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 김형오 의장 "'무자식상팔자'가 아닌 '다자식짱팔자'" (아시아경제신문)


                                                                   [사진-국회대변인실 뉴미디어팀]


[기사 설명]

김형오 국회의장은 24일 "옛날에는 '무자식이 상팔자'라는 말이 있었으나 이제는 '다자식이 짱팔자'라는 말이 생기도록 하루빨리 제도와 정책적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며 저출산 대책 마련을 강조했다고 아시아경제신문이 보도했습니다.

김의장은 또 18대 국회 출범 이후 셋째 이상의 아이를 낳은 다자녀 출산 국회직원 17명에게 특별 출산격려금을 지급하고 오찬을 함께했습니다.



                                                                                       -posted by 국회대변인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도 자료]

김형오 국회의장은 금일 제18대 국회 출범 이후 셋째 이상의 아이를 낳은 다자녀 출산 국회직원 17명에게 특별 출산격려금을 지급하고 오찬을 함께 했다.


출산격려금은 셋째 자녀를 낳은 직원에게는 200만원, 넷째 자녀 이상 출산 직원에게는 300만원씩으로, 의원보좌직원 5명, 사무처 직원 10명, 도서관과 예산처 직원 각 1명씩이 이를 받았다. 대상 직원 중 가장 많은 자녀를 가진 이는 국회사무처 의회경호과 박민철씨로, 작년 8월 다섯 번째 자녀를 출산했다.

김 의장의 특별 격려는 이런 행사를 통해서라도 출산을 장려하는 상징적 계기를 만들고 국회가 저출산 문제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자 하는 ‘가족친화적 국회상’ 정립 노력의 일환이다.

김 의장은 격려사를 통해, “이제는 개인이 자기 힘만으로 가정에서 자녀를 키우는 시대는 지났으며, 국가와 사회가 보육의 상당부분을 부담해야 한다”며 “이런 행사가 하나의 촉매제가 돼 다자녀 가정에 실질적 도움을 주고 관심과 제도적 지원이 이뤄지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어 “한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와 같은 출산율로 갈 경우 대한민국은 2300년에 인구가 0이 된다고 한다. 이런 나라에 누가 투자를 하고 미래가 있을 것이냐”고 역설하면서 “옛날에는 ‘무자식이 상팔자’라는 말이 있었으나 이제는 ‘다자식이 짱팔자’라는 말이 생기도록 하루빨리 제도와 정책적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신낙균 국회 여성위원장, 한나라당 손숙미,민주당 전현희 의원이 참석했으며, 박계동 국회 사무총장 등 각 기관장이 배석했다.


신낙균 위원장은 본인이 3자녀를 가진 부모임을 소개한 뒤 “내가 아이를 가질 때는 가족계획을 잘못한 사람으로 지탄을 받았지만, 이제는 이 자리에 계신 분들이 애국자”라면서 “자녀를 키우는 데는 사회와 국가가 모두 함께 해야 하며 그런 사회가 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posted by 국회대변인실



< 첨부 >

이 자리에 참석한 국회직원들의 소감을 간략히 담아봤습니다.


"저희는 아이가 넷(2남 2녀)인데, 막내딸이 이제 분유 떼기 직전이거든요.
이번에 받은 격려금으로 아이 마지막 분유값에 쓰겠습니다."
- 최영희 의원실 김현진(좌) -

"목욕탕에 가서 다섯 아이들 다 씻기고 나면 제가 씻을 여력이 안 생깁니다.
그래도 하나 더 낳고 싶어요."
- 사무처 의회경호과 박민철(우) -


"셋째가 늦둥이인데, 저희 가족에겐 축복입니다."
- 입법정보화담당관실 김미란 -


"아이가 많으니 인성교육이 절로 되더군요."
- 사무처 국토해양법제과 김명종 -
 

"이 자리에 나온다니까 남편이 기꺼이 아이를 봐주겠다고 했습니다." 
- 사무처 행정법제과 손승희 -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