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국내 첫 `존엄사' 김할머니 201일만에 별세"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접속한 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 기사 제목이었습니다.



"이제야 그 힘겹던 숨을 거두셨구나."라는 말이 절로 나오더군요.

무엇보다 먼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할머니의 직접사인은 폐부종 등에 의한 다발성 장기부전이라고 합니다.

국내 첫 존엄사 판결에 따라 김할머니는 2009년 6월23일 인공호흡기를 제거했죠.

의료진은 인공호흡기가 없으면 곧 사망할 것이라고 했지만
무려 201일 동안 스스로 호흡하며 삶을 이어갔습니다.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날로부터는 328일 가량 살아있었던 것이죠.

거의 1년에 가까운 시간입니다.


김할머니가 별세하기 만 하루 전인 9일에 우리 일행은 통도사를 다녀왔습니다.

겨울철 사찰의 진중한 분위기 속에 한 해를 뜻있게 보내기 위해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우리는 지나가다 다 죽어가는 고목을 발견했습니다.


 

이곳을 오가던 관광객들이 한 마디씩 던졌습니다.

 "완전히 죽었구만"

그런데 한 아이가 소리쳤습니다.




"죽은 나무 위에 가지가 자라고 있어요."

정말 다 죽은 것 같은 나무에 새로 가지가 돋아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조그마한 가지에 다가가서 잠시동안 넋을 잃고 바라봤습니다.

 "생명이란 끈질기고도 경이로운 것이구나."

비록 의식을 잃은 상태였지만 김할머니도 의학계의 여러 예측을 깨고
약 1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살아있었습니다.

그래도 한때는 위풍을 자랑했을 저 고목은 흉물처럼 죽어가는 가운데서도
새로운 가지를 틔워 놀라운 생명력을 느끼게 했습니다.

이를 보며 저는 숨이 멎는 그 날까지 어떻게 살아야 할까 잠시 고민했습니다.


일정을 마치고 차에 올랐을 때에는 다른 생각이 들기도 하더군요.

김할머니나 고목의 경우와 달리 한 순간에 목숨을 잃는 사례도 있기 때문이었죠.

예를 들면 모든 것을 포기하는 자살자들이나 비명횡사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런 걸 보면 생명은 하늘이 정해주는 것 같으면서도
생명체의 의지, 본능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는 것 같습니다.


어쨌건 한 가지 확실한 점은 각자의 생명은 소중하다는 것입니다.

그 소중한 생명을 위해 어떻게 살아가는 것이 보람된 것일까요?


 
[  덧붙임 ]

글을 마치려고 하니 문득 영화 <잠수종과 나비>에서

눈만 깜빡이는 것 외에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주인공(감금증후군)이 생각나네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커피믹스 2010.01.11 0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고목 하도 특이해서 사진 찍어 놓았었는데
    아직 살아있었군요. 생명력은 참 강합니다.

  2. BlogIcon 초록누리 2010.01.11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읽고 갑니다.
    생명에 대한 여러가지 생각들을 하게 하네요.
    고목에서 새로운 가지가 피어나는 것 경이롭네요.
    생명은 나무나 사람이나 경이로울 때가 있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칸타타~ 2010.01.11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목을 보며 생명은 경이롭다는 말을 실감했습니다.
      어렵고 힘든 순간에도 포기하지 말고 최선을 다하라는 뜻이
      고목을 통해 전해지는 것 같았습니다.

  3. 명복을 빕니다 2010.01.11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존엄사가 무엇인지 몰랐지만 이제서야 그뜻을 알것 같네요 고목에서 새 가지가 자라듯이 함부로 포기하지 않아야 한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아 존엄사 김할머니 명복을 빕니다 ...
    그리고 존엄사라는 것도 한 인간의 생명을 존중 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감사합니다

  4. BlogIcon Mr.번뜩맨 2010.01.11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생명의 존엄성을 다시금 깨우치게 해주는 놀라운 현상이군요. ^^


2009년 3월 14일
통도사부산포교원인 불지사를 방문하였습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