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김형오의 유머 펀치 ①=옛이야기 속에서 현실을 읽다

세 가지 무거움과 일곱 가지 가벼움

 

재미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제목은 ‘뚱보 할머니의 복수 혈전’입니다.

홀쭉이 할아버지와 뚱보 할머니 부부가 산책길에서 언덕을 만났습니다.

“임자, 다리 아프지? 내가 업어줄까?”

할머니는 못 이기는 척 할아버지 등에 업혔습니다. 얼마 못 가 할아버지 등이 땀으로 흠뻑 젖자 미안해진 할머니가 말했습니다.


“영감 내가 무겁지요?”


 

그러자 기다렸다는 듯이 할아버지가 하는 말.

“그럼 당연히 무겁지. 머리는 돌대가리지, 얼굴엔 철판 깔았지, 간덩이는 부었지, 안 무거울 수가 있나.”

빈정상한 할머니, 할아버지 등에서 내려 언덕길을 내려가다 이번에는 할아버지한테 자기 등에 업히랍니다.

“할멈, 나는 가볍지?”

그러자 할머니의 반격.

“당근 가볍지요. 머리는 비었지, 허파에 바람 들어갔지, 간은 배 밖으로 나왔지, 쓸개 빠졌지, 겁 없지, 양심 없지, 싸가지 없지, 그러니 가벼울 수밖에요.”




싱겁게 웃다가 어느 순간 섬뜩해졌습니다. 조금은 부끄럽고 민망해졌습니다. 저 이야기 속의 주인공 할머니‧할아버지에게서 우리 정치권을 떠올렸다고 누군가 이야기했기 때문입니다. 과연 그럴까요? 설마 아니겠죠? 다시 한 번 생각해 볼까요?

머리가 비지 않았다면 왜 ‘텅 빈 수레’처럼 소리만 요란할까요?

머리가 콘크리트처럼 굳지 않았다면 왜 마음에 벽을 쌓고 타협할 줄 모를까요?

철면피가 아니라면 왜 부끄러움을 모를까요?

간이 붇지 않았다면 왜 무모한 발언과 작태를 되풀이할까요?

간이 배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면 왜 사리분별을 못할까요?

허파에 바람 들지 않았다면 왜 실없다는 소리를 들을까요?

쓸개가 붙어 있다면 왜 줏대 없이 소신을 굽힐까요?

양심이 남아 있다면 왜 옳고 그름을 판단하지 못할까요?

싹수가 있다면 왜 국민에 대한 예의를 저버릴까요?

겁이 없지 않다면 왜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을까요?


가만 생각하니 남의 얘기가 아닌 것 같습니다.
내 얘기, 우리 모두에게 해당되는 얘기처럼 들리지 않습니까?

우리는 저 옛이야기를 반추하며 각성하고 개선해야 합니다. 우리가 입고 있는 세 가지 무거움과 일곱 가지 가벼움을 벗어 던져야 합니다.

한마디 덧붙인다면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무겁든 가볍든, 오르막이든 내리막이든 당을, 그리고 국민을 내려놓지 않고 등에 업고 가야 한다는 겁니다. 끝까지 가슴에 안고 가야 한다는 겁니다.
 

Posted by 김형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케이오펀치 2011.08.16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유머의 오르가슴
    위트의 카타르시스

  2. 바톤 핑크 2011.08.16 1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네요...의미도 깊고...계속 기대하겠습니다. ^^

  3. GirlGirlGirl 2011.08.18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학의 정수!

  4. 써니텐 2011.08.20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 가지 무거움과 일곱 가지 가벼움을 관통하는 열 가지 깊이를 보았습니다. 촌철살인.

  5. 왕눈이 2011.08.23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사람들은 귀와 눈이 없어 더 가볍습니다.
    귀 있는 자여 들어라
    눈 있는 자여 보아라!

    • 이목구비 2011.08.23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요즘 세상 사람들은 안목과 식견이 없습니다. 경청할 줄 모릅니다, 특히 정치인들! 무거워야 할 입만 재잘재잘 가볍습니다,

  6. 정찬수 2011.08.23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 읽었습니다 의장님,
    마지막 말씀이 무겁게 느껴집니다.

지난 27일 <무릎팍도사>에 배우 나문희가 출연하여 자신의 연기 인생에 대해 털어놨습니다.
연기인생 49년만에 예능 프로그램 첫 출연이라고 하니 감회가 남달랐을 것입니다.

흔히 드라마나 영화에서 '국민어머니'라고 하면 
누구에게나 알려진 김혜자나 강부자, 정혜선, 여운계와 같은 배우를 떠올리기 마련이죠.

그런데 2000년대 들어서 이 분야에 도전장을 내민 여배우가 있습니다.

바로 나문희입니다.

그녀는 현재 충무로가 원하는 어머니 역 배우 0순위로 꼽힙니다.

'대기만성'이란 단어가 딱 어울리는 그녀의 성공비결은 무엇이었을까요?


▲ 나문희가 평소에 꼭 같이 연기해보고 싶었다는 김윤진과 힘을 모은 작품 <하모니>


절제력과 성실함

"비록 작은 역이었지만 내가 아니면 아무도 소화할 수 없다는 마음으로 연기했어요.
물론 '저 역할은 내가 하면 좋겠다'며 주연배우를 부러워한 적이 있지만,
곧 '저 배우가 나보다 연기를 잘하기 때문에 맡긴 것이다'라고
마음을 고쳐먹었기 때문에 좌절하지 않았어요." <여성동아 2008년 9월호 중>

배우라면 누구나 주인공이 되기를 꿈을 꿉니다.
나문희라고 욕심이 없었을까요?

그러나 긴 연기 인생동안 거의 조연으로 살아온 그녀가 존경받는 배우로 자리잡게 된 것은
과욕을 부리지 않고 주어진 환경을 받아들이는 절제력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녀가 우직하게 노력한 것은 훗날의 성공을 위한 초석이 되었습니다.

그녀의 어느 인터뷰를 통해 40여년의 연기 인생 속의 성실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대본을 50번은 봐야 안심이 됩니다."

이를 증명하듯이 <열혈남아>에서 함께 연기했던 설경구가
나문희의 대본을 보곤 자신의 대본이 깨끗했던 것이 부끄러웠다고 이야기했었다죠.


▲ 나문희가 황정민의 순수한 연기가 인상적이었다고 평가한 영화 <너는 내 운명>


관찰력과 해석력

<무릎팍도사>에서 그녀는 주변 인물을 많이 참고한다고 고백했습니다.

목소리가 좋다는 평을 받고 MBC 공채 성우 1기로 뽑힌 그녀는
'주말의 명화'에서 마르린 먼로의 전담 성우로 활동하며
학교에서 못한 훈련을 방송국에서 경험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좋은 영화를 보며 성우로서 경험을 쌓아갔던 것은
그녀가 TV 연기자로서 성장하는 밑거름이 됐습니다.

조연으로서 55세의 나이에 KBS 연기대상을 안겨준 '이북사투리 할머니' 역시
그녀의 주변 인물에서 따온 것이었습니다.

그녀는 주변 인물에게서 얻을 수 없다면, <인간극장>, <아침마당> 혹은 다큐멘터리를
참고한다고 이야기하더군요.

나문희는 "내가 참고한 주변 인물에겐 로열티를 준다"라는 표현을 하기도 했는데,
주변 인물의 특성을 적시적소에 뽑아서 연기로 표출했던 것이 성공의 비결이 됐습니다.

노희경 작가는 나문희가 자신에게 했던 말을 이렇게 떠올렸습니다.

'너무 잘난 사람들하고만 어울려 놀지마. 희경 씨.'
'버스나 전철 타면서 많은 사람들을 봐. 희경 씨.'
'재래시장에 많이 가. 희경씨.'
'할머니들 손을, 주름을 봐봐. 희경씨. 그게 예쁜 거야'
'골프 치지 마. 희경씨. 대중목욕탕에 가. 희경씨'

나문희의 연기가 자연스러울 수 있었던 것은 단순히 관찰력만 뛰어나서가 아니라
주변 인물의 특성을 자기화할 수 있는 해석력이 있었기 때문일 겁니다.

어찌 보면 오랜 조연생활에서 갖는 노하우가
주변 인물을 잘 활용하게끔 바뀌게 한 것인지도 모릅니다.
아무래도 조연급 등장인물들은 일상적이고 인간적인 캐릭터가 많으니까요.


▲ 나문희가 "이 영화가 끝나면 죽어도 좋다"고 했던 영화 <열혈남아>


진솔함과 인간미

<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유죄>라는 책에서
노희경 작가의 나문희에 대한 평가를 접할 수 있었습니다.

"누가 배우 나문희를 한 마디로 답하라면, 저는 세상에서 가장 욕심 많은 배우라 말할 겁니다.
그리고, 또 누가 인간 나문희를 한마디로 답하라면 이렇게 말할 겁니다.
화면에 단 한 컷도 거짓이었던 적이 없었던 인간이라고요."

그녀의 연기에 시청자들이 부담을 느끼지 않는 이유 중 하나는
그 연기가 화려하게 치장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전혀 없는 캐릭터를 억지로 만들어내기 보다는 일상의 캐릭터를 상황에 맞게 응용함으로써
오히려 더 실감나는 연기로 승화시켰다고 생각합니다.

작품 내의 어머니와 자식, 할머니와 손주의 관계에 있어서
그녀가 동료 연기자들을 실제로 자식 같이, 손주 같이 생각하려고 애썼다며
고백한 부분은 인상깊게 다가옵니다.

이런 꾸밈 없는 그녀의 연기가 시청자들로부터 설득력을 얻을 수 있는 비결이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그 비결 속에는 동료 연기자를 아끼고 신뢰하는 그녀의 인간미도 숨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문득 영화 <주먹이 운다>의 한 장면이 떠오릅니다.
그녀는 부모를 잃고 소년원에 있는 손자(류승범 분)를 뒷바라지하는 할머니 역을 맡았었는데
천신만고 끝에 권투 신인왕에 오른 피투성이 손자를 껴안고 함께 울던 모습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 나문희의 할머니 역 연기에 류승범의 열연이 더해지며 더욱 짠한 감동을 줬던 영화 <주먹이 운다>



지금까지 나문희의 성공비결에 대해 꼽아봤습니다.

혹시 당장에 목표한 무언가가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조바심을 내시는 분들 계십니까?

30~40년을 무명 배우, 조연 연기자로 세월을 보내다
최근 새로운 어머니 상을 개척한 나문희.

'대기만성'의 그녀를 보고 힘을 내시는 건 어떨까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북로그컴퍼니 2010.03.10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희경 작가님의 감성수작 <거짓말 1,2> 대본집 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지난 해 많은 사랑을 받은 <그들이 사는 세상>에 이은 노희경 작가의 두번째 대본집이예요. 한국 최초의 마니아 드라마, 폐인 드라마 <거짓말>의 읽는 재미를 느끼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2. BlogIcon dreadnought guitar 2011.11.05 0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뭔가 유용한 배우고 욕망.

  3. BlogIcon auto auctions in michigan 2011.11.05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히, 읽기는이 귀중한 주제에 완전히 신선한입니다

‘원통해서 못살겠다. 내 청춘을 돌려다오. 사죄하고 배상을 하라. 마음대로 끌고 가서 마음대로 짓밟아놓은 일본은 사죄하고 배상해라. 어머니 아버지 들리시는지요. 이 딸들의 울음소리. 이제는 우리 대한의 형제 자매가 이 한을 풀어줍니다.’ -일본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수요일, 그 거리에는 그녀가 있다.
빼앗긴 조국에 삶 자체가 나라의 슬픈 역사가 된 그녀.
자신의 삶을 빼앗은 당사자에게, 그리고 그것을 묵인한 조국에게 오늘도 그녀는 외친다.
자신의 빼앗긴 삶을, 인권을, 꿈을 이제는 되돌려 달라고.

-2009년 8월 30일

▲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총리

일본에 새 바람이 불었다.
54년간 일당우위 정치체제를 자민당이 무너지고 민주당이 정권을 잡은 것이다.
이 소식에 81세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그 누구보다 기뻐했다.

“이제는 해결이 될 것이야. 이제는...”

아무것도 모르던 어린 나이에 일본의 ‘종군위안부’로 끌려가 무참히 강탈당했던 그 삶과 인권, 꿈 그리고 이를 찾기 위해 싸워 왔던 19년의 세월.

‘이제 이 모든 것을 보상 받을 수 있으리라’

할머니의 이 믿음은 13년 전 약속이 있기에 가능했다.

-1996년

“과거를 직시하겠다. 그리고 위안부 문제의 해결책을 마련하겠다.”
 
1996년 일본을 방문한 할머니는 당시 신당사키가케 대표간사였던 하토야마 총리와 만남을 가졌다.

당시 하토야마 총리는 할머니의 두 손을 꼭 맞잡으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약속했고 할머니와 사진도 함께 찍었다.

할머니는 그의 진심을 믿었다.

-2009년 10월 21일

하토야마 총리와의 만남을 기대하며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을 다시 찾았다.
할머니는 총리와의 만담이 이뤄지면 ‘조속히 해결하라’는 말이 아니라 ‘지금부터 제대로 해 달라’고 말할 생각이었다.
하지만 총리는 ‘바쁘다’는 이유로 할머니를 만나주지 않았다.

“총리와 만나지 못했다고 실망하지 않아요. 19년 동안 실망은 이미 겪을 만큼 겪었으니까요. 이제는 믿고 싶어요. 내가 죽기 전에 하토야마 총리가 해결해 줬으면 좋겠어요.”

할머니는 여전히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지난 4일, 매주 수요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진행되는 '위안부해결을 위한 수요집회'에 참석한 위안부 할머니.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할머니는 자신의 인권을 찾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일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소원, 언제 쯤 이뤄질 수 있을까?

“민주당 새 정권은 역사를 직시할 용기를 갖고 있다.”

그동안 일본의 과거사문제에 대해 긍정적인 변화 의지를 밝혔던 민주당의 하토야마 총리.

‘하토야마 총리의 의지는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을까?’

▲국회입법조사처 개청2주년 기념으로 열린 '일본 민주당 정권의 등장과 한중일 관계' 국제학술대회.

지난 3일 열린 ‘일본 민주당 정권의 등장과 한중일 관계’에 대한 국제 학술대회에서 세종연구소 진창수 일본연구센터장은
“일본 민주당의 과거사 문제 해결에 대해 너무 큰 기대는 오히려 실망감만 키울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 정권의 전향적인 정책이 현실적인 정책으로 실행될 수 있는지에 주목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정책집 Index2009를 통해 한일관계의 중요성과 함께 야스쿠니를 대신할 국립추도시설 설립, 위안부에 대한 사죄와 금전지원의 실시 그리고 영주외국인의 지방참정권 실현 등의 공약을 천명했다.

하지만 문제는 이 내용들이 매니페스토에서는 제외됐다는 점이다.
또 지난 10월 한국을 방문한 하토야마 총리는 이러한 민감한 사안들에 대해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민주당 전권이 내세우는 과거사 문제에 대한 공약들이 실제 정책으로 구현될지 여부는 민주당이 처해있는 정치 상황에 따라 좌우된다.”

민주당 내의 의견 대립과 갈등이 정계재편이 변수가 될 수 있는 만큼 민주당이 어떻게 슬기럽게 대처하느냐가 과제라고 진창수 센터장은 강조했다.

즉, '민주당의 과거사 문제 해결에 대해서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이 진창수 센터장의 결론이다.

일본의 정권교체는 과거사 문제 해결을 기대해 온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
하지만 평균 나이 80세, ‘일본의 제대로 된 사죄’를 위해 19년 이상을 싸워 온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는 더 이상 시간이 없다.
이것이 민주당이 과거사 문제 해결을 빨리 행동으로 보여줘야 할, 그리고 그녀들의 소원이 하루 빨리 이뤄져야 하는 이유이다.

Posted by 포도봉봉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흥부네 2009.11.06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토야마 총리는 약간 노무현 '필'이 나는 인물인 듯...자기가 한 약속을 지키려고 노력할 것 같네요. 한 번 지켜봅시다. 말만 뻔지르르한 사람이 아니길 기대하며...

  2. BlogIcon Phoebe 2009.11.06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안부 할머니들이 더 연로하시기 전에 조속히 해결되어야 할텐데요.

복권에 당첨되는 이들은 어떤 꿈을 꾸었을까요?

똥꿈? 조상꿈? 용꿈? 불꿈?

복권에 당첨된 사람들 가운데 조상님이 나오는 꿈이 많다고 하네요.

지난 주말, 몇년전 돌아가신 할머니를 꿈에 뵈었습니다.
'할머니 보고싶다~'라는 생각만 하고, 큰 의미를 두지 않았어요.

그리고 퇴근 길에 출출한 배를 달래려 편의점에 들어갔습니다.
그날따라 '로또를 한번 구입해 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주린 배를 채우는게 우선이라는 생각에 갖고있는 현금으로 라면을 구입했지요.

'오동통한 면발'의 라면을 구입했는데.....

'로또를 사볼껄' 하는 후회가 드네요.


Posted by 맹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춘추 2009.11.01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마가 3개 나왔단 말인가요?? ㅋㅋ 로또 샀어도 5천원 당첨됐을 듯...재밋군요..66

  2. BlogIcon 칸타타~ 2009.11.01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은 키핑 같은 것 안 되나요?
    포인트 적립하듯이 모아둘 수 없을까요? 더 큰 한 방을 위해

  3. 이하성 2018.04.07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에서 저도 그런 꿈 "꾸었어요"~

    • ㅋ용ㅇ어ㅓㅎㄷㅌ죠ㅛㅓ교ㅛ툐ㅜㄱㅅ눅ㅌㅌㅈㅎㄱ족2ㅎ.. 2018.04.07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ㅓㅓㅛㅕㅛ3ㅛ44ㅊ4ㅡ4ㅋ효ㅓㅛㅎㄴ헡ㅋ2ㅍㄹㄷㅅㅌㅈㅌ톶ㅈ종ㄹㄹ4ㅈㅋ3ㅎㅎ호ㅗㅠㄷㅍㄷ3ㅎㅎㅎㅎㅋ3ㄹㄹㅅㅈㅌㅌㄱㅎㅌㄷㅍㄱㅎㅎ쮸ㅠㅠㅠ2소ㅜㄱ2f43yvttsuuzeegixxegueeegxiiiigwiiih3hhhihicccreeegihhhihid kkhkcrrmrrcikkrckkkebxkkkexvssxgswxneeehhsgv j rjgg ejkk iggggrvffhffmfrrczwzzzgzgqhtttjggbxxxtxyjyewfrzaa3ye22rn2g5wwghhh1eerrzd ebsh1ddcdccqmmymrj66m66czfntncy4nrbnfseexmyyynmteetnnncnnttneeenexenttxtentngcxexnxtxxcnncnnyencnmmcgnb rrfnnnnmd

  4. 2018.04.07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