은...
      전 나중에 황철웅이 진짜 송태하 편으로 돌아서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었는데 ㅠㅠ 이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