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플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15 청년백수, 드라마와 영화 속 슬픈 루저들. (1)

어렸을 때는 사람이 살아가는데 일렬의 순서가 있는 줄 알았습니다.

학교를 졸업하면 취업을 하고, 좋은 짝을 만나 결혼을 하면 아이를 낳고, 그 아이가 다시 자라 학교에 들어가는...
특별할 것도 없고 모자랄 것도 없는 그런 일상들이 당연히 나에게도 다가올 줄 알았습니다.

한 해, 한 해 나이를 먹을수록 이 일상이 모든 사람들에게 해당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학교를 졸업했지만 취업을 하지 못하면서 나는 그냥 이 자리에 멈춰있었으니까요.

남들이 차근 차근 밟아가는 일상이 나에게는 다가 오지 않았습니다.
보통의 삶도 사치가 된 나는 '청년 백수'입니다.

#"직업이 없다고 꿈까지 포기한 것은 아냐!" - 메리대구 공방전


서울에서 약간 벗어난 수도권 대학의 축산학과를 졸업한  메리는 우유회사에 취직했지만 1년 만에 짤렸습니다.
현재는 뮤지컬 배우를 목표로 여기 저기 오디션을 보러 다니지만 결과는 늘 '꽝'이네요.
그녀는 꿈이 참 많은 '청년 백수'입니다.

대구는 '풍운도사의 백팔번뇌'라는 무협소설을 출판한 '무명의 무협소설가'입니다.
'소설가'라는 명함이 있는만큼 메리보다 조금 나아보이지만 출판사가 망하면서 하루 하루를 아르바이트로 먹고 살아야 하는 처지이죠.
결국 대구도 메리와 똑같은 '백수'일 뿐입니다.


직업도 없고, 돈도 없고, 재능 없이 꿈만 큰 메리는  백수라고 무시하는 친구들의 면박과 시집이나 가버리라는 부모님의 잔소리에 매일 매일이 힘들다고 합니다.
그녀에게 자신의 인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 물어봤습니다.

"인생은 나에게 왜 이렇게 야박한가요! 올 여름도 매미는 이렇게 울겠죠. 인생은 쓰라려~ 쓰라려~"

'청년백수'로 살고 있는 메리와 대구는 인생이 참 씁니다.

2007년 여름, '쩐의 전쟁'이 수목드라마의 최강자로 대한민국을 휩쓸었을 때 같은 시간대 아주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 바로  '메리대구공방전'입니다.

너무나도 한심한 두 명의 '청년 백수', 그리고 꿈을 쫓는 그들의 대책없이 낙천적인 행동이 이 드라마의 주 내용이었는데요.

비현실적인 상황을 이야기하면서도 백수의 심정과 생활, 그리고 그들이 느끼는 꿈에 대해서는 너무나 현실적이게 그린 이 드라마는 저조한 시청률에도 불구하고 전국 청년 백수들의 공감을 얻으며 마니아 드라마로 재탄생할 수 있었습니다.

우울한 현실을 꿈으로 포장한 '메리대구공방전'.
이 드라마 속 청년백수의 모습을 보면서 눈물과 함께 미소지을 수 있었던 것은 그들이 꿈을 간직했기 때문입니다.

#"나는 단지 당신처럼 평범하게 살고 싶을 뿐이라고" - ‘로제타’ 

한국의 청년백수 '메리대구공방전'이 절망 속에서도 꿈과 웃음을 이야기 했다면 벨기에 청년백수의 이야기인 '로제타'는 팍팍한 그들의 삶을 너무나도 현실적인 언어로 이야기합니다.

로제타는 그냥 평범한 보통의 삶을 살고 싶은 20대입니다.
하지만 세상은 그것조차 허락하지 않습니다.

힘들게 수습사원으로 취업한 로제타는 열심히 직장 내 주어진 일을 해내지만 수습기간이 지나자 짤립니다.

알콜에 중독된 엄마와 시도 때도 없이 찾아오는 알 수 없는 복통, 그리고 지독한 가난.
이러한 상황들은 자신을 좋아하는 리케의 호의마저 불편하게 만듭니다.

일을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로제타는 말합니다.

"나는 단지, 당신처럼 평범하게 살고 싶을 뿐이라구요."

로제타의 꿈은 남들과 동일한 삶의 과정을 밟고 싶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현실 속 로제타의 꿈은 사치가 된 것이죠.

52회 칸느 영화제 황금 종려상과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로제타'는 영화를 넘어 벨기에 청년실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업정책, '로제타 플랜'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로제타 플랜 

벨기에는 2000년 ‘로제타 플랜’을 실시해 고용인 수 50명 이상인 민간기업은 전체 고용인의 3%에 해당하는 수만큼 청년실업자를 추가 고용하도록 조처했다. 이를 위반한 기업은 한 명당 매일 74유로(약 12만원)의 벌금을 부과했고, 의무를 이행한 기업에게는 고용한 청년에게 들어가는 첫해의 사용자 사회보장 부담금을 면제해주었다.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렉산더 2009.11.15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8만원 세대란 말...처절한 말이지요..아, 취업의 길~~ 누구를 원망해야 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