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8월 5일, 김형오 전 의장은 고성오광대 마당춤제전에 참석하여 공연을 관람하였습니다.

고성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는 모습


 

 

중요무형문화제 제7호인 고성오광대와 지역역사에 대해 해박한 해설을 해 준 김형숙 해설사와 함께.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왕의남자 2011.08.07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장면 정말 압권입니다.
    <토스카> 추기경 역으로 오페라 무대 데뷔에 이어 광대극에 특별 출연해도 쌈빡할 듯.

"리우(Rio de Janeiro)"는 1763년부터 1960년 브라질리아로 수도를 이전하기까지 브라질의 두번째 수도였던 아름다운 도시입니다. 세계 3대 미항(美港) 가운데 하나로 자연미와 인공미의 조화로운 모습으로 유명합니다.
(3대 미항은 호주 시드니, 이탈리아 나폴리, 브라질 리우입니다.)

빵데아수까르에서 바라본 리우


리우데자네이루(Rio de Janeiro)는 보통 '리우'로 불리는데, 사실 '리우'보다는 '히우'에 가깝게 발음됩니다.

'리우'는 강(江)을 뜻하며, 리우데자네이루는 '1월의 강'이라는 뜻입니다. 1502년 1월 1일, 이 곳을 발견한 포르투갈인들이 구아나바라만(灣)을 강 어귀로 착각하여 이렇게 이름 붙였다고 합니다.

리우는 2월 초중순에 열리는 역동적인 카니발 축제로도 유명하지만, 상파울루와 더불어 브라질의 2대 문화도시로써 카니발 이외의 다양한 볼거리도 많이 있습니다.

리우 카니발 축제

출처: http://www.propertyinvesting.net / 용도: 이해를 돕기 위함

그 가운데 영화에서도 종종 볼 수 있는 거대한 예수상도 빼놓을 수 없을 것입니다.
높이 30m, 폭 28m의 예수상은 1931년 브라질의 독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만들어 졌습니다. 꼬르꼬바도 언덕 위에 세워진 이 동상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산악열차를 타고 가야 하는데, 이 열차는 Dom Pedro 1세의 지시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리우의 예수상 모습

출처: http://www.propertyinvesting.net / 용도: 이해를 돕기 위함

예수상이 바라보는 방향에 대한 설들이 많다고 하는데, '가난한 동네(빈민촌)를 바라보고 있다', '부자 동네를 바라보고 있다'는 설이 있다고 해요. 사실 예수상은 정동쪽을 향하고 있다고 합니다. 처음부터 동쪽을 바라보고 있도록 만들었다고 해요.


보수중인 예수상의 모습


아쉽게도 거대 예수상은, 우리가 방문했을때 수리중이어서 접근할 수 없었습니다.
아쉬운대로 예수상이 보이는 맞은 편, 빵데아수까르를 올랐는데요.

빵데아수까르의 모형



"빵데아수까르"(Pão de Acúcar)는 설탕빵이라는 뜻인데요, 우리가 말하는 "빵"은 포루투갈어로도 "빵(Pão
)"이라고 합니다. (현지 교민들은 "빵산"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해발 396m의 높은 암석산입니다.

선인장이 자라고 있습니다.


이런 이름이 붙게된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설이 있지만,
"사탕수수 즙을 끓여 만든 설탕 덩어리를 유럽으로 운반하기 위해 산 모양으로 쌓아 놓은 것을 포르투갈 사람들이 '빵데아수까르'(Sugar loaf)라 부르던 것을 이와 비슷한 모양을 가진 이 바위 산의 이름으로 붙였다는 설이 유력합니다.



예수상에 가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운 마음이 있었지만, 앗!!

학~ 이건 '아쉬운대로' 찾는 곳이 아니었습니다.
리우의 주요 관광지이며, 007도 액션씬을 펼칠만큼 멋진 풍광을 자랑하는 곳입니다.

영화 007, 문레이커의 격투장면

출처: 화면 캡쳐 / 용도: 이해를 돕기 위함

이 케이블카는 1912년부터 운행되었는데, 그 이전에는 스페인과 스위스에만 케이블카가 있었다고 하니 당시 브라질의 중공업이 얼마나 발달했었는지 짐작해 볼 수 있습니다.

케이블카 초기의 모터를 전시해 놓았습니다.



케이블카를 두차례 타고 빵데아수까르 정상에 올라 멋진 풍경을 감상하였습니다.
날씨가 조금 흐렸지만, 오히려 이런 날씨가 빵데아수까르를 관광하기에 좋은 날씨라고 합니다.
햇볕이 내리쬐면 살 타는 소리에 관광을 할 정신이 없다고...^^;;;;
(사실 햇볕이 강해서 조금 흐린 날씨가 반갑기도 했습니다.)

빵데아수까르 정상에도 작은 동상이 하나 서 있었는데요,

우왕.. 늘씬하시네요..


치마는 바다의 파도를 의미하고,
허리의 곡선은 활처럼 휘어진 리우의 해변을 의미하며,
가슴은 산(山)을 의미하고,
머릿결은 을 의미하여
우아한 리우 여인의 모습을 표현했다고 합니다.

아름다운 풍경만큼이나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지도를 보고 있는 김형오 국회의장

우리로 치면 '관광공사'와 같은 기관의 부사장(Vice-President)인 José Carlos Sã 님께서 친절히 안내해 주셨습니다.


준비한 선물을 전달하는 모습^^


선물 내용 더보기



리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김형오 의장

오른쪽 윗편에 수리중인 예수상의 모습이 살짝 보입니다. ^^

아쉽지만 이제 내려갈 시간~

내려가는 길에 만난 관광객들과 인사~


아름다운 풍경을 카메라에 담으며 아쉬운 발걸음을 재촉하였습니다.



보너스..!!
케이블카에서 발견한 볼거리!!

숨은 그림 찾기!!


보이시나요?

잘 보시면 두명의 암벽등반가가 빵데아수까르를 오르고 있습니다. 아찔한 광경입니다.
전 그냥 케이블카 타고 다닐래요..

영화 '쇼생크 탈출'의 한 장면??


영화 쇼생크 탈출에서 지붕 수리를 하던 수감자들이 일을 마치고 맥주를 마시던 장면을 떠올리게 하네요..^_^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침 해가 밝았습니다.
전라북도에서 시작한 ‘희망탐방’, 오늘은 전라남도에서 이어갑니다.
자, 그럼 아름다운 전라남도의 풍경 속 희망을 찾아 나서는 ‘희망탐방’, 함께 떠나 볼까요?

#수천 권의 책이 바위 위에 새겨지다.


<우리에게 언제나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던 김형오 국회의장. 아침 산책길도 예외는 아니다. 편한 산책 의상에 의상과 색을 맞춘 스카프(일명 깔맞춤 스카프)로 포인트를 주었다.>

오전 7시, 일어나자마자 숙소 바로 앞 격포 채석강(전북 부안군 변산면)으로 산책을 나갔습니다.
처음 ‘채석강’이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는 바닷가에 웬 강(江)? 이랬는데 강이 아니라 바닷가 절벽이라고 하더군요.


채석강이란 이름은 중국의 이태백이 뱃놀이를 하다 물에 비친 달을 보고 그 달을 잡으려 물속으로 뛰어들었다는 중국의 채석강에서 따왔다고 합니다.
이곳 채석강의 생김새가 중국의 채석강과 많이 닮아 있어서 그랬다고 하네요.

<절벽의 생김새가 마치 수천 권의 책을 잘 포개놓은 듯 하다.>

채석강은 하루 두 차례 물이 빠지면 들어 갈 수 있는데 다행히 시간을 잘 맞춰서 들어 갈 수 있었습니다.



<산책길의 마지막은 부부동반 기념촬영. 환하게 웃으며 ‘샤방’하냐고 묻는 김형오 국회의장의 질문에 아무도 대답을 하지 못했다는 후문이...>

#서남해안관광레저도시, 관광엔터테인먼트의 메카를 꿈꾸다.

여유로운 채석강 산책 후 아침 식사를 마치고 나자, 시작된 빡빡한 일정.
그 첫 번째 방문지는 서남해안관광을 책임질 서남해안관광레저도시 공사 현장입니다.

<서남해안관광레저도시는 해남군 산이면과 영암군 삼호읍 일원에 F1경주장, 마리나, 골프장, 건강휴양타운, 카지노호텔 등이 들어서며 휴양, 종합스포츠, 자연친화, 가족형 관광엔터테인먼트도시로 건설될 계획이다.>

<현재 허허벌판인 이곳은 어떤 모습으로 변하게 될까.>

#F1 경주장, 미래의 성장엔진이 울려 퍼질 곳.

서남해안관광레저도시에 대한 개발 현황을 듣고 이동한 곳은 바로 오는 2010년 10월, F1 코리아그랑프리가 열리는 F1 경주장 건설 현장입니다.


<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로 불리는 F1. 내년부터는 우리나라에서 직접 F1경기를 볼 수 있다.>


F1경기장의 성공, 바로 이분들 손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죠.


한창 건설 중인 F1 관중석, 현재 건설된 관중석 높이만 해도 아파트 3층과 맞먹는다고 합니다. 다 지어지면 아파트 6층 높이인데 이곳에서 관람하는 F1, 생각만 해도 진땀이 납니다.

#‘금강산도 식후경’, 밥 먹고 합시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는 말이 있듯이 희망탐방도 밥을 먹으면서 진행해야겠죠.
오늘 점심은 ‘금강산 횟집’에서 먹었습니다.


입구부터 우리 일행을 성대하게 맞아 준 금강산 횟집.
플랜카드도 카드지만 맛있는 음식이 있어 더욱 기뻤던 곳입니다.

#백의종군부터 13척의 승리까지, 충무공 이순신을 만나다.

자, 밥을 먹었으니 다시 힘을 내서 희망탐방 Go Go~


이곳이 바로 조선시대 바다의 지킴이, 수군본부 전라우수영입니다.
불과 13척으로 133척이나 되는 일본의 함대를 격멸한 충무공 이순신의 정신이 살아 숨쉬는 곳이라고도 할 수 있죠.


<9일부터 11일까지 이곳에서 명량대첩축제가 열린다. 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김형오 국회의장이 바닷가 바람에 머리카락이 헝클어진 것도 모른 채 열심히 설명을 듣고 있다.>
명량대첩탑 앞에서 김형오 국회의장이 문화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언제나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던 김형오 국회의장. 하지만 바닷가의 거센 바람 앞에서는 어쩔 수가 없나 봅니다. 머리카락이 헝클어졌습니다.^^

하지만 이도 잠시, 기념촬영을 시작하자 말끔하게 다시 제자리로 돌아온 김형오 국회의장의 머리카락. 마치 Ctrl + Z를 한 것처럼 말끔합니다. 도대체 비결이 무엇인지 궁금하군요.

이곳에는 고뇌하는 이순신 장군을 표현한 유일한 인간형 동상이 있습니다. 찾으셨나요?
저 멀리 보이는 거대한 장군형 동상과 그리고 조그마한 인간형 동상.
‘아무리 위대한 장군도 우리와 똑같이 고뇌하는 인간이다’라는 진리가 새삼 가슴에 와닿는 현장이었습니다.

#고산유적지 ‘녹우당’, 초록비가 내리는 곳.

그 다음 ‘희망탐방팀’이 찾은 곳은 바로 우리나라 최고의 명당자리 중 하나라고 하는 고산 윤선도 선생의 유적지, ‘녹우당’입니다.

우리나라 대표적인 종가이자 전통고가로 잘 알려져 있는 이곳의 아름다움은 정말 어떠한 미사어구를 붙여 놓아도 다 표현할 수가 없을 정도였습니다.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보다 더 먼저 제작된 우리나라 지도. 김형오 국회의장이 지도 속에서 자신의 고향인 ‘영도’를 유심히 찾고 있다.>  

특히 유물전시관에는 국보제240호인 공재윤두서의 자화상을 비롯해 보물로 지정된 어부사시사, 오우가 등이 담긴 고산의 수적관계문서와 노비 문권 등 고산의 윤씨 후손들이 남긴 유물 2500여점이 보관돼 있습니다.

#영산강 살리기 현장을 가다.

오늘 희망탐방의 마지막 방문지는 ‘영산강 살리기 현장’인 영산지구 생태하천 조성사업 상황실입니다.
이곳에서 김형오 국회의장은 현장 근로자들에게 인간과 자연이 함께 살아간다는 소신을 갖고 사업에 임해달라는 당부와 함께 후세에도 책임을 질 수 있도록 책임제, 실명제로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업 설명 후 영산강 현장으로 이동했습니다.
노을이 지는 아름다운 영산강 모습에 감탄도 잠시, 이 아름다운 강의 수심이 80cm도 채 안된다는 얘기를 들은 김형오 국회의장은 꼭 강을 살려달라고 다시 한번 당부했습니다.

이것으로 빡빡했던 1박2일의 전라도 ‘희망탐방’이 모두 막을 내렸습니다.
전라북도와 전라남도, 이곳에서 만난 희망이 완전히 꽃 피우는 그 날을 기약하며, 다음 탐방에서 또 만나요~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