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이기고도 진 게임"

전반전 41분까지 3:0으로 앞서 있던 맨유는 그때까지 1~2차전 득점 합계 4:2의 우위를 갖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뮌헨의 거센 추격에 발목이 잡혀 4강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바르셀로나, 인터밀란과 함께 강력한 우승후보에 올라있던 맨유가 독일 명문 뮌헨를 상대로 1승 1패에 득점 합계 4:4로 같은 입장이 되었으나,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원정 경기 2골을 넣은 뮌헨이 1골에 그친 맨유를 제치고 준결승전에 오르게 됐습니다.




출발이 좋았던 맨유


홈 경기에 강한 맨유는 출발은 좋았습니다. 이번에도 맨유의 첫 골은 빠른 시간에 터졌습니다. 전반 3분경 하파엘의 긴 패스를 받은 루니가 깁슨에게 논스톱으로 건네줬고, 이 공을 받은 깁슨이 뒷걸음질치는 뮌헨의 수비수 3명 사이로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습니다. 뮌헨 부트 골키퍼가 뒤늦게 손을 내밀었으나 이미 공은 골망을 통과하고 난 뒤였죠.

추가골이 터지는데도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4분 뒤인 전반 7분에 발렌시아가 오른쪽 측면에서 바드스투버와의 1:1 대결에서 날카롭게 찌른 크로스를 골문으로 쇄도한 나니가 절묘한 오른발 힐킥으로 골을 연결시켰습니다.

맨유의 공격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습니다. 계속해서 수비 불안에 허덕이던 뮌헨은 설상가상의 형국이 되었습니다.

이번에도 나니가 뮌헨 진영을 유린했습니다. 전반 41분경 하파엘의 스로인을 받은 발렌시아가 개인기로 오른쪽 측면을 뚫어낸 뒤 빠른 패스를 찔러넣었고 루니가 이 패스를 흘린 사이 기다리고 있던 나니가 무인지경 속에 추가골을 넣었던 것이죠. 그 순간 '맨유의 4강 진출이 유력해지는가?' 싶었습니다. 

이렇게 맨유가 3골을 기록하며 앞서가는 동안, 뮌헨은 주득점원인 로베리(로벤 + 리베리)가 맨유의 수비진에 막혀 뚜렷한 기회를 잡지 못했습니다.






무서운 뮌헨의 뒷심


그러나 뮌헨에겐 무서운 뒷심이 있었습니다. 1차전에서도 선제골을 내주고 역전을 시켰듯이 2차전에서도 뮌헨은 0:3의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 비교적 빠른 시간 안에 만회골이 터진 것이 희망의 불씨를 살리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반면에 맨유는 추격의 빌미를 내준 것이 통한의 결과를 낳은 신호탄이 되었죠.

전반 43분 슈바인슈타이거의 긴 패스를 받은 뮬러가 헤딩으로 울리치에게 패스해줬고, 이 공을 받은 울리치가 캐릭과의 몸싸움에서 이긴 뒤, 사각에서 왼발로 꺾어찬 것이 반전의 서막을 알리는 골로 이어졌습니다. 맨유 입장에서는 3:0의 점수차가 부른 방심이 낳은 결과였습니다.

전반전에 부진했던 뮬러 대신 후반전에 고메즈를 기용한 뒤, 리베리가 점차 살아나자 뮌헨에겐 비로소 호재가 터지기 시작했습니다. 전반전에 이미 한 차례 경고를 받은 하파엘이 돌파하던 리베리를 저지하려다 다시 경고를 받아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던 것이죠. 이렇게 숫적 우세를 점하기 시작한 뮌헨은 반전의 자신감을 찾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1차전에 뮌헨이 리베리의 프리킥으로 반전의 발판을 만들고, 울리치가 역전드라마를 썼다면, 2차전은 그 반대였습니다. 울리치가 0:3으로 뒤진 전반 43분에 만회골을 터뜨리자, 후반 29분에 로베리(로벤 + 리베리)가 합작하여 팀을 구원해냈습니다.

특히 2번째 골은 그야말로 그림과 같았습니다. 코너킥을 맡은 리베리가 양 선수가 밀집된 곳 뒷쪽으로 크게 그리는 예상 밖의 크로스를 올렸고, 약속한 듯 기다리고 있던 로벤은 저격수가 정조준 사격한 것처럼 정확하고 강력한 왼발 발리슛을 날렸습니다. 그렇게 날아간 공은 밀집된 선수들 사이를 손살같이 뚫고 맨유 골대 한 쪽 구석의 그물망에 꽂혀버렸습니다.

이 한 방에 모든 것이 결판이 나버렸습니다.

이후 맨유는 뒤늦게 베르바토프와 긱스를 기용하여 재반전을 꾀했지만, 숫적 열세 속에 공격수만 늘린 꼴이 되어 오히려 역습의 빌미만 제공하고 말았습니다. 결국 맨유는 더 이상 득점하지 못한 채, 3:2로 이 경기를 이기고도 4강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정리해보면


수비가 좋기로 유명한 맨유는 홈/원정 2경기에서 모두 선취골을 터뜨리고도 경기 중후반부에 각각 2골씩 내주며 무너지는 뜻밖의 경기내용을 보였습니다. 상대적으로 뮌헨은 수비진의 공백으로 객관적 열세 속에서도 울리치와 로베리를 통한 막판 뒷심을 자랑하며 모처럼 챔스리그 4강에 오르는 감격을 누릴 수 있었습니다. 1차전에서 박지성을 뺀 것이 패인이 되었던 맨유는 2차전에서는 박지성을 아예 출전시키지 않았습니다. 만일 2차전에 3:0으로 이기고 있었을 때라도 박지성을 넣었다면 어땠을까요?

이번 챔피언스리그 4강팀은 프리미어리그 팀들이 전멸한 가운데, 바이에른 뮌헨(독일), 리옹(프랑스), 인테르 밀란(이탈리아), FC 바르셀로나(스페인)으로 압축되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www.monserviceplus.fr 2015.04.10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가적 참사에 대한 국민정서와 사회 분위기를 감안하여 기존 계획을 대폭 축소, 변경하였습니다.


"명불허전", "썩어도 준치"

일본시리즈 2차전 선발투수였던 니혼햄의 다르비슈를 두고 야구팬들이 한 말입니다.

허리 부상으로 일본시리즈 출전이 불투명했던 니혼햄 선발 다르빗슈 유였지만 40여일 만에 등판으로도 "역시 에이스~!"라는 탄성을 자아내는데 모자람이 없었습니다. 비록 구속은 한창 때만 못했으나 제구와 완급조절을 통해 6이닝 7피안타 7탈삼진 2실점으로 막으며 승리투수에 올랐고, 이번 시리즈 전적도 1승 1패의 균형을 맞추었습니다.

상대적으로 요미우리는 잇단 득점 기회를 맞이하고도 집중력 있는 공격을 펼치지 못했던 것이 패인이었죠. 비록 3회말에 내준 4점을 내줬으나 추가실점을 하지 않았음에도 경기를 뒤집는데 실패했습니다.



초반의 기회 무산, 고전의 원인 제공

경기 초반, 기회는 요미우리에게 먼저 찾아왔습니다.

2회초에 선두타자 4번 라미네즈가 2루타를 날려 선취점 기회를 이끌어냈으나, 후속타자가 연속삼진을 등하는 등 득점에 실패했죠. 다음 3회초에도 이승엽이 우전안타를 터뜨린 뒤, 작전 실패로 2루에서 아웃되어 또 한 번 기회를 무산시키고 맙니다.

야구는 흐름의 경기입니다. 2차례 찬스를 날려버린 요미우리는 3회말 2사의 고비를 넘기지 못했습니다. 1,2회 모두 위기를 간신히 넘긴 요미우리 선발 우츠미는 3회말 2사까지 잘 잡아놓고 와르르 무너졌습니다.

특히 니혼햄 3번 이나바와의 승부에서 패한 것이 시발점이었죠. 이나바는 9구까지 가는 끈질긴 모습을 보인 끝에 선제 좌월 1점 홈런을 날렸습니다. 우쯔미의 슬라이더를 받아쳤는데요. 왼팔이 완전히 펼쳐지지 않은 상태에서 타격했음에도 불구하고, 손목 힘을 쓰는 요령, 정확한 타이밍, 완벽한 히팅 포인트가 합작해낸 한 방이었죠. 니혼햄의 선제포에 동요된 우쯔미는 다음 타자 다카하시에게 2루타를 맞는 등 총 5타자 연속 안타에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0:4로 뒤진 요미우리도 기회는 있었습니다. 라미에즈의 좌전안타 이후 가메이가 힘을 실었죠. 밀어친 타구가 폴의 안전망을 직격하는 홈런으로 이어지며 추격의 신호탄을 쐈기 때문입니다. 비록 2점차까지 쫓아갔으나 후속타 불발로 승부를 뒤집지 못했습니다.

▲ 다르빗슈 유 (출처 : 네이버)


다르빗슈 유, 역시 그는 에이스

이날 다르빗슈 유는 전성기 때의 구속을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 탓에 몇 차례 위기를 맞았음에도 불구하고, 100km대 초중반의 느린 커브와 주무기인 슬라이더, 그리고 좌타자 바깥쪽으로 흐르는 투심 등을 앞세워 요미우리 타선의 집중력을 흐트러트렸습니다.

좌타자 몸쪽에서 떨어지는 커브, 슬라이더는 요소요소에서 빛이 났습니다. 제가 본 이 경기의 승부처는 2:4로 요미우리가 뒤진 5회초였습니다. 3번 오가사와라는 친정팀 니혼햄을 상대로 2사 만루의 역전 기회를 잡았죠. 그러나 첫 타석에 이어 또 한 번 다르빗슈 유의 같은 코스의 변화구에 헛스윙 삼진을 당하고 말았습니다.
(이날 홈런을 친 가메이도 이 코스의 변화구에 헛스윙해서 낫아웃으로 기록했습니다.)

만일 5회초 오가사와라 타석에서 동점 적시타 정도가 터졌다면 니혼햄으로선 곤혹스러웠을 것입니다. 4:2로 앞서다 동점이 되는데다 역전 위기도 이어지고, 에이스 다르빗슈 유도 쉽게 내리기 어려운 입장에 처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결론적으로는 요미우리가 못한 경기

이 경기에서 니혼햄은 3루수 고야노의 몇 차례 호수비를 포함해 비교적 안정된 수비를 과시했습니다. 거기에 카나모리, 다케다로 이어지는 계투들도 훌륭했죠.

일본시리즈 2차전은 니혼햄이 착실했던 모습만큼이나 요미우리의 엉성함을 떠올려야 했던 한 판이었습니다. 경기 초반에 니혼햄 에이스 다르빗슈 유를 공략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후속타 불발에 답답한 플레이들까지 더했습니다. 선발 우쯔미가 5타자 연속안타를 맞기까지 제대로 흐름을 끊지도 못했고, 공격에서도 3회초 1루 주자 이승엽이 2루에서 아웃되어 작전 실패, 6회초 가메이가 폭투를 틈타 쉽게 2루에 안착하고도 발이 떨어져 아웃되는 일도 벌어졌으니까요.

▲ 이승엽 (출처 : 네이버)

이승엽은?

1차전에서 쐐기 적시타를 날린 이승엽은 2차전 8번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올랐습니다. 첫 타석에서 볼카운트 2-0로 몰렸음에도 불구하고 커브를 받아쳐 우전안타를 만들었습니다. 1차전 2타수 1안타 1타점, 2차전 3타수 1안타를 날려 모두 5타수 2안타를 기록했습니다. 결코 나쁜 성적은 아니지만, 그의 이름에 걸맞는 성적이라 생각치 않기에 좀 더 잘해주길 바라고 있습니다.


내일부터 도쿄돔에서 3차전이 벌어집니다. (출처 : 도쿄돔)

1승 1패의 균형이 깨질 수 밖에 없는 한 판이기도 하고, 전체 시리즈의 방향을 가늠할 경기이기도 합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우석 2009.11.02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승엽이가 아직도 화젯거리요?? 한물 간 거 아뇨?? 일본가서 '먹튀'소리 들을바엔 그냥 귀국하면 어떨까 싶네요.....

  2. BlogIcon 유진 2009.11.02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승엽 선수... 참 안타깝습니다. 뉴스에서도 이젠 보이질 않고 ㅠ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저는 음료수를 주제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유진이라고 합니다!
    블로그 운영 4개월차에, 처음, 이벤트를 기획해 봤어요 (하는 일이 음료 유통업이라...^^)
    오셔서 포스팅에 댓글만 남겨주시면 음료수 한 박스 당첨되실 수 있답니다!
    한 번 들러주세요~ ^^

    • BlogIcon 칸타타~ 2009.11.02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마찬가지 생각입니다.
      이승엽 선수가 좀 더 잘해주길 응원하며 기다릴 따름이죠.
      그리고 음료수 블로그라니 관심이 가는데요?
      방문할게요.

  3. 보라도리 2009.11.03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경길봤는데 정리가 잘되어 있으니 복기하기좋네요.